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역시 디테일한 스포일러는 안 적을 예정입니다만 당연히 대략적인 흐름 정도는 짐작 가능해질 수 있는 글이니 읽기 전에 주의해 주세요.



 - 넷플릭스측에서 '시즌 5로 완결내겠다'라고 말했고 지금 나와 있는 건 시즌 4까지이니 완결은 아니지만 뭐 시즌 5는 언제 나올지도 모르는 상황이니 그냥 지금까지의 소감만 대충 적습니다. 저번에 이미 한 번 적었던 바 있고 대부분의 할 얘기가 동어반복이라 가급적 짧게.



 - 이 드라마의 가장 큰 단점은 수사물 형식의 드라마 주제에 범죄 수사가 허접하기 그지 없다는 건데... 그건 시즌 4가 끝날 때까지 전혀 개선되지 않습니다. 과장이 아니라 '형사들이 연애하는 드라마'라고 욕 먹는 한국 드라마들 범죄 수사와 비교해도 나을 데가 없고 심지어 더 허접할 때도 많아요. 뭐 범죄 수사를 그냥 루시퍼와 주변 인물들 관계를 반영해서 갈등을 해소해주기 위한 도구로만 써먹는다는 건 알겠는데, 그래도 최소한의 예의(?)는 지켰으면 훨씬 좋았을 텐데 말입니다.



 - 또 하나의 단점은 매 시즌 메인 빌런들이 거의 다 무매력에 카리스마도 없고 재미도 없으며 심지어 꾸미는 음모도 허접하다는 겁니다만. 역시 개선되지 않습니다. 4시즌 피날레가 그 중에서 가장 확연히 낫긴 했지만 그마저도 사실 상대평가일 뿐 그 자체를 높이 평가하기엔...;



 - 처음부터도 그렇긴 했지만 시즌 3부터는 아주 그냥 본격적으로 소프 오페라가 됩니다. 기존 캐릭터들끼리 이리 엮이고 저리 연애하고 오해하고 질투하고 (잘못) 엿듣고 그러는데... 기본 설정의 힘 덕에 캐릭터들이 다 범상치가 않아서 나름 재밌긴 합니다만. 이야기 전개를 위해 캐릭터의 일관성을 아무렇지도 않게 해치는 일이 많아서 스스로 캐릭터들의 매력을 깎아 먹습니다. 예를 들어 모 캐릭터가 시즌 4 말미에 저지르는 진상짓은 애초에 이해도 안 될 뿐더러 또 그게 그렇게 쉽게 덮일 수 있는 일도 아니고 또 덮여서도 안 되는 일입니다만... 그냥 넘어가 버리더군요. 허허.



 - 그럼에도 불구하고 어찌저찌 다 볼 수 있었던 건 이 드라마가 기본적으로 캐릭터 쇼이고 그 캐릭터들 중 몇몇이 (비록 '이번 회만 살자!'라는 스피릿의 막장 전개로 스스로 계속해서 제 살을 깎아 먹을지라도) 그나마 매력을 유지해주기 때문입니다. 징징거리는 파파 보이이긴 해도 어쨌든 수퍼 파워로 자기 내키는 대로 막 살면서도 내 여자에겐 따뜻(...)한 데다가 수트빨도 좋고 피아노 치며 노래도 잘 부르는 루시퍼는 기본적으로 다수에게 먹히는 캐릭터이구요. 우리 '디텍티-브' 데커씨는 그 자체는 좀 지루한 캐릭터이지만 루시퍼와의 합은 그럭저럭 맞구요. 루시퍼 형이나 메이즈나 린다 박사나 모두 매 시즌, 매 화마다 흔들리는 캐릭터 정체성에도 불구하고 그 괴상한 성격과 괴상한 처지 덕택에 대충 핸드폰 보고 딴 짓 하면서 구경할만한 재미는 있어요.



 - 좀 쌩뚱맞지만 시즌 3부터는 보는 내내 '앨리 맥빌'이 떠올랐습니다. LA PD가 아니라 보스턴 로펌이 배경이고, 앨리 맥빌에는 천사도 악마도 안 나오긴 하지만 비슷한 점이 많아요. 기본적으로 능력 출중한 전문직 종사자들이 나와서 늘 자기들 현 상태를 반영하는 사건을 맡아 해결한다는 이야기이고. 직장 안에서 벌어지는 얽히고 섥힌 막장 연애 스토리가 중심이며 주요 등장 인물들 중 대부분이 현실 세계에선 거의 존재할 수 없는 비상식적인 인간들이죠. 매 에피소드마다 피아노가 놓인 바(?)가 등장하고 거기에서 주인공들이 뮤지컬 놀이를 한다는 것두요.


 다만 거의 모든 부분에서 '앨리 맥빌' 쪽의 퀄리티가 아득하게 높습니다. 앨리 맥빌의 캐릭터들 역시 막장 진행을 위해 정신줄을 놓을 때가 종종 있긴 하지만 그래도 최소한 시작할 때 캐릭터 구축은 단단해서 견딜만 했구요. 뮤지컬과 코미디의 수준도 높았고 뭣보다도 주인공 변호사들이 처리하는 사건 이야기가 재미가 있었어요. 뭐 무려 신을 고소해달라는 초딩도 나오는 이야기였지만 실제 시카고 변호사 출신 작가의 탄탄한 지식이 있어서 도무지 말이 안 되는 것 같은데 보다 보면 말이 되는 재미가 있었거든요. 뭐 지난 세기 드라마이고 하니 지금 보면 허접한 부분이 많이 눈에 띄겠지만 기본적으론 그랬습니다.


 그래서 앨리 맥빌이나 다시 볼까 하는 생각이 조금 들었다는 잉여로운 소감입니다.



 - 아 마지막으로. 이 시리즈는 정말 내내 피날레가 클리프행어네요. 그리고 주인공 커플 이야기의 전개가 너무 답답합니다. 뭐 나름 3시즌 피날레와 4시즌 피날레에서 답답했던 떡밥이 하나씩은 풀리긴 했습니다만. 4시즌 피날레로 인해 5시즌 초반부가 너무 답답하지 않기를 기원합니다. ㅠㅜ



- 덤으로 루시퍼 in 루시퍼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653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7768
110857 스키폴 공항에서 써보는 현실동화 [7] 어디로갈까 2019.09.07 487
110856 안녕하세요! 한국 정치계의 아이돌, 저스티스 파티입니다~! [2] 타락씨 2019.09.07 421
110855 법조계 카르텔 - 상념 [2] Metro마인드 2019.09.07 545
110854 민주당과 다른 정당의 차이, 충성경쟁 [1] 타락씨 2019.09.07 515
110853 게시판 머저리들이 무임승차할 생각하니 속 쓰리네 [1] 도야지 2019.09.07 646
110852 이런저런 일기...(스케일, 탄산) [2] 안유미 2019.09.07 402
110851 고봉수 식 코미디,<델타 보이즈>와 <튼튼이의 모험> [2] 보들이 2019.09.07 275
110850 임은정 검사가 윤석렬 검찰총장을 비판했었죠 [4] ssoboo 2019.09.07 1292
110849 윤석열 총장 대단하네요. [54] underground 2019.09.07 2058
110848 검찰, 정경심 교수 기소 [16] Flexible 2019.09.07 1432
110847 한샘 성폭행 남자 용의자, 징역 3년 [8] Sonny 2019.09.06 803
110846 자유당 놈들이 청문 보고서 채택 거부하는 이유와 교활한 조국 그리고 XX들 [6] ssoboo 2019.09.06 879
110845 서류 찢는 김진태 의원 [1] Flexible 2019.09.06 638
110844 조국 후보 지지합니다 [3] reading 2019.09.06 824
110843 오늘 청문회 끝나면 [9] ssoboo 2019.09.06 1486
110842 윤방부 교수의 건강 [8] 가끔영화 2019.09.06 794
110841 [게임바낭] 기어즈 오브 워 5편을 시작했습니다 [7] 로이배티 2019.09.06 315
110840 촛불이 아니라 단두대를 세워야 했다. [10] 도야지 2019.09.06 1353
110839 한국갤럽 - 차기 정치지도자 선호도 [3] 도야지 2019.09.06 776
110838 Carol Lynley 1942-2019 R.I.P. [1] 조성용 2019.09.06 15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