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날

2019.10.08 09:03

칼리토 조회 수:429

10월이 시작되었습니다. 


네? 벌써 시작된지 한참이라구요? 알고 있습니다. 얼마전에 명리학 상담 한번 받으려고 만난 분이 그러시는데 명리학 측면에서 보면 진짜 10월은 절기상 한로인 오늘 부터라고 하더라구요. 


한로.. 차가운 이슬이 맺힌다는 뜻이랍니다. 이제 가을이 깊어졌다..라고 봐도 되겠지요. 여름의 기억이 아직 떨어지지 않았는데 가을이 이미 깊었다니요. 


친구들이랑 산에 한번 가기로 했습니다. 단풍 놀이는 아니구요. 한 두달에 한번씩 모이는 동창 모임인데 올해는 아직 산에 가지 못했다고 콧바람이나 쐬자는 거죠. 간김에 단풍도 보고. 


새 날은 어떻게 오나요?? 사실 매일 매일이 새날이지만.. 같은 일상을 되풀이 하다보면 그런 감각 조차 사라집니다. 


공기가 바뀌고 날씨가 차가워지고 명절이나 되어야 아.. 오늘은 어제와 다른 날이구나.. 정도를 실감하겠죠. 나이가 들수록 그런 기분이 더 합니다. 역치가 높아져서 무뎌지는 까닭이 아닐까 싶어요. 


새 날은 바라고 기다리는 사람에게 오지 싶습니다. 10월이 되면 답답했던 기분이 풀리고 숨통이 트일거라고 누군가가 그랬기에 오늘을 기다렸던 저처럼 관심을 가지고 지켜보고 고대하는 사람들에게 새 날이 오지 않을까요?


우리가 사는 대한민국, 많이 바뀌어 왔습니다. 하지만 아직도 깜깜한 어둠속을 걷고 있는 기분이 들어요. 하지만 바라고 기대하면.. 언젠가 숨통이 트이고 바람이 시원하고 기분마저 상쾌한 그런 새 날이 올거라고 생각합니다. 


시원하고 상쾌하게 하루를 시작하시길 바랍니다. 모두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822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416
110856 끝나지 않는 '대화' [5] 어디로갈까 2019.10.28 642
110855 이노래 어떤 영화에 나왔을까요 [2] 가끔영화 2019.10.27 284
110854 저도 등업 했습니다~ [8] 정우 2019.10.27 370
110853 최근 다이어리 꾸미기에 빠져 있습니다. [1] 스위트블랙 2019.10.27 452
110852 폼롤러를 사려고 하는데요+몇 가지 구매 잡담 [4] 2019.10.27 658
110851 원신연 감독은 정말 동강할미꽃을 멸종시켰을까 [2] 보들이 2019.10.27 935
110850 등업 인사 글 - 영화이야기 조금 [8] 예정수 2019.10.27 529
110849 이런저런 일기...(레이싱대회, 새벽) [1] 안유미 2019.10.27 360
110848 저도 등업했습니다 [7] 히미즈 2019.10.27 375
110847 [듀9] 정말 재밌는 글 쓰시던 글리의 남주 코리 몬티스랑 구스털 베개를 좋아하시던 분 [5] 그리워영 2019.10.26 864
110846 다시 보니 더 재미있었던 곡성, 봉오동 전투 [11] 보들이 2019.10.26 809
110845 [채널CGV영화] 공작 [3] underground 2019.10.26 299
110844 신 희극지왕. 주성치 사랑해요 [6] 보들이 2019.10.26 900
110843 고양이 사무라이 시즌1, 2 극장판 1, 2편 주행 완료 보들이 2019.10.26 336
110842 [넷플릭스바낭] 독일 드라마 '다크' 시즌2까지 완료했습니다 [10] 로이배티 2019.10.26 1078
110841 믿고 보는 시사인의 기획기사 시리즈 <빈집>을 추천합니다 [14] ssoboo 2019.10.26 1420
110840 *경* 탕탕절 40주년 *축* (냉무) [3] 타락씨 2019.10.26 651
110839 [KBS1 한국영화100년더클래식] 휴일 [EBS1 영화] 미시시피 버닝 [3] underground 2019.10.25 360
110838 여러가지 [9] 겨자 2019.10.25 993
110837 불타오르는 여인의 초상 예매실패 두번째;;; [3] ally 2019.10.25 136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