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살 터울로 친해진 형이 있었어요. 알게된지 얼마 안되고부터 직장 사람들 얘기를 끊임없이 저한테 카톡으로 보냈어요.


이 사람은 개그맨 누구 닮았다 부터 시작해서 (솔직히 당사자가 들으면 기분 나쁠만한, 품평 같은) 성격이 어떻고. 나한테 왜 승질부리는지 모르겠다. 등등


처음에는 재미있게 들어주었죠. 제 직장도 아니고 모르는 사람들이지만 속얘기를 할데가 없어서 답답한가 보다 하고요.


거의 매일매일 톡이 왔어요. 서로 공통된 관심사와는 거리가 먼 애기였죠. 급기야는 회사 단톡을 보여주면서 이 사람들 얘기하는것좀 봐라


애네 둘이 싫어한다 이런 얘기까지. 이쯤에서 왜 이런 얘기를 내가 듣고있나 의문이 들더군요. 그래서 제가 그분 한테 “형 제가 관심 없는 사람들 얘기는 듣고 싶지 않아요”라고 말을 했어요


그후 힘 없는 알았다 라는 답장이 돌아오고.. 생각해보니 제가 너무 냉정했나 싶기도 하네요. 듣다가 적당히 리액션만 해줘도 큰 문제는 없었고


그 사람들한테 직접 얘기하지 못하니 (좋은 얘기도 아니지만) 저한테라도 풀어놓고 싶은 심정..이 어느정도 이해는 가지만, 생판 모르는 사람들 뒷담화 하는걸 듣고 있자니 죄책감도 들더군요;


그 형을 비난하려고 쓴건 아닌데  그렇게 쓰여지기도 했네요..단지 다른 분들은 이런 상황에 어떻게 대처하시는지 궁금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243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804
111076 청룡영화제 시작했네요. [11] 동글이배 2019.11.21 818
111075 <거인>의 제목과 포스터 [2] Sonny 2019.11.21 389
111074 (스포주의?) 동백꽃 필무렵 어제편 장면과 비슷한 영화 [18] 쇠부엉이 2019.11.21 948
111073 오늘의 영화 전단지 <드라이빙 미스 데이지> [2] 스누피커피 2019.11.21 269
111072 좀 닮은 것 같아요. [4] 왜냐하면 2019.11.21 403
111071 다알리아 사진 모음 [6] 젤리야 2019.11.21 460
111070 오늘의 영화 자료 [1] 스누피커피 2019.11.21 156
111069 황교안씨는 핵심 측근에게 속고 있는 것 같아요. [21] 가라 2019.11.21 1562
111068 존버닥터, '내가 손주가 있을까요' [6] 겨자 2019.11.21 759
111067 뱃살둘레를 정기적으로 재어보시나요? [15] 산호초2010 2019.11.21 837
111066 아이리시맨 보고 [3] mindystclaire 2019.11.21 582
111065 상두야 학교가자 보고 있는데 [3] 가끔영화 2019.11.20 440
111064 아이리시맨 한국 흥행은 힘들 것 같네요(편견이 들어간 스포 약간) [5] 김돌김 2019.11.20 828
111063 코레일 파업 단상 [4] 예정수 2019.11.20 599
111062 유상철에 대한 기억 [2] 보들이 2019.11.20 628
111061 국민과의 대화 [18] 타락씨 2019.11.20 1179
111060 [넷플릭스바낭] 알리시아 비칸데르 주연 영화 '지진새'를 보았습니다 [15] 로이배티 2019.11.20 925
111059 아이리시맨을 보고(스포 조금있음) [8] 예정수 2019.11.20 540
111058 [꽃1- D160] 전시회 제목 정했습니다 :) [6] 젤리야 2019.11.20 265
111057 듀게 오픈카톡방 [1] 물휴지 2019.11.20 22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