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gtuLKu.jpg?1




쿠바 혁명의 주역 중 한 명이었던 한인 2, 헤로니모 임에 대한 다큐 <헤로니모>가 서울국제영화제의 폐막작으로 선보인다고 합니다(9/25 , 저녁8, 종로 인디스페이스).

지난 광복절에 kbs를 통해 편집본이 방영됐다는데, 찾아보지 않고 정식 개봉을 기다려 봅니다. 아직 확실한 개봉 시기 소식은 없는 듯?

 

우리나라가 그간 먹고 사느라 재외 한국인들에 대해 신경을 쓰지 못했다고는 하나, 고려인이나 쿠바 한인 등의 경우는 특히 체제 문제와 엮여서 더욱 존재가 잘 알려지지 못한 면도 있는 것 같아요. 개인적으로는 김영하의 <검은 꽃>을 통해 구한 말 멕시코로 팔려간 천여 명의 한국인이 있었다는 것, 그리고 송일곤 감독의 다큐 <시간의 춤>을 통해 쿠바로 이주한 그 후손들이 살아가고 있는 모습을 단편적으로 접해본 게 전부였습니다.



QtpXjAi.jpg?2

 


2009년 작품인 <시간의 춤> dvd를 오랜만에 꺼내 보았는데, 당시에 그 분위기에 흠뻑 매료돼서 한동안 쿠바 음악 CD를 들으며 지냈던 기억이 납니다. <헤로니모>처럼 인물이나 역사를 자세히 추적하는 정보 전달에 충실한 다큐는 아니고, 대신 한인 후손들이 여전히 정체성을 의식하면서 살아가며 사랑하며 슬퍼하는 모습을 매우 감성적인 표현 방식으로 전달합니다

쿠바의 넘실대는 낭만이, 어쩔 수 없이 그렇게 하도록 이끌었는지도 모르지요. 그냥 카메라를 들이대도 그림이 되는 풍광들, 배경처럼 넘쳐흐르는 춤과 음악들, 가족과 연인에게 편지로 시로 몸짓으로 하는 사랑의, 사랑의 표현들.


 

어떻게 해서 쿠바 여자가 이렇게 못생긴 한국인과 사랑에 빠졌죠?”

(낄낄낄!)

말해도 못 믿겠지만, 그래도 안할 수가 없군... 우린 사랑에서 결혼까지 15일 밖에 안 걸렸거든!”



1세대의 역사를 지켜보았으며 에네켄 농장의 노동과 혁명 과정을 몸소 체험했던 2세대들은, 이제 연로하여 별세했거나 나이 90에 가까웠습니다. 워낙 소수인 탓에 3세대부터는 순혈 아시안의 외모는 거의 사라지지만, 그럼에도 한인의 정체성을 잊지 않고 때때로 모임을 만들며 살아가고 있었습니다. 그 중심에는 임천택, 그리고 그의 아들 헤로니모 임이 있습니다.


 

FJ6SPKu.png?1



<쿠바의 한인 중 임천택 일가의 이야기를 당신에게 들려준다.

1905, 한 여자가 혼자서 이제 갓 두 살이 된 아이를 품에 안고 제물포항에서 멕시코행 배를 탔다.

그 두 살짜리 아이는 멕시코에서 청년이 되어 까마올리빠스호를 타고 쿠바로 왔다.

그리고 2년 후, 10살 때 아버지에 의해 쿠바로 팔려온 한 여자, 김기희와 결혼한다.

임천택은 김구 선생에게 독립자금을 지원하기도 했었고, 자신의 정체성, 한국인임을 잊지 않았다.

 

임천택의 장남이자 이르마의 큰오빠, 헤로니모 임을 소개한다.

그는 지하운동으로 투옥된 경험이 있었고, 그 얼마 후 크리스마스 한인 파티에서 한 여자를 만난다.

그녀의 이름은 크리스티나였고, 1945년 크리스마스였다.>

 


한인 최초로 아바나 법대에 입학했으며 카스트로의 동기였던 헤로니모는, 7.26 저항운동 비밀조직의 일원이었고 혁명 성공 후 농림산업부의 초대 차관에 올랐습니다. 영화는 그의 혁명가적 업적과 그가 주도적으로 한인회를 만들게 된 역사들에 대해 더 이상의 자세한 정보를 제공하지는 않습니다.

다만 그의 미망인 크리스티나가 남편을 그리워하는 모습들, 그가 아내에게 썼던 사랑의 편지들을 보여줍니다. 편지 읽는 장현성의 나레이션이 무척 근사합니다.

 

할아버지에게 한국은 어떤 의미인가요? 내 아버지의 조국이지.

한국과 쿠바가 야구를 하면 누구를 응원하실 거예요? 쿠바지! 난 쿠바에 살고 있고, 쿠바 사람이니까. (하하하!)

망설임 없이 스스로를 쿠바인이라 일컫는 한인 후세들을 보며, 오히려 유쾌한 안심을 느꼈습니다. 그들은 조금 먼 곳에서, 기적처럼 자신의 시간을 잘 살아내고 있었으니까요.



<그렇게 천 년이 흐른 뒤 더 많은 국가가 생겨나고, 민족이 사라지거나 혼합될 것이다.

그것은 그리 중요하지 않을지 모른다.

그들은 조금 먼 곳에서, 기적처럼 자신의 시간을 살고 있고 있었다.

마치 지금 영화의 마지막을 보고 있는 당신처럼. 당신을 사랑하는 누군가처럼.

만약 우리가 서로 사랑한다면, 우리들의 시간은 죽지 않는다.

여기 쿠바의 아이들이 춤을 춘다. 시간의 춤을, 춘다.>

 



mOQBbIY.jpg?2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25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8502
110701 조커 후기 (스포 유) [3] 얃옹이 2019.10.03 686
110700 친문의 변심 [7] Joseph 2019.10.03 621
110699 조커 리뷰 (스포) [2] 111 2019.10.03 703
110698 조커(스포주의), 일상잡담 [2] 메피스토 2019.10.03 646
110697 [스포일러없음] '조커'를 봤어요 [4] 로이배티 2019.10.03 808
110696 검찰발 "사람낚는 어부가 되게 하리라" [1] 왜냐하면 2019.10.03 294
110695 페데리코 펠리니의 글을 다시 읽으며 [10] 어디로갈까 2019.10.03 501
110694 그 때는 맞고 지금은 틀리다? (초바낭 잡글) [3] ssoboo 2019.10.03 518
110693 조국 딸 “학교와 도서관서 2주 공부한 뒤 학회 참석… 당시 동영상도 있다” [10] Joseph 2019.10.03 779
110692 퍼슨 오브 인터레스트 달렸네요 [10] 노리 2019.10.03 406
110691 검찰 특수부 축소에 대한 조국의 이율배반? [4] ssoboo 2019.10.03 519
110690 2019 kiaf 후기 [2] Sonny 2019.10.03 322
110689 스포일러] 테드 창 '상인과 연금술사의 문', 그건 당신의 잘못이 아니예요 [29] 겨자 2019.10.03 812
110688 We Store Your Evidence - 검찰의 압색 대비 모든 자료를 보관해드립니다 [1] 휴먼명조 2019.10.03 299
110687 최기영 과기부장관 - 포털 실검 조작은 의사표현 [5] 휴먼명조 2019.10.03 411
110686 특수부에 관심 없던 민주당, 조국 수사받자 “특수부 축소”…“이율배반적” //천정배 “조국 수사와 노무현 수사는 전혀 다르다” Joseph 2019.10.03 205
110685 정경심씨가 이미 소환되어 조사받고 있군요!! [1] 휴먼명조 2019.10.03 345
110684 그때 틀린 사람들이 지금도 또 틀린다. [10] 휴먼명조 2019.10.03 723
110683 수렁에 빠진 검찰과 게시판 쓰레기들 [1] 도야지 2019.10.03 430
110682 [스포] <후기>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 + 조커 [2] 노웰 2019.10.03 80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