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휴...사는 것도 지겹네요. 하지만 자살할 순 없죠. 왜냐면 자살이란 건 전성기가 시작되기 전에 하던가 전성기가 끝난 뒤에 하는 거거든요. 이제야 모처럼 전성기가 될 때까지 살아남았는데 자살하면 아까운 거예요. 


 물론 '고작 그 정도가 전성기냐. 스케일 작네.'라는 소리를 듣는 건 싫으니까, 열심히 살아야죠. 스케일을 키우기 위해서요. 사실 멍하니 살아도 상관없지만 멍하니 사는 것보단 열심히 사는 게 낫거든요.


 

 2.빌어먹을 레이싱경기를 가야 하는데 이제 들어왔어요. cj 슈퍼레이싱인가 뭔가 하는 건데, 최종전이라서 수준이 높겠거니 했죠. 최종전이니까 잘하는 사람들만 남았을 거니까요. 하지만 토너먼트가 아니라 포인트제 경기라는군요.


 어쨌든 3시간 정도 자고 일어나야 하는데...어쩌나.



 3.사실 스마트폰을 조작할 줄 알면 간단한 문제긴 해요. 일어나고 싶은 시간에 알람을 맞춰놓고 자면 되니까요. 하지만 스마트폰 알람 설정을 모른단 말이죠...어쩌나.



 4.휴.



 5.사우나에 가서 자야겠어요. 일어나고 싶은 시각에 깨워달라면 되긴 하는데...문제는 오늘 오전에 사우나에서 근무하는 사람이 젊은 사람인지 나이든 사람인지 모르겠어요. 젊은 사람이 일하고 있으면 그런 부탁을 스스럼없이 할 수 있는데 나이든 사람이 일하고 있으면 좀 기분나쁠 것 같아서요. 자신보다 어린 남자에게 이래라 저래라 소리들으면 어떤 남자든 기분이 나쁘겠죠.



 6.물론 예쁜 여자에게는 무례하게 대해야 해요. 왜냐면 예쁜 여자와는 친해져야 하니까요. 무례한 것이 친한 거니까요. 그야 보통의 경우는 관계가 진전되면서 천천히 무례함이 싹트는 거지만, 그건 지루하잖아요? 일단 만나자마자 무례함을 던져 놓고 상대의 심판을 기다리는 게 나아요. 무례함과 친분은 닭과 알의 관계 같은거죠. 무례함을 던져 놓고 나면, 여자가 당근을 줄지 아니면 채찍을 휘두를지...조마조마하면서 기다리게 돼요.


 하지만 남자는 글쎄요. 일단 남자와는 친해지고 싶지도 않고...또다른 이유 때문에 대부분의 남자에게 무례하게 대하지는 않아요. 왜냐고요? 여자들은 강하지만 남자들은 섬세하거든요. 이건 나중에 써보죠.



 7.아까 들어올 때만 해도 반바지였는데 지금은 긴바지를 입고 나가야겠네요. 갑자기 추워졌어요. 


 모바일게임을 하루 10분씩만 출석하면 되는데 바쁠 때는 그것조차 할 시간이 없어요. 가면서 모바일게임 출석을 해놔야겠네요. 뭐든지 열심히 하면서 살아야 해요.


 문제는 일기를 쓰다 보니 잘수있는 시간이 2시간으로 줄었어요. 2시간 자고 활동해본 적이 없는데...어떻게든 되겠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331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921
111145 스포일러] 노팅힐 [19] 겨자 2019.11.28 864
111144 [벼룩] 돌아온 여성의류 벼룩+나눔글입니다 ^^;; [4] 강랑 2019.11.28 451
111143 [듀게 in] 누가 이 아이를 아시나요? [3] ssoboo 2019.11.28 636
111142 갑자기 러시아 고전 애니매이션 채널 소개 [1] 스누피커피 2019.11.28 325
111141 [링크] 기자와 악플러들이 연예인 담그는 방법.JPG [2] eltee 2019.11.28 850
111140 아이유의 자장가 [2] 칼리토 2019.11.28 566
111139 이런저런 일기...(따스함) [3] 안유미 2019.11.28 348
111138 유재수 씨 감찰이 중단된 이유가 무엇일까요? [13] Joseph 2019.11.28 913
111137 고 구하라님 생각. [31] 일희일비 2019.11.27 1890
111136 [초바낭] 이분들, 넷플릭스에 아이리쉬맨 올라온 건 알고 듀게질 하시나요 [33] 로이배티 2019.11.27 1075
111135 한 아세안 정상회의 바낭- 좋았던 거, 귀여운 거 [3] 보들이 2019.11.27 498
111134 미국에 내정간섭한 나경원의 패기 [4] 왜냐하면 2019.11.27 711
111133 정경심 교수 2차 공판 [8] 칼리토 2019.11.27 775
111132 이런저런 잡담...(돈, 조국일가) [1] 안유미 2019.11.27 404
111131 오늘의 영화 전단지 <뮤직 박스> [3] 스누피커피 2019.11.27 192
111130 지하철의 민심.. [4] 존재론 2019.11.27 807
111129 문희상 국회의장이 1+1+α 안. 이른바 문희상 안 [7] McGuffin 2019.11.27 417
111128 노아 바움백의 결혼이야기를 보고(스포 약간) [2] 예정수 2019.11.27 565
111127 [도와주세요] 아마존 프라임 비디오 한국에서의 이용에 관한 질문 [20] iggy 2019.11.27 1253
111126 [넷플릭스바낭] 괴상한 로맨스물 '너의 모든 것'(=You)를 봤습니다 [4] 로이배티 2019.11.27 55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