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저런 일기...(리필)

2019.05.19 07:11

안유미 조회 수:434


 1.심심하네요. 사실 백수에게도 주말은 노는 날이 아니라 쉬는 날이예요. 왜냐면 나와 놀아주는 일을 하는 사람들도 주말엔 쉬니까요. 나와 놀아주는 일을 하는 사람들은 주로 주중에 일을 하니...나도 그들에게 맞춰 주말은 쉴 수밖에요.



 2.sns에서 팔로워를 많이 가진 사람이 이런저런 넋두리를 하는 걸 봤어요. 페이지를 보니 술자리 좋아하고 사람 만나는 걸 좋아하는 사람인 듯 했는데 이젠 생각이 바뀐 것 같았어요. 사람이 좋아서 사람들을 만난 게 아니라 그냥 외로운 게 싫어서였던 거 같다...이젠 사람들 만나는 거나 술자리도 지겹다...인간관계의 거리조절은 힘들다 뭐 이런 넋두리들을 하고 있는 걸 보니 말이죠. 뭐 인간은 각자 다르니까 그의 문제가 뭔지는 모르겠어요. 그냥 잠깐 지쳐서 그렇게 느끼는 걸 수도 있고 아니면 생각이 바뀐 것일 수도 있고 아니면 나이를 먹어서 원하는 게 바뀐 것일 수도 있겠죠.



 3.뭐...나는 그래요. 나도 사람들과 어울리는 게 즐겁다고 몇 번 쓰긴 했지만 거기 안 쓴 말이 있죠. 사실 사람들과 어울리는 건 아주 가끔 해야 재밌다는 거 말이예요.


 여러분도 그렇잖아요? 10번 술을 마시면 그중 8~9번은 내게 술도 따라주고 과일도 입에 넣어주면서 굽신거리는 여자(또는 남자)들과 마시는 게 재밌죠. 사람들과 대등하게 술을 마시는 게 즐거운 건 10번의 술자리 중 1~2번 정도까지만인 거예요. 그 이상의 것은 그냥 스트레스죠.


 왜냐면 사람들과 좋은 관계를 유지하는 건 힘들거든요. 매순간 세심한 조절이 필요하죠. 둥근 공을 비탈길에 올려두기만 하면 계속 굴러내려가고 달걀을 옥상에서 떨어뜨리고 냅두면 바닥에 떨어지듯이, 관성과 중력에 물체를 맡겨버리면 충돌을 피할 수가 없어요. 관계도 그것과 비슷하죠. 관계를 파탄내거나 소원하게 만드는 게 목적이라면 그래도 되겠지만, 관계를 계속 좋은 방향으로 유지하고 싶다면? 지나치게 '흐름'에 맡겨버리는 건 좋지 않아요. 적절한 조절을 위한 드리블을 계속해서 구사해줘야 하죠. 그건 매우 피곤한 일이고요.



 4.휴.



 5.그리고 여러분도 그렇잖아요? 어딘가 놀러 갔는데 거기 있는 사람들이 인격과 자의식을 너무 드러내면 그들을 없애버리고 싶어지잖아요? 소위 너무 나대는 사람들 말이예요. 그놈들을 치워 버리고 싶은 기분이 들겠죠. 아니면 그놈들에게서 나를 치워 버리거나.


 한데 문제는, 그놈들을 치워 버리거나 그놈들에게서 나를 치워 버리면 외롭잖아요. 그래도 인간들은 타인을 외롭게는 하지 않는 기능을 갖추고 있으니까요. 인간들은 매우 짜증나지만 그래도 그런 기능을 갖췄다는 건 좋은 점이예요.


 이 짜증은 시간이 가면 갈수록 심해지면 심해지지 덜해지지는 않아요. 어쩔 수 없어요. 남자는 나이를 먹게 되면 폭군이 되던가, 폭군이 못 되면 더 심한 꼰대가 되던가 둘 중 하나니까요. 


 

 6.그래서 좀 인공적이지만 어쩔 수 없는거예요. 나는 놀러왔고 나를 제외한 그곳에 있는 사람들은 나와 놀아주는 일을 하러 온 상황. 그 상황이 내 신경을 건드리지 않고 지낼 수 있는 최선의 상황인거죠.


 그야 최고의 상황을 만끽할 수 있다면 좋겠지만 그런 건 없어요. 그나마 만끽할 수 있는 최선의 상황이 있을 뿐이죠.



 7.하지만 역시 그렇게 있다 보면 또다시 신경이 날카로워지는 거죠. 나는 내가 이녀석들의 친구가 아니라 손님이라는 사실을 매순간 상기하고 있으니까요. 그러려고 하지 않아도 그냥 10초에 1번씩 상기되곤 해요.


 그래서 10번중에 1~2번은 일반적인 술자리에 가요. 그러면 거기서도 다른 의미로 신경이 날카로워지죠. 그들이 나대는 걸 봐야 하니까요. 그걸 보고 있으면 역시 사람들에겐 친구가 아니라 손님으로 있는 게 최선-최고는 아니지만-이라는 걸 다시 깨닫게 돼요. 그게 내게 맞는 거라는 걸 말이죠.


 문제는 그 깨달음을 얻기 위해 일정 시기마다 사람들을 만나야 한다는 거죠. 나는 그것을 '깨달음을 리필한다'라고 칭하기로 했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1801
108976 불가사리가 티비 시리즈로 나오네요. [6] 부기우기 2018.05.13 448
108975 누드남 몰카사건에 대한 공권력의 자세 + 한남 멸종 시기 [51] soboo 2018.05.13 1927
108974 6~7월에 볼 수 있는 괜찮은 연극 추천 받고 싶어요 발목에인어 2018.05.13 212
108973 약 2750년 경 한국인이 멸종할지도 모른다는데...... [21] AAA 2018.05.13 1321
108972 아카데미상 외국어 영화상 내역을 보아하니 [2] 가끔영화 2018.05.13 360
108971 보리 VS 매켄로 재밌네요. (제 영화글은 언제나 그렇듯이 스포 가득) [5] 자두맛사탕 2018.05.13 549
108970 괜한 글을 썼습니다. [39] nabull 2018.05.13 1523
108969 [스포일러] 콰이어트 플레이스 (A quiet place) 단평 [5] 겨자 2018.05.13 649
108968 다이앤 키튼 [1] 가끔영화 2018.05.13 548
108967 저도 살포시 영화, 만화 찾아봅니다... [1] 백거빈 2018.05.13 307
108966 저도 그럼 이참에 만화영화를 하나 찾.....(굽신굽신) [2] S.S.S. 2018.05.13 475
108965 제 환상 속의 영화 Somewhere in Time(1980) [5] underground 2018.05.13 508
108964 신인 걸그룹 잡담 [2] 메피스토 2018.05.13 567
108963 남성누드모델 몰카 사건의 수사가 빠르게 진행되는 이유는 [28] nabull 2018.05.13 2247
108962 이번 주 볼 만한 TV 다큐와 영화 [4] underground 2018.05.12 534
108961 극장 영화 아닌 tv 영화는 작은 기억으로는 찾기 힘들다 가끔영화 2018.05.12 209
108960 저도 영화 찾습니다. 부디... strangelove 2018.05.12 284
108959 미드 리메이크 슈츠 재밌네요 가끔영화 2018.05.12 580
108958 저도 영화&드라마를 찾습니다 디아나미 2018.05.12 302
108957 저도 텔레비젼영화를 찾습니다--> 찾았어요 [10] 살구 2018.05.12 71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