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래는 민음사에서 나온 <카라마조프가의 형제들1,2,3>을 읽을 예정이었는데 1권을 읽다가 김연경 번역가에 대한 신뢰가 약간 흔들려서 


범우사에서 나온 김학수 번역의 <카라마조프의 형제 상중하>로 바꿔서 읽고 있어요. 


원래 김학수 번역본으로 읽어볼까 하는 생각도 있었는데 제가 가는 도서관에서 찾아보니 없어서 그냥 민음사 번역본으로 읽으려고 했는데 


범우사 책의 제목에는 '가'와 '들'이 빠져 있어서 검색 시스템이 못 찾았나 봅니다.  


김연경 번역의 <지하로부터의 수기>, <죄와 벌>, <악령>을 다 괜찮게 읽어서 별 고민 없이 <카라마조프가의 형제들>도 읽으려고 했는데


민음사 번역본 1권의 127~139쪽을 읽으며 이 번역가가 내용을 제대로 이해하고 번역했는가 약간 의심이 생기더군요. 


번역본을 읽다보면 번역가가 텍스트를 완전히 장악하고 소화해서 번역한 느낌의 글이 있고 내용을 옮기기에 급급한 느낌의 글이 있는데 


이 부분의 번역은 저에게 약간의 불안감을 안겨 주었어요. (앞으로 1600페이지에 가까운 분량을 더 읽어야 되는데...) 


그래서 급하게 다른 번역본을 알아보니 2018년에 문학동네에서 김희숙 번역으로 <카라마조프가의 형제들1,2,3>이 나왔더군요. 


그런데 저희 집 근처 도서관 서너 곳 중에서 비치된 곳이 한 곳밖에 없고 그것도 대출 중이어서 다른 번역본에 대해 알아보다가 


김학수 번역본의 제목이 다르다는 걸 알게 되었고 다행히 도서관에 있어서 읽고 있는 중입니다. 


이 번역본에서 해당 부분은 100~109쪽에 나오는데 번역가가 명확하게 이해하고 번역했다는 느낌이 들어요. 


민음사 번역을 읽으면서는 뭔 소리여 했던 부분이 범우사 번역을 읽으면서는 쉽게 이해가 되네요. 


물론 내용의 이해도는 독자의 수준에 따라서도 달라질 수 있기 때문에 (말하는 사람이 좀 복잡하고 불명확하게 얘기해도 


이미 아는 게 많은 독자는 무슨 말인지 나름대로 해석해서 잘 알아들을 수 있죠.) 원문에 충실하려고 애쓴 번역을 


제가 제대로 이해하지 못한 것일 수도 있겠지만 어쨌든 현재 저의 독서 수준에는 김학수 번역이 더 나은 것 같습니다. 


물론 한참 남은 뒷부분까지 김학수 번역이 김연경 번역보다 나은지는 모르겠지만요. 


그 와중에 그저께 저희 집에서 도보로 15분 거리에 새로운 도서관이 개관했다는 소식을 접하고 거기서 민음사의 번역본 1,2,3권을 


새 책으로 다시 빌려왔어요. (원래 빌렸던 책은 어제까지 반납해야 돼서...)


김학수 번역본으로 읽다가 이해 안 가는 부분이 나오면 김연경 번역본에서 찾아서 읽어봐야겠습니다.  


어제까지가 반납일이어서 급하게 1권을 다 읽어야 하는 상황이었는데 새로운 번역본을 구하고 시간이 생기니 마음이 느긋해져서 


1권 200페이지까지 읽은 상황입니다. (범우사 1권은 총 461쪽이니 이제 겨우 절반... orz) 


그런데 범우사 책이 민음사 책보다 가로폭이 좀 더 넓네요. 폭이 넓으니 책 두께가 얇아지고 책이 좀 더 잘 펼쳐지는 것 같아요. 


폭이 좁은 책들만 읽을 때는 몰랐는데 폭이 넓은 책으로 읽으니 폭이 좁으면 쪽수가 많아지고 책이 두꺼워진다는 사실이 확연히 느껴지네요.


(민음사 1권은 593페이지) 그래서 읽기 시작할 때 이걸 언제 다 읽나 싶은 생각이 더 강하게 드는 것 같아요. 


100페이지 정도밖에 차이가 안 나는데 범우사 책은 이상하게 훨씬 얇아 보여서 만만하게 느껴져요. (읽는 시간은 결국 비슷한데 말이죠.) 


혹시나 저와 함께 이 소설을 읽다가 초반에 좌절하신 분이 계실까 해서 다른 번역본도 참고하면서 읽어보시라고 몇 자 적었어요. 


제가 제일 좋아하는 속담이 '시작이 반이다'예요. 막 시작했을 때가 언제나 제일 힘들고 시간과 노력도 아주 많이 들죠. 


하지만 시작하면 일단 반은 된 거라는 조상님들의 이 지혜로운 말씀은 언제나 저에게 힘과 용기를 북돋아 줘요. ^^ 


실제로 제 경험에 비춰봐도 시작이 반인 것 같고요. 시작하고 중간에 그만 둬도 안 시작한 것보다는 낫고 


시작하고 계획보다 늦게 끝내도 안 끝낸 것보다는 훨씬 낫죠. 그런 마음으로 오늘도 열심히 읽어서 1권을 끝내렵니다.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345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937
111164 스포일러] 모던 러브, 더 퀸 단평 [1] 겨자 2019.11.30 402
111163 아이리쉬 맨(스포일러 주의) [6] 산호초2010 2019.11.30 692
111162 넷플릭스 - 인도영화 마사안(Masaan) 오늘까지 볼 수 있답니다 [6] eltee 2019.11.30 505
111161 이런저런 일기...(노잼인 이유) [2] 안유미 2019.11.30 520
111160 freaks 2018 재밌네요 가끔영화 2019.11.30 305
111159 [KBS1 한국영화100년 더클래식] 파업전야 [5] underground 2019.11.29 428
111158 [바낭] 문재인과 우주의 기운 [10] 로이배티 2019.11.29 3535
111157 [넷플릭스] 아드만 스튜디오 다큐 (A grand Night in) 추천드립니다. [2] Diotima 2019.11.29 532
111156 오늘의 화보 약간 [2] 스누피커피 2019.11.29 400
111155 정준영 6년 너무 형량이 작네요. [15] 얃옹이 2019.11.29 1748
111154 황교안씨 8일단식 종료 [11] 정우 2019.11.29 1060
111153 드러난 전쟁, 쿠데타 음모에 놀랍도록 조용한 머저리들 [6] 도야지 2019.11.29 842
111152 나경원씨는 원내대표 추대는 물건너 간 것 같습니다. [1] 가라 2019.11.29 749
111151 이런저런 일기...(불금, 피스트번개) [1] 안유미 2019.11.29 310
111150 시간에 대한 斷想... [1] 지나가다가 2019.11.29 343
111149 [채널CGV 영화] 다키스트 아워 [6] underground 2019.11.28 396
111148 미군 철수하면 큰일 나나? [7] 듀나회원 2019.11.28 741
111147 (질문) 지금은 책을 잘 안읽어요. [18] chu-um 2019.11.28 863
111146 넷플릭스 중국 드라마 싱글빌라 [4] 딸기와플 2019.11.28 1038
111145 스포일러] 노팅힐 [19] 겨자 2019.11.28 86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