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 희극지왕. 주성치 사랑해요

2019.10.26 17:11

보들이 조회 수:910

hr5DNFU.jpg?1




<희극지왕>이 나온 지 벌써 20년이 되었군요. .. 세상의 많은 영화 중에서도 정말 좋아하는 작품이네요. 신 희극지왕이 나왔다는 걸 알았을 때, 무엇보다도 주성치가 자신의 그 수많은 작품 중에서도 <희극지왕>을 특별히 마음에 간직하고 있었다는 점이 무척 기뻤습니다. 긴 영욕의 세월을 거쳐 이제 흰머리가 성성한 그가 돌아보고 싶었던 건 초심이었을까요. 자신이 데뷔시킨 장백지와도 더빙 때문에 오랜만에 만났던데, 그 청초했던 장백지도 20년 세월이 지나는 동안 그야말로 산전수전 공중전을 다 겪은 세 아이의 엄마가 되어있는 터, 서로 감회가 어땠을지 이런저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신희극지왕은 우선 주인공이 여자라는 설정과, 특유의 이쁜 여배우라도 가차 없이(?) 막 다루는 점이 무척 마음에 들었습니다.ㅋㅋ 그리고 현실은 10년 째 엑스트라이지만 순수하고 신념 있고 열등감이 없는 긍정적인 성격인 점이 좋았어요. 초반에 <백설공주: 차이나타운의 피바다>라는 영화를 찍고 있는 장면은 주성치표 코미디를 즐기는 부분입니다. 유치하고 키치하고 풍자적이며, 짧게 치고 빠지는 타이밍 감각까지, 오랜만에 키득거리며 웃었습니다.ㅋㅋ 그리고 원작의 명장면을 패러디 하는 장면에서는, 익숙한 그 음악이 나오는 순간부터 눈물이 날 것 같았어요.

 


원작은 비극이지만 희극적으로 끝났던 것 같은데, 신편은 희극이지만 비극의 향이 진하게 풍기는 채로 끝나는 느낌이었습니다. 인터뷰를 보니 주성치는 원작에서 주인공이 바다를 향해 외쳤던 분투, 노력이라는 네 글자가 마음에서 지워지지 않았다고 합니다. 희망이 없는 데도 희망을 가져야 했던 엑스트라 시절의 기억, “, 앞이 캄캄해, 아무 것도 보이지 않아.” “아니야. 날이 밝아오면 아름다울 거야.” 희극은 가 서로 어우러져야 한다고, 가장 비참했던 기억으로 가장 웃긴 영화를 찍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는 그는 광대의 눈물을 이해하는 진정한 코미디의 왕인 것 같습니다. 희비가 공존하는 상황을 극적으로 찍어내는 데 탁월한 봉준호 감독에게서도, 가끔 주성치스러운 향기를 희미하게 느끼곤 합니다. 


마지막 부가영상에서 주성치 감독이 나오는 걸 보고 너무 반가워 소리지를 뻔.ㅋㅋ 흰머리는 났어도 꽤 예전 모습 그대로의 느낌이었습니다.    





    

ecCwNnI.png?2 


0C0RFLn.png?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331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921
111145 스포일러] 노팅힐 [19] 겨자 2019.11.28 865
111144 [벼룩] 돌아온 여성의류 벼룩+나눔글입니다 ^^;; [4] 강랑 2019.11.28 451
111143 [듀게 in] 누가 이 아이를 아시나요? [3] ssoboo 2019.11.28 636
111142 갑자기 러시아 고전 애니매이션 채널 소개 [1] 스누피커피 2019.11.28 325
111141 [링크] 기자와 악플러들이 연예인 담그는 방법.JPG [2] eltee 2019.11.28 850
111140 아이유의 자장가 [2] 칼리토 2019.11.28 566
111139 이런저런 일기...(따스함) [3] 안유미 2019.11.28 348
111138 유재수 씨 감찰이 중단된 이유가 무엇일까요? [13] Joseph 2019.11.28 913
111137 고 구하라님 생각. [31] 일희일비 2019.11.27 1890
111136 [초바낭] 이분들, 넷플릭스에 아이리쉬맨 올라온 건 알고 듀게질 하시나요 [33] 로이배티 2019.11.27 1075
111135 한 아세안 정상회의 바낭- 좋았던 거, 귀여운 거 [3] 보들이 2019.11.27 498
111134 미국에 내정간섭한 나경원의 패기 [4] 왜냐하면 2019.11.27 711
111133 정경심 교수 2차 공판 [8] 칼리토 2019.11.27 775
111132 이런저런 잡담...(돈, 조국일가) [1] 안유미 2019.11.27 404
111131 오늘의 영화 전단지 <뮤직 박스> [3] 스누피커피 2019.11.27 192
111130 지하철의 민심.. [4] 존재론 2019.11.27 807
111129 문희상 국회의장이 1+1+α 안. 이른바 문희상 안 [7] McGuffin 2019.11.27 417
111128 노아 바움백의 결혼이야기를 보고(스포 약간) [2] 예정수 2019.11.27 565
111127 [도와주세요] 아마존 프라임 비디오 한국에서의 이용에 관한 질문 [20] iggy 2019.11.27 1254
111126 [넷플릭스바낭] 괴상한 로맨스물 '너의 모든 것'(=You)를 봤습니다 [4] 로이배티 2019.11.27 55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