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나지 않는 '대화'

2019.10.28 05:54

어디로갈까 조회 수:643

듀게에 소개한 적 있는 다국적 정례모임으로 긴긴 일요일을 보냈습니다. 잠자고 일어난 지금까지도 머리엔 바람소리만 하염없고 마음은 가로등 하나 없이 어둑해서, 편집창을 열고 모처럼 장편일기를 썼어요. 몇 개의 단어로 골조를 세워두는 식의 메모만으로는 안 될 상념이 고여 있었거든요. 메모는 생각은 남기지만, 시간이 지나면 표현이 사라져버려요.
아무려나,  어젯밤 잠들기 전까지 머리속에서 일렁거렸던 대화의 형식 또는 방법에 관한 비유들.

- 공중곡예로서의 대화.
두 사람이 각자의 포스트에 오릅니다. 그러고는 자기 몫의 밧줄을 잡고 각기 다른 편에서 몸을 던져 만남의 지점까지 날아 오죠. 
실수가 없다면 두 사람이 손을 맞잡게 되고, 한 사람이 다른 사람을 잡아 자기의 포스트로 데려갑니다. (어제 대부분의 대화가 이 유형이었음.)

- 동행으로서의 대화.
두 사람이 우연히 만나 어느 거리만큼 함께 길을 갑니다.  둘은 자연스럽게 멀리 보이는 산이나 구름, 또는 아직 펼쳐지지 않았으나 기대되는 풍경들에 대해 얘기를 나눠요. 그러는 동안 서로 국적이 다르고 살아온 이력이 다르고 살아갈 삶의 모양도 다를 거라는 걸 알게 되지만, 그 순간 만큼은 풍경을 공유합니다. 

- 운전으로서의 대화.
길을 아는 사람이 길을 잘 모르는 사람의 차를 인도해 함께 간선도로로 들어섭니다. 인도하는 측에선 그 도로가 교차로가 없는 직진로이기 때문에 그냥 앞으로 나아가기만 하면 된다는 걸 알아요. 앞사람의 차만 보며 긴장해 있던 뒷사람도 어느 순간부터는 창 밖 풍경들을 음미하는 마음이 됩니다. 

- 침묵으로서의 대화.
저도 아무 말도 하지 않고, 상대도 아무 말도 하지 않습니다. 그러나 양각 뿐만 아니라 음각 또한 형태를 지니는 법이므로, 저와 상대는 둘의 어떤 상황과 그 상황에 대한 준비의 내러티브를 어느 정도는 읽을 수 있게 돼요. 그리고 어느 순간, 서로가 서로를 읽고 있다는 사실까지도 불현듯 깨닫게 됩니다.

대화는 길을 가는 것과 같습니다. 갈길을 가다 보면 마을이 나오고 광장이 나오고 골목이 나오고 골목끝이 나오고 바다가 나오고....... 무엇이든 나와요.
아름답거나 거대하거나 풍요로운 장소가 아니라 하더라도, 그 모든 장소는 기억할 만한 장소들인 거죠. 이것을 잊지 않으려 합니다. 
대화는 서로가 열리고서야 이루어지는 것이며, 대화에 뒤따르는 변화를 미리 계산하지 않을 때 가장 좋은 결과를 얻게 되는 것 같아요. 이것도 잊지말 것!

덧: 초기 사춘기시절,  말하기 싫다고 했더니 울 할아버지가 토닥토닥 해주셨던 말씀.
"말하기 싫으면 안 해도 돼. 그냥 잘 듣기만 하거라. 니가 듣고 있다는 걸 상대는 알지.  그것도 충분한 대화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331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921
111145 스포일러] 노팅힐 [19] 겨자 2019.11.28 865
111144 [벼룩] 돌아온 여성의류 벼룩+나눔글입니다 ^^;; [4] 강랑 2019.11.28 451
111143 [듀게 in] 누가 이 아이를 아시나요? [3] ssoboo 2019.11.28 636
111142 갑자기 러시아 고전 애니매이션 채널 소개 [1] 스누피커피 2019.11.28 325
111141 [링크] 기자와 악플러들이 연예인 담그는 방법.JPG [2] eltee 2019.11.28 850
111140 아이유의 자장가 [2] 칼리토 2019.11.28 566
111139 이런저런 일기...(따스함) [3] 안유미 2019.11.28 348
111138 유재수 씨 감찰이 중단된 이유가 무엇일까요? [13] Joseph 2019.11.28 913
111137 고 구하라님 생각. [31] 일희일비 2019.11.27 1890
111136 [초바낭] 이분들, 넷플릭스에 아이리쉬맨 올라온 건 알고 듀게질 하시나요 [33] 로이배티 2019.11.27 1075
111135 한 아세안 정상회의 바낭- 좋았던 거, 귀여운 거 [3] 보들이 2019.11.27 498
111134 미국에 내정간섭한 나경원의 패기 [4] 왜냐하면 2019.11.27 711
111133 정경심 교수 2차 공판 [8] 칼리토 2019.11.27 775
111132 이런저런 잡담...(돈, 조국일가) [1] 안유미 2019.11.27 404
111131 오늘의 영화 전단지 <뮤직 박스> [3] 스누피커피 2019.11.27 192
111130 지하철의 민심.. [4] 존재론 2019.11.27 807
111129 문희상 국회의장이 1+1+α 안. 이른바 문희상 안 [7] McGuffin 2019.11.27 417
111128 노아 바움백의 결혼이야기를 보고(스포 약간) [2] 예정수 2019.11.27 565
111127 [도와주세요] 아마존 프라임 비디오 한국에서의 이용에 관한 질문 [20] iggy 2019.11.27 1254
111126 [넷플릭스바낭] 괴상한 로맨스물 '너의 모든 것'(=You)를 봤습니다 [4] 로이배티 2019.11.27 55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