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객이 유죄이든 무죄이든 상관 없이 오만가지 술수를 다 써서 살인죄 처벌을 피하게 해 주는 변호사 이야기... 라길래 흥미가 땡겨서 봤습니다.

제목부터 매력적이지 않습니까. '살인죄를 피하는 법'이라니. ㅋㅋ

지금까지 본 에피소드들 중에 주인공이 변호하는 사람이 무죄인 경우가 하나도 없어요. 다 범인인데 주인공이 승소해서 풀어주는 해피엔딩(...)


대략 4회 정도까지 (아마 3회까지는 보고 4회 중간에 잠이 든 듯;) 봤는데요.



첫 줄에 설명한 저 변호사가 로스쿨 교수여서 자기 수업 학생들 중 엘리트 넷을 선발해서 그 중에서 가장 잘 하는 놈 한 놈을 자기 사무실에 취직해서 키워주겠다... 는 떡밥을 던져 재판 도우미로 부려먹고, 갸들이 그래서 변호사 맘에 들려고 수단방법 가리지 않고 난리를 치는 와중에 어쩌다 자기들이 살인죄를 저지르게 된다... 뭐 이런 이야기입니다만.



음. 일단 막장이네요. ㅋㅋㅋ 역시 막장은 만고불변의 진리.

매 회마다 하나씩 던져지는 사건들의 내용도 막장이고 관련자들도 다 막장이지만 애초에 주인공 캐릭터들이 누구 하나 뺄 것 없이 다 막장이에요.

아무리 잘 나가는 탑클래스 변호사의 취업 약속이 있다지만 걸리면 바로 법조인 인생 끝나버릴 짓들을 아무 거리낌 없이 저지르면서 충성 경쟁 벌이는 모습들이 현실성이 없어도 너무 없구요. 그 과정에서 또 자기들끼리 치정으로 아주 촘촘하게 엮여 있는데 고작 몇 화 보지도 않은 와중에도 이런 치정의 비중이 상당해서 앞으로 어떤 게 더 나오고 어떻게 전개가 될지 두려울 정도. 실제 런닝타임 말고 이야기상 비중으로 따지면 치정 8에 사건 2 정도 비중으로 느껴집니다. ㅋㅋ



그리고 가장 중요한 재판 장면들은...

일단 매우 훌륭하다고 말하긴 좀 거시기합니다. 매번 그냥 반전을 위한 핵심 개념이 하나 있고 그 개념을 위해 인위적으로 짜여진 사건이 등장해서 주인공들을 위기로 몰아가다가 가장 중요한 순간에 주인공이 재판정에서 그 개념 발사!!! 하면서 역전되는 구성이 (비록 극초반이지만) 반복되는데. 이게 그 반전을 위해 짜여진 사건이라는 게 많이 티가 나서 흐름이 자연스럽게 받아들여지지 않습니다. 게다가 위에서 이미 언급했듯이 사건 해결을 위해 매번 로스쿨 학생들이 태연하게 범법 행위를 저지르고 다니는 게 (그리고 절대 그걸로 문제가 안 생기는 게) 계속해서 거슬리더라구요 전.

뭐 그래도 루시퍼의 형사 놀이처럼 허접하고 그렇진 않아요. 나름 재판 '드라마'로서의 기본은 잘 깔고 가는 듯 하고 한국 법정물 드라마들 중 대부분보단 나은 정도는 되는 느낌이네요.



또 이 드라마의 특징 하나는 시종일관 정신없이 오락가락하는 플래시백인데요.

좋게 말하면 아주 효과적으로 쓰였고 좀 나쁘게 말하자면 이야기의 무리수를 덮기 위한 편법이 남용되는 느낌이고.... 그래요.

그냥 넋 놓고 편안한 마음으로 제작진 의도대로 끌려다녀도 괜찮다는 기분이라면 꽤 괜찮습니다. 덕택에 지루할 틈이 없거든요.



그래서 결론은...

끝까지 볼지는 모르겠네요.

틀어 놓고 대충대충 보고 있으면 지루하지 않게 시간은 잘 가는 편이고 첫 시즌이 딸랑 열 편 짜리라 시즌1 정도는 마무리할 수도 있을 것 같긴 한데 딱히 되게 맘에 들거나 남에게 추천하고 싶거나 그렇진 않아요.


다만 지금까지만 놓고 볼 때 아메리칸 호러 스토리를 능가하는 막장극인 것 같으니 막장 치정극 좋아하시면서 살짝 머리 쓰는 범죄물 좋아하는 는 분들은 한 번 시도해보셔도 괜찮을 듯 싶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24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8485
110690 살면서 처음으로 치아 스켈링을 했습니다.. [13] 잌ㅋ명ㅋ 2010.06.22 5927
110689 보험사기로 점점 좁혀지고 있는 세월호 참사 [23] Quando 2014.05.31 5926
110688 식당에서 음식 사진 찍지 맙시다 [5] 닌스트롬 2014.02.17 5926
110687 대전 유성구 궁동, 커피 바 잇트 로스터즈 Coffeebar EAT Roasters [14] beirut 2013.03.30 5926
110686 혹시 음모론 중에 에이즈 음모론 아세요? [14] nineteen98 2012.09.30 5926
110685 궁금해져서. 김연아. 대학 재학중 수업 참가율은 어땠나요? [18] Jade 2012.06.07 5926
110684 "현명하고 차분한 모습의 한국 남자는 상상도 할 수 없다." "한국아저씨는 찌질해지는 건 필수" [32] NDim 2012.03.04 5926
110683 아저씨 대박이네요.....약간 스포있어요 [55] 디나 2010.08.06 5926
110682 와 제빵왕 김탁구 장난 아닌데요. [6] 달빛처럼 2010.06.24 5925
110681 양영순의 '덴마' 와 연재중단에 대한 오해와 사실 [6] MK 2013.04.12 5924
110680 안철수 사퇴!!! [73] 파라파라 2012.11.23 5924
110679 서태지,, 이지아.. 서로가 만나지 말았어야 하네요... [9] 마당 2011.05.01 5924
110678 구혜선 [더 뮤지컬] 오늘 첫 방이었네요. [8] 쥬디 2011.09.02 5924
110677 오늘 뜨거운 형제들 대박이네요 ㅋㅋ [8] zivilrecht 2010.06.20 5924
110676 [펌] 인셉션2 한국 로케 이미 촬영 끝마치다 [8] 01410 2010.09.05 5922
110675 [바낭] 라곱순님의 탈퇴를 보며 - 게시판 글쓰기에 대해 [20] 왜냐하면 2013.10.18 5921
110674 수원역 사탕할아버지에 대한 이야기 입니다 ㅜㅜ [9] 호롤롤롤 2013.01.13 5921
110673 이번주 도수코 잡담(스포있어요) [4] 아이리스 2011.08.14 5921
110672 스포츠서울의 정보력은 대단하(했)네요. [13] bulletproof 2011.04.23 5921
110671 유아인의 트윗에 대한 어느 여고생의 생각 [21] 작은가방 2012.12.21 592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