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리타: 배틀 앤젤 (스포)

2019.02.02 09:08

skelington 조회 수:919


보고 난 인상은 후속편 떡밥 푸느라 영화를 망치던 2천년대 초반 삼부작 영화들의 폐해를 고스란히 재현하고 있다는 느낌입니다. 15년전 이미 만들어 놓은 영화의 CG를 바꿔 내놓은게 아닐까하는 의심까지 듭니다.

언캐니밸리를 염려했던 알리타의 눈은 사실 금방 적응됩니다. 눈 큰 인간이라기보다는 극사실주의로 표현된 디즈니 캐릭터같아서 의외로 친근합니다.

초반 진행이 날림으로 휙휙 지나가고 강철도시에 대한 묘사가 디스토피아적이라기보다는 살만한 동네같은 느낌이지만 중반이후의 일그러짐을 생각하면 배부른 투정입니다.

알리타의 초반 기계몸은 상아를 깎아놓은듯 섬세하고 아름답고, 사춘기 소녀의 감성과 폭력성을 동시에 가지고 있는 캐릭터묘사는 영화의 유일한 미덕입니다.

원작의 1챕터 강철도시와 2챕터 모터볼을 적당히 믹스한 구성인데 붙힌 얼개가 너덜너덜합니다. 덕분에 휴고라는 캐릭터가 온갖 기능적인 역할을 하느라 철저히 망가집니다. 알리타의 사춘기적 구애의 대상에, 성안의 공주역에, 배신남의 역할 등등등 온갖 잡일을 하다 ‘두번’ 사망합니다. 마허살라 알리와 제니퍼 코넬리는 거의 벌칙에 가까운 역할을 맡아 재능을 낭비하고 조롱에 가까운 퇴장을 합니다. + 라나 콘도어도 인종적 다양성 차원에서 출연하고 끝끝내 대사 한줄 없을까 하는 긴장감을 유발합니다.

알리타가 광전사 수트를 확득한 이후부터 텐션이 극히 떨어집니다. 가정용 수트에게도 두번이나 패배한 그레위시카와 자팡, 노바의 전화기 역할이나 하는 벡터가 상대라 보기 애처로울 지경입니다. 벡터는 노바와의 통화로 빡친 알리타가 전화기를 부셔버리는 느낌으로 사망하고 그레위시카는 ‘그래, 너도 있었지?’하는 식으로 일도양단됩니다.

결론이라면 그래도 유료시사회라고 제법 예쁜 키체인을 줘서 화가 풀립니다. 후속편은 나와도, 안나와도 마음이 아플것같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515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6358
111208 모든 만남이 쇼핑과 같다면 [7] Sonny 2019.04.29 868
111207 이런저런 대화...(바닐라라떼, 프듀번개) [1] 안유미 2019.04.29 560
111206 4월 28일 일요일 오후, 집안일 하며 들었던 플레이리스트 dazedandconfused 2019.04.28 341
111205 나혜석님 123주기 [2] 가끔영화 2019.04.28 408
111204 블랙 위도우 잡설 (어벤저스 스포) [8] skelington 2019.04.28 1196
111203 생전 처음 공기청정기 구입 쉽지 않네요;;;;; [20] 산호초2010 2019.04.28 1162
111202 [스포일러 없음] 어벤져스: 엔드게임 단평 [11] 겨자 2019.04.28 1292
111201 몸을 흐늘흐늘하게 해주는 노래들 [3] underground 2019.04.28 426
111200 모로코에서 횡설수설 [5] 어디로갈까 2019.04.28 832
111199 아름다운 베르네 산골의 진실 [8] 일희일비 2019.04.28 1310
111198 [오늘의 영화] 극한직업, 리틀 미스 선샤인 [14] underground 2019.04.27 1109
111197 듀나는 한사람 [1] 가끔영화 2019.04.27 966
111196 내가 이빵을 전에 먹었었나 [3] 가끔영화 2019.04.27 507
111195 지나가는데 쓰레기 같은 놈 가끔영화 2019.04.27 431
111194 엔드게임 잡담 - “흑흑~ 나의 20대를 이렇게 보내 버리다니” [1] soboo 2019.04.27 1333
111193 잡담 - 국가시험, 요즘 좋았던 광고영상 연등 2019.04.27 378
111192 [EBS1 영화] 싸이코 (1960) [11] underground 2019.04.26 672
111191 돼지가 우물에 빠진 날 [1] 왜냐하면 2019.04.26 517
111190 일관된 진술만으로 사람인생을 보낼수 있다면 한번 해보시죠... [11] stardust 2019.04.26 2228
111189 [게임바낭] 세키로 : 섀도 다이 트와이스 라는 게임의 엔딩을 봤습니다 [10] 로이배티 2019.04.26 54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