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자식말고 재산 포기하는 걸로

2019.08.23 14:52

수영 조회 수:2099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는 23일 논란이 일고 있는 사모펀드와 사학재단 웅동학원을 사회에 환원하겠다고 밝혔다.

조 후보자는 이날 오후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종로구 적선동 서울출입국관리사무소 세종로 출장소에서 입장문을 발표하고 "최근 저와 가족을 둘러싼 국민들의 따가운 질책을 받고, 송구한 마음으로 밤잠을 이루지 못하고 있다"며 이렇게 말했다.

조 후보자는 조 후보자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와 자녀 명의로 돼 있는 사모펀드는 법이 정한 절차에 따라 공익법인에 모두 기부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 사회의 혜택을 제대로 받지 못한 소외된 사람들을 위해 쓰이도록 하겠다"며 "신속히 법과 정관에 따른 절차를 밟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또 조 후보자의 모친이 이사장으로 있는 웅동학원의 경우, 모친이 이사장직에서 물러나고 조 후보자 가족 모두 웅동학원 관련 직함과 권한을 모두 포기할 예정이다.

조 후보자는 "향후 웅동학원은 개인이 아닌 국가나 공익재단에서 운영될 수 있도록 관계기관과 협의, 이사회 개최 등 필요한 조치를 다하겠다"며 "공익재단 등으로 이전시 저희 가족들이 출연한 재산과 관련 어떤 권리도 주장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국가나 공익재단이 웅동학원을 인수해 항일독립운동의 정신을 계승하고 미래 인재양성에만 온 힘을 쏟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조 후보자는 "단지 국민들의 따가운 질책을 잠시 피하기 위한 것이 아닌, 진심에서 우러나온 저의 실천"이라며 "전 가족이 함께 고민하여 내린 결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 동안 가진 사람으로서 많은 사회적 혜택을 누려왔다"며 "그 혜택을 이제 사회로 환원하고자 한다. 앞으로도 제가 가진 것을 사회에 나누며 공동체를 위해 도움이 될 수 있는 길이 무엇인지 계속 고민하고 실천하겠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저의 진심을 믿어주시고, 지켜봐달라"며 "계속 주위를 돌아보며 하심(下心)의 낮은 자세로 임하겠다"고 당부했다.

---------------

당신 딸이 누린 것 좀 해명할 수 있으면 해명해 달라니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551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7658
110978 [드라마바낭] 아마존 프라임 비디오 '보슈' 시즌 2도 다 봤네요 [5] 로이배티 2019.08.30 559
110977 '엑시트' 재밌어요. [1] 왜냐하면 2019.08.30 558
110976 오늘의 편지 봉투 [4]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8.30 233
110975 이런저런 일기...(카페와 펜션, 장래, 빙수) [1] 안유미 2019.08.30 516
110974 이런저런 일기...(시도와 노력) [1] 안유미 2019.08.30 462
110973 심상정이 검찰에게 한마디 했네요 [4] ssoboo 2019.08.29 1659
110972 젊음의 행진에서 채시라가 [2] 가끔영화 2019.08.29 658
110971 박근혜 국정농단이 파기환송 된거 같은데..그러면 이제 어떻게 되나요? [3] 라면한그릇 2019.08.29 1356
110970 조커 최종 예고편 [4] 부기우기 2019.08.29 745
110969 오늘의 편지 봉투 [2]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8.29 206
110968 비도 오고 심심해서 써보는 검찰의 수사 착수 소감 [34] underground 2019.08.29 1559
110967 [회사바낭] 인사발령 [2] 가라 2019.08.29 669
110966 검찰총장, 피의사실 공표죄로 답하다 [27] Isolde 2019.08.29 1358
110965 dpf(독일인 동료)가 들려준 재미있는 이야기 [26] 어디로갈까 2019.08.29 1476
110964 고려대가 정치색 논란으로 오늘 촛불집회를 취소했군요 an_anonymous_user 2019.08.28 796
110963 자한당은 예상대로 청문회 보이콧을 검토중 [2] 라면한그릇 2019.08.28 656
110962 꼬마 옛노래 바이올린에 눈물짓는 할머니 가끔영화 2019.08.28 194
110961 16년전의 정유미 [5] 룽게 2019.08.28 1374
110960 조국 때리기가 도를 넘으면 조국 비판이 설 자리가 없어져요. [7] ssoboo 2019.08.28 1383
110959 [드라마바낭] 아마존의 형사 드라마 '보슈' 시즌 1을 다 봤습니다 [13] 로이배티 2019.08.28 61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