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장 후기

2018.11.14 00:06

칼리토 조회 수:1096

김장을 했습니다. 어머니가 재료 다듬고 씻고 하는 걸 도와주셨지만 배추를 절이는 것 부터 양념 만들고 김치통에 담는 것 까지 제가 메인이 되어 한 김장은 올해가 처음입니다. 


딱히 계기가 있는 건 아니고 언젠가부터 김치 한번 담아봐야지.. 싶었던 욕망이 있어서 그걸 이번 기회에 풀어본 거죠. 배추김치 담기 전에 석박지와 알타리를 담았습니다. 파김치 갓김치도 하는 김에 했구요. 


먹어보니 맛이 그럴듯 합니다. 적어도 식당에서 파는 중국산 김치보다야 확실히 낫고 엉터리로 담은 식당 김치들 보다도 입에 맞네요. 재료는 일단 좋은 걸 썼으니까. 


배추김치는 스물 다섯포기를 담았습니다. 백김치 세포기 정도 담았구요. 지난 주말을 온통 김장으로 썼는데.. 익어가는 김치를 보니 마음이 뿌듯하고 좋습니다. 맛있는 김치는 식탁을 풍요롭게 만들죠. 


김장이라는 행위는 상당히 노동 집약적입니다. 하나하나 손이 갑니다. 양념을 고르고 배합하는 것도 일이지만 사실 배추를 다듬고 절이는데 하루 해가 저물더라구요. 옮기고 물빼고 하는 것도 중노동입니다. 


그동안 담아주시던 김치만 먹다가 직접 담가 먹어보니 김장하고 몸살난다는 말이 이해가 되기도 합니다. 앞으로 이 일은 계속 제가 해야 할 것 같아요. 뭣보다 제 입맛에 맞춘 김치를 만들 수 있다는 부수입이 있습니다. 


다들 맛있게 먹어주니 다행이구요. 앞으로도 10월이 되면 김장 준비를 하게 될 것 이고.. 11월이면 힘들어 하면서도 김치를 담겠지요. 그래요. 좋은 일입니다. 뭔가를 또 배웠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4736
110694 조금 색다른 이직 제안(?)에 대해 조언을 구합니다 [7] between 2019.02.04 1578
110693 다음과 같은 뜻을 가진 고사성어가 있는지 궁금합니다. [8] herbart 2019.02.04 956
110692 이런저런 일기...(일꾼들, 번개) [1] 안유미 2019.02.04 460
110691 2019 Directors Guild Awards Winners [2] 조성용 2019.02.03 544
110690 [독서중] 카라마조프의 형제 (김학수 번역, 범우사) [5] underground 2019.02.03 1066
110689 독거중년들을 위한 그로테스크 썰 [2] 흙파먹어요 2019.02.02 1659
110688 영어 듣기를 잘 하시는 분들께 질문 [5] Joseph 2019.02.02 1483
110687 심심해서 써보는 그로테스크 썰 [5] 흙파먹어요 2019.02.02 991
110686 애니메이션 퍼펙트 블루를 볼까 하고 보니 가끔영화 2019.02.02 457
110685 스캐 안 본 사람이 승리자 + 아세안게임 결승전 [5] soboo 2019.02.02 1605
110684 알리타: 배틀 앤젤 (스포) [1] skelington 2019.02.02 910
110683 구정 연휴 전에 본 영화들에 대한 잡담.... [3] 조성용 2019.02.01 1217
110682 스카이캐슬 - 엔딩 소동 [8] Bigcat 2019.02.01 2366
110681 친구랑 만날 때마다 식당을 내가 골라야 한다는게 싫군요 [4] 산호초2010 2019.02.01 1234
110680 가버나움을 보고 (스포 별도 표시) [2] 티미리 2019.02.01 554
110679 안희정 2심 선고 [7] 연등 2019.02.01 1881
110678 글꼴 저작권 관련한 자료 휴먼명조 2019.02.01 472
110677 오늘 저녁 EBS 스페이스 공감 [2] 휴먼명조 2019.02.01 599
110676 난 고흐 타입일까 고갱 타입일까 [4] 가끔영화 2019.02.01 809
110675 총애의 방향은 어디로? 여왕의 여자 & 인문학적 항일투쟁 말모이 [8] 애니하우 2019.02.01 86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