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사2를 보고..

2018.11.15 09:47

라인하르트012 조회 수:583


1. 예고편이 나올때부터 엄청 기대했던 작품이 혹평이 날이 갈수록 넘쳐서..기대를 거의 놓고 보게 되었는데요..



2. 일단..저는..만족합니다..왜냐면..신비한 동물만 보고 싶은 사람만큼..마법세계를 다시 보는 걸 바란 사람도 있잖아요..마법부..익스펠리아무스..순혈주의..호그와트..깨트릴 수 없는 맹세 등..해리포터에서 볼 수 있던 다양한 게(1편엔 많이 없던)나와서 좋았고



3.조니뎁(이라쓰고 가정폭력범이라고 읽는다는)의 긴장감넘치고 우아한 악역도 좋았습니다..볼드모트 시즌 2라고 보기보다는 클래식한 악당연기라고 보았고 연설장면도 긴장감 넘쳤어요



4.니플러랑 잠긴 문 여는 식물(이름이..)외에는 의미가 없었어도 신기한 동물도 꽤 나와요..특히 고양이..



5. 뉴트 스캐맨더와 티나의 매력만으로도 충분히 지루하지않습니다.



6. 맥고나걸의 젊은 모습을 정확히 안 보여준 건 아쉽지만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38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8720
110751 전화번호부에서 차단되었던 사람들을 복구할 수 있을까요? [2] 산호초2010 2019.10.06 487
110750 이런저런 일기...(아이들, 전성기) [2] 안유미 2019.10.06 430
110749 분하지만(?) 혹은 부끄럽지만(?) 저는 조커 재밌게 봤습니다. [11] woxn3 2019.10.06 1230
110748 독일 바낭-으음.... [4] 그냥저냥 2019.10.06 537
110747 야구봐요 [28] mindystclaire 2019.10.06 434
110746 글과 사진 그리고 영상으로만 배운 어제 서초동 집회 풍경 2 [4] ssoboo 2019.10.06 790
110745 조커 별것 없네요 [4] KEiNER 2019.10.06 1130
110744 버즈 오브 프레이가 한창 홍보중이네요 [2] 부기우기 2019.10.06 341
110743 "에버우드"와 같은 소설이 있을까요?(지역 공동체를 다룬 소설) [2] 산호초2010 2019.10.05 347
110742 2019 세계불꽃축제 [7] underground 2019.10.05 984
110741 준플 전날인데 [9] mindystclaire 2019.10.05 545
110740 90년대 미드는 볼 수 있는 방법이 있을까요? [4] 산호초2010 2019.10.05 807
110739 제목 없는 자랑질 [12] 어디로갈까 2019.10.05 1063
110738 동네고양이 생태보고서 [10] ssoboo 2019.10.05 695
110737 타임랩스 파노라마, 조커-유효한 출구전략, 단행본 특전, 못잃어의 이유? [7] 타락씨 2019.10.05 654
110736 서울 가고 있어요... [5] 도야지 2019.10.05 900
110735 요즘 듀게의 대세는 조까인가요? [5] 룽게 2019.10.05 1424
110734 듀나인) 80-90년대 대중음악 잘 아시는 분께 여쭙니다 [6] 이비서 2019.10.05 600
110733 Diahann Carroll 1935-2019 R.I.P. 조성용 2019.10.05 153
110732 일본영화 세 편 <작년 겨울, 너와 이별>, <내 남자>, <양의 나무> [7] 보들이 2019.10.05 40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