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몰의 무서움

2018.11.15 15:18

按分 조회 수:961

특정 생각에 파묻혀서 다른 논리를 받아들이기 힘들게 되는 상태를 '매몰'이라는 낱말 하나로 포괄할 수 있을까 싶어서 네이버 검색창에 쳐보니 사전적 정의(보이지 아니하게 파묻히거나 파묻음.) 뒤에 쌍꺼풀 수술에 대한 얘기만 가득하더군요.

그 얘기들 읽다가 원래 하던 생각이 증발해서, 그냥 뒤로가기 할까 하다가 '나중에 생각나면 이 글 검색해 들어와서 다시 고찰해볼까' 하고 등록 버튼을 누르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4153
110477 혹시라도 아직 이 게시판에 신이 계시다면 [37] 라인하르트012 2018.12.31 1774
110476 [스포일러X] 대세(?)에 묻어가는 블랙미러 - 밴더스내치 잡담 [7] 로이배티 2018.12.31 900
110475 뒤늦게 스윙키즈를 보고 [1] 라인하르트012 2018.12.31 892
110474 [스포일러] 밴더스내치 [12] 겨자 2018.12.30 1907
110473 넷플릭스와 주말의 명화 [9] 흙파먹어요 2018.12.30 1589
110472 울고 싶을 때 맘껏 울 수 있는 능력 [2] 가을+방학 2018.12.30 573
110471 혹시 짤 프리퀀시 던져주실 분... [5] 라인하르트012 2018.12.30 557
110470 잡담 - 오바마의 연말결산, 강남의 맛집찾기 [1] 연등 2018.12.30 820
110469 뒤늦게 마약왕을 보고.. [1] 라인하르트012 2018.12.29 983
110468 이런저런 일상잡담 [1] 메피스토 2018.12.29 417
110467 새해 전에 본 영화들에 대한 짧은 잡담.... [4] 조성용 2018.12.29 842
110466 넷플릭스 “블랙미러:밴더스내치” 관련 궁금증 (스포 있을 수도) [7] 자두맛사탕 2018.12.29 1405
110465 이해할 수 없는 일들 2 [10] 어디로갈까 2018.12.29 1274
110464 크리스마스 연휴에 본 드라마들 [6] Bigcat 2018.12.28 1125
110463 "과징금 낼래, 특허訴 포기할래"…삼성·SK 반도체 '겁박'한 중국 [1] 모스리 2018.12.28 559
110462 겨울왕국 OST 들으면 딱인 날씨네요 Bigcat 2018.12.28 265
110461 모두 다 외로워서임 [7] 흙파먹어요 2018.12.28 1429
110460 황교익 이슈, 이젠 뻔한 법칙 [15] Windsailor 2018.12.28 1897
110459 2018년 동안 제가 본 좋은 영화들.... [2] 조성용 2018.12.28 985
110458 잡담 - 에어드롭 경범죄 [2] 연등 2018.12.28 70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