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이 민정수석과 법무부 장관 교체시기라는 공백기를 틈 타 인사권을 남용하여

검찰개혁에서 꼭 필요한 특수부 축소에 반하여 특수부를 강화시키고 특수부 출신을 대거 발탁하는 인사를 강행했던 것에 대해

임은정 검사가 검찰내에서 유일하게 공개적으로 비판을 했었죠.

(참고로 검찰 특수부는 공수처가 설치가 되면 거의 사라져야할 조직입니다)

그리고 검찰 내부에 나가야할 나쁜 검사가 아직도 널렸고 윤석렬의 휘하에 포진해 있다고 직격을 했었습니다.


임은정 검사는 지금 2년 후배가 자신의 상급자로 올수 있는 곳으로 좌천성 인사를 당한 상태입니다.


솔직히 전 문재인 대통령이 검찰에 대해 쥐뿔도 모르는게 아닌가 의심을 안할 수가 없어요,

다른 사람도 아닌 임은정 검사 같은 분이 좌천성 인사를 당하는 검찰이 윤석렬 검찰청장하의 검찰입니다.


아래 윤석렬에게서 주윤발이 느껴진다며 홀딱 반한 사람도 있던데 (문대통령이 임명할 때나 그 윤석렬이 박근혜와 최순실을 수사할 적에는 못 느꼈던 매력을

문재인 정권에 대드는 모습을 보이니 좋아라 하는 그 뻔하디 뻔한 뺀질거임은 그냥 웃고 넘어가죠)

사실  지금 검찰의 개망나니 같은 짓거리도 결국 현정권이 뿌린 업보일지도 모릅니다. 윤석렬을 무슨 정의의 사도인 것처럼 포장하고 현재의 지위에 오르도록 만들고

현재의 정치검찰의 형태를 보이도록 판을 깔아준게 자유한국당도 아니고 문재인 정권이 한일 맞자나요.


물론 검찰의 행태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에게 그 책임을 묻고 비판하는 것은 아직 이르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검찰의 저항이 당연히 있을 것이고 그게 언제냐만 궁금했는데 검찰-청와대민정수석-법무부 각각의 수뇌부 교체기라는 시기를 택할 것이라는건 

검찰 내부를 아는 사람이라면 예측을 해왔던 것이고 분명 나름의 대비와 대책이 있을 것이라 믿고 있습니다.

하지만 그 믿음이 배신 당한다면 당연히 현정권에 대해 큰 실망을 하게 될거에요.


그리고 시간이 얼마 없습니다. 이런 아사리 판, 지랄발광의 광기를 시민들이 언제까지 인내할 수 있을지?  

지금의 ‘조국’에 대한 동정과 ‘조까’들에 대한 분노로 버틸 수 있는 시간은 그리 길지 않을거에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23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8466
110685 정경심씨가 이미 소환되어 조사받고 있군요!! [1] 휴먼명조 2019.10.03 345
110684 그때 틀린 사람들이 지금도 또 틀린다. [10] 휴먼명조 2019.10.03 723
110683 수렁에 빠진 검찰과 게시판 쓰레기들 [1] 도야지 2019.10.03 430
110682 [스포] <후기>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 + 조커 [2] 노웰 2019.10.03 798
110681 조커...철학은 없고 분노만 있는(스포) [2] 안유미 2019.10.03 891
110680 [넷플릭스바낭] 본격 심문 수사극 '크리미널'을 영국, 독일, 프랑스, 스페인 버전 모두 봤습니다 [7] 로이배티 2019.10.02 494
110679 [마일드한조국바낭] 근데 생기부 유출 건 조사 말이죠 [6] 로이배티 2019.10.02 773
110678 최경영x김경율x김완 '조국 사모펀드, 어디까지 사실일까?', 잡담 feat.유시민 [35] 타락씨 2019.10.02 1179
110677 두 명의 슈퍼맨 [2] mindystclaire 2019.10.02 359
110676 뒷담화를 하는 사람들은 [5] 산호초2010 2019.10.02 643
110675 <조커> - 예쁜 똥일 줄 알았더니 웬걸, 그냥 똥. (약한 스포) [8] googs 2019.10.02 1882
110674 법무부, 서울중앙지검 특수부 축소 및 서울남부지검 증권범죄합동수사단 폐지 검토 [12] madhatter 2019.10.02 879
110673 오늘의 2017 플레이모빌 카탈로그(1) (스압)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10.02 171
110672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 - 한완상 전총리 인터뷰(남북미, 조국, 검찰 관련 언급) [5] 왜냐하면 2019.10.02 483
110671 Eric Pleskow 1924-2019 R.I.P. 조성용 2019.10.02 118
110670 Wayne Fitzgerald 1930-2019 R.I.P. 조성용 2019.10.02 124
110669 Birds of Prey [3] McGuffin 2019.10.02 397
110668 홍정욱의 올가니카 [10] mindystclaire 2019.10.02 1294
110667 이런저런 잡담...(과녁, 기다림) [2] 안유미 2019.10.02 391
110666 아자씨들 게임 끝났어요 탈출구 찾아보세요 [8] 도야지 2019.10.02 119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