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도덕을 팔아먹고 사는 사람들을 증오한다. 

그런 자들은 정권의 추이와도 상관없이, 

그리고 그들 스스로의 기회주의적 변신이나 

어용적(御用的) 행태와도 상관없이, 

늘 사회적 기득권과 권세, 그리고
부(富)까지 누리고 있기 때문이다.
그런 자들은 언제나 권력에 초연한 체하면서 

오히려 권력의 주변에 포진한다. 

이른바 관변교수로 불리는 이들중 상당수가 

여기에 해당되는데, 그들은 또한 매스컴의 

구미에 맞는 양비론적 발언을 잘 하는
재주를 지니고 있어 '오피니언 리더'로서의 

역할까지 해낸다.
그들은 언제나 도덕을 팔아먹으며 

스스로의 속악(俗惡)한 기회주의와
천박한 출세주의를 감춘다.

(하략)

출처: https://formks.tistory.com/596




(추가)
내로남불의 맹세
"개천이 좋은 날, 친일같은 어두운 밤,
아니다 이 적폐야, 내 앞에서 사라지지.
누가 사악한 토착왜구를 숭배하는지 볼까,
나의 죽창을 조심해라, 내로남불 빛!"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869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6988
111509 오늘의 펠릭스 더 캣 [2]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6.17 359
111508 [채널CGV 영화] 린 온 피트 (Lean on Pete, 2017), [EBS1 창사특집 다큐프라임] 인류세 [14] underground 2019.06.17 611
111507 읭? 사탄의 인형 리메이크가 있었군요? [6] 메피스토 2019.06.16 609
111506 대화(대사)가 좋은 한국 영화 뭐 있을까요. [6] 티미리 2019.06.16 1134
111505 아이 엠 마더 - 넷플릭스 영화는 왜 항상 이런 모양인지 (약 스포) DL. 2019.06.16 1112
111504 미극 팝 역사에 가장 뛰어난 싱어송 라이터 [4] 가끔영화 2019.06.16 1302
111503 기생충 800만 돌파 축전(스포 있음, 스압) [1] 연등 2019.06.16 1057
111502 이런저런 드라마 잡담...(보고또보고, 블랙미러1화, 넷플릭스슬래셔) [2] 안유미 2019.06.16 718
111501 Franco Zeffirelli 1923-2019 R.I.P. [2] 조성용 2019.06.16 275
111500 응답하라, 파스칼! [9] 어디로갈까 2019.06.15 851
111499 [옥수수 무료영화] 미성년 [10] underground 2019.06.15 1261
111498 이런저런 일기...(캔버스) [1] 안유미 2019.06.15 356
111497 홍콩시위 관련 이상한 루머 하나 [5] soboo 2019.06.14 1900
111496 [영화바낭] 쌩뚱맞은 니콜라스 케이지 요즘 영화 두 편 '맨디'와 '맘 & 대드' 잡담 [4] 로이배티 2019.06.14 703
111495 [EBS1 영화] 도쿄 타워 [10] underground 2019.06.14 776
111494 뻐꾸기 [8] 칼리토 2019.06.14 768
111493 오늘의 엽서 [2]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6.14 185
111492 이런저런 일기...(봇짐과 점심) [1] 안유미 2019.06.14 458
111491 YG는 참 대단하네요 [3] 메피스토 2019.06.14 2282
111490 동영상 잡담 - 야생의 숨결 속편, 전소미 솔로곡, 나랏말싸미 예고편 [3] 연등 2019.06.13 79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