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기산업사회의 난제 중 난제 도시의 <빈집> 에 관해 수개월간 취재한 기사입니다.
관심이 많은 분야인데 정말 잘 정리했어요. 전에 경향신문도 비슷한 시리즈 기사를 냈었는데 질적으로 비교가 안됩니다.

현황분석의 사례로 국내와 일본은 물론 미국과 독일의 경우까지 다루고 있고 각 지역별 특수성과 대안 모색의 실상도 달 고 있고 섣부른 결론이 아니라 더 깊고 폭 넓은 고민거리를 던저 주는게 좋았어요.

강추합니다!


소리없이 번지는 도시의 질병
‹빈집›

http://house.sisain.co.kr/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30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906
111132 노아 바움백의 결혼이야기를 보고(스포 약간) [2] 예정수 2019.11.27 565
111131 [도와주세요] 아마존 프라임 비디오 한국에서의 이용에 관한 질문 [20] iggy 2019.11.27 1244
111130 [넷플릭스바낭] 괴상한 로맨스물 '너의 모든 것'(=You)를 봤습니다 [4] 로이배티 2019.11.27 552
111129 "다운튼 애비"는 영화관에 개봉안하나요? [2] 산호초2010 2019.11.27 399
111128 이런저런 일기...(결혼과 전환) [2] 안유미 2019.11.27 471
111127 내가 하지 않은 말을 한 것처럼 말하는 사람들 (KEiNER님, 휴먼명조님 두 분에 대해) [3] an_anonymous_user 2019.11.26 788
111126 "日 아키바 다테오 사무차관이 문서로 사과" skelington 2019.11.26 480
111125 [겨울왕국2] (스포) 2회차 감상 및 잡담 [3] maxpice 2019.11.26 471
111124 11월 문화의날 어떤 영화를 볼까요? [4] 왜냐하면 2019.11.26 413
111123 대차대조표가 안 맞는데, 사과할 리가 [9] 휴먼명조 2019.11.26 953
111122 겨울왕국, 현실의 자매애란(우울 주의) [13] 산호초2010 2019.11.26 944
111121 어휴.. 머저리들 조국비토가 문재인 정권 비토로 이어지네.. [3] 도야지 2019.11.26 556
111120 Pam Polifroni 1929-2019 R.I.P. [1] 조성용 2019.11.26 122
111119 일본 외무성 차관이 사과한 것으로 [5] ssoboo 2019.11.26 883
111118 이상일 감독의 <분노> 짧은 감상 [2] 보들이 2019.11.26 328
111117 오늘의 책갈피 (스압) [4] 스누피커피 2019.11.26 119
111116 John Simon 1925-2019 R.I.P. [1] 조성용 2019.11.26 146
111115 [채널CGV 영화] 몰리스 게임 [7] underground 2019.11.25 361
111114 <아이리시맨>잡담 [5] mindystclaire 2019.11.25 718
111113 동네 고양이 생태보고서 3 [13] ssoboo 2019.11.25 52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