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날 부터 다이어리는 좋아했고, 다이어리 꾸미는 것도

좋아하는 편이었어요. 

그러다 한동안 다이어리에 손도 안대다가... 아니 한동안이

아니지... 아주 오랜 기간 동안 다이어리는 관심도 안두다가

올해 초부터 다이어리에 흥미가 생겼습니다.


그래서 옛날 다이어리도 다시 꺼내들고, 다이소에 가서 

스티커랑 마스킹 테잎도 샀죠. 


이제 본격적으로 다꾸를 하려고 유튜브를 보았는데

다들 참 엄청난 양의 재료들을 갖고 있더라고요. 

다이어리도 다 몇개씩 갖고 있고... 물론 다꾸로 유튜브를 

하는 사람들이니 당연한 거겠죠.


그런데 다꾸 카페에 가입을 했더니, 그냥 보통 사람들도

굉장한 양의 스티커, 마스킹 테잎, 메모지, 다이어리 등등을

사용하고 있더란 겁니다.


그리고 다꾸를 하는데 글을 먼저 쓰는 게 아니고, 다이어리에
온갖 장식을 다 하고, 글은 맨 마지막에 꾸며주는 용도로 

쓰더군요.


그리고 너무 낭비가 심하다는 것이 걸리네요. 쓰고 버리는

것들이 정말 많아요. 진심 아까워요. (나는야 꼰대)


제가 생각하는 거하고는 많이 달랐어요. 글을 쓰고, 그것을 

강조하는 용도라고 생각했는데 정 반대라서요. 

그래도 어쨌든 다이어리를 하나 새로 장만했습니다. 

(중요한 건 이거였죠.)



조만간 텐바이텐 오프라인 매장에도 가야겠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383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972
111193 [초바낭] 아들이 닌텐도 스위치를 사달래요 [26] 로이배티 2019.12.03 1096
111192 요즘 본 영화들에 대한 짧은 잡담.... [8] 조성용 2019.12.03 1133
111191 총리 김진표 굳혔다? [7] McGuffin 2019.12.03 775
111190 이런저런 일기...(체급과 스타일, 쾌적함) [1] 안유미 2019.12.03 402
111189 만약이라는 것에 대한 생각. [2] 분홍돼지 2019.12.03 444
111188 [한겨레 칼럼] "검찰의 청와대 수사는 총선을 앞둔 선거 개입이다." [5] skelington 2019.12.03 648
111187 수첩이 A4용지보다 낫다 [5] 휴먼명조 2019.12.02 669
111186 오늘의 개소리 “....는 자연스러운 발달과정” [8] ssoboo 2019.12.02 912
111185 [바낭] (제가) 주제가만 기억하는 영화들 [4] 로이배티 2019.12.02 294
111184 이번 정권은 언제까지 갈까요? [9] 휴먼명조 2019.12.02 768
111183 영화보다 더 재미있어요 - 유재수:윤건영:천경득:김경수 휴먼명조 2019.12.02 289
111182 [채널CGV 영화] 휘트니 [20] underground 2019.12.02 398
111181 [넷플릭스바낭] 영국맛 스릴러 '브로드처치' 시즌 1을 다 봤습니다 [14] 로이배티 2019.12.02 655
111180 (바낭)멜로가 체질을 드뎌 다 봤네요. [3] 왜냐하면 2019.12.02 583
111179 정치적 비겁함 [40] MELM 2019.12.02 1235
111178 검찰이 유서 내용으로 언플한거 뽀록났네요 [32] 사막여우 2019.12.02 1314
111177 [링크] 플레이스테이션 5 디자인 추정, 개발자 키트 실물 이미지 공개 [3] 룽게 2019.12.02 371
111176 "분노의 주먹"(Raging Bull) 짧은 잡담(스포주의) [4] 산호초2010 2019.12.02 253
111175 [인터뷰] 민식이 아빠 "나경원, 아이들 모욕..사과 안했다" [2] 왜냐하면 2019.12.02 509
111174 오늘의 스누피 편지지 세트 (스압) [1] 스누피커피 2019.12.02 18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