아니, 굳이 싱어롱으로 택해서 관람하기로 했으면 노래를 따라 불러야 하는 거 아닙니까?
왜 다들 얌전하신지ㅠㅠㅠㅠㅠ
저와 제 동행은 나름 따라부르고 박수치고 하긴 했는데 원했던 건 떼창이어서 좀 아쉬웠네요. 엔드 크레딧과 함께 나오는 Don't stop me now는 그나마 눈치 안보고 부르긴 했지만요.

영화 자체는 무난하게 별 내용없었지만 퀸의 노래를 바탕으로 화면이 흐르니 아무래도 좋다는 느낌...
특히 라이브에이드 공연 장면은 진짜 콘서트장에 온 것 같은 감동에 눈물이 나서 노래부르기가 힘들 정도였습니다. 프레디 머큐리가 관중 호응을 유도하는 장면 같은 건 그냥 그 현장에 있었던 것처럼 같이 호응할 수 있어서 좋았고요.

듣자니 평일 싱어롱으로 가야 진성 덕후들과 함께 떼창을 할 수 있는 모양이던데... 평일로 한번 더 가야 하나 고민 중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4736
110694 조금 색다른 이직 제안(?)에 대해 조언을 구합니다 [7] between 2019.02.04 1578
110693 다음과 같은 뜻을 가진 고사성어가 있는지 궁금합니다. [8] herbart 2019.02.04 956
110692 이런저런 일기...(일꾼들, 번개) [1] 안유미 2019.02.04 460
110691 2019 Directors Guild Awards Winners [2] 조성용 2019.02.03 544
110690 [독서중] 카라마조프의 형제 (김학수 번역, 범우사) [5] underground 2019.02.03 1066
110689 독거중년들을 위한 그로테스크 썰 [2] 흙파먹어요 2019.02.02 1659
110688 영어 듣기를 잘 하시는 분들께 질문 [5] Joseph 2019.02.02 1483
110687 심심해서 써보는 그로테스크 썰 [5] 흙파먹어요 2019.02.02 991
110686 애니메이션 퍼펙트 블루를 볼까 하고 보니 가끔영화 2019.02.02 457
110685 스캐 안 본 사람이 승리자 + 아세안게임 결승전 [5] soboo 2019.02.02 1605
110684 알리타: 배틀 앤젤 (스포) [1] skelington 2019.02.02 910
110683 구정 연휴 전에 본 영화들에 대한 잡담.... [3] 조성용 2019.02.01 1217
110682 스카이캐슬 - 엔딩 소동 [8] Bigcat 2019.02.01 2366
110681 친구랑 만날 때마다 식당을 내가 골라야 한다는게 싫군요 [4] 산호초2010 2019.02.01 1234
110680 가버나움을 보고 (스포 별도 표시) [2] 티미리 2019.02.01 554
110679 안희정 2심 선고 [7] 연등 2019.02.01 1881
110678 글꼴 저작권 관련한 자료 휴먼명조 2019.02.01 472
110677 오늘 저녁 EBS 스페이스 공감 [2] 휴먼명조 2019.02.01 599
110676 난 고흐 타입일까 고갱 타입일까 [4] 가끔영화 2019.02.01 809
110675 총애의 방향은 어디로? 여왕의 여자 & 인문학적 항일투쟁 말모이 [8] 애니하우 2019.02.01 86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