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캅스랑 악인전

2019.05.20 23:44

woxn3 조회 수:774

의외로 이 영화들 얘기가 없군요.
어떻게들 보셨는지 궁금한데 요즘은 영화 얘기 어디서 하나요?

걸캅스는 위키에 무난하게 못 만든 영화라는 평이 있던데 이게 딱인 것 같더라구요.
굳이 이 영화에 페미니즘을 언급하는 것 자체가 어색할 지경이던데요.
장르물에서 성역할을 바꾼 가까운 선례로는 멜리사 맥카시 나오는 고스트버스터즈랑 스파이가 생각나요.
걸캅스도 이런 흐름을 참고하지 않았나 싶은데 선례들이 민망할 정도로 너무 생각이 없더라구요.
그리고 이런 기획이 한 3-4년 전에만 나왔어도 그냥 고만고만한 한국영화 취급을 받았을 것 같은데 이영화를 둘러싼 왈가왈부는 좀 과해 보여요.
그러고 보면 20년 전에 이미 조폭마누라가 나오기도 했었죠.

직접적인 선배는 이쪽이겠어요.
못만들기로는 걸캅스랑 비슷비슷한데 그래도 조폭마누라는 신선한 기획으로 대접받고 대중적으로 크게 성공했잖아요.
관객의 감성이 이상하게 달라졌어요.

악인전은 딱 기대한 바를 충족시켜주는 무난하고 깔끔한 영화였어요.
잔인한 조폭두목 마동석이 묻지마 살인마에게 습격당하다가 이번 영화의 내용.
물릴대로 물릴 마동석 영화지만 아직 장르 마동석은 변주 가능성이 많다는 걸 보여주지 않았나 싶어요.

그동안 얼마전에 나온 마동석 영화 두 편은 지나치게 우직하기만 해서 쉽게 물렸는데 이 영화는 장르적인 완성도에도 신경을 쓴 모양새에요.
특히 마동석이 영화를 씹어먹도록 내버려두지 않고 김무열 시점에서 흘러간 게 괜찮은 포인트였던 것 같네요.
헐리웃에 리메이크 판권이 팔려서 마동석이 똑같은 역할로 다시 나온다던데 잘 나오면 좋겠네요.
마동석 장르가 좀 더 지속되기를 바래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3187
109707 한중일미 기상대 태풍예측중 어디가 맞을까요 [8] soboo 2018.08.22 1525
109706 잡담 - 요즘 즐겨듣는 J-POP, 책(잡지)의 미래는 암울한가 [2] 연등 2018.08.22 642
109705 궁극의 문구 - 다카바타케 마사유키 [2] 휴먼명조 2018.08.22 541
109704 듀게 오픈카톡방 [3] 물휴지 2018.08.22 271
109703 [스포일러] 크레이지 리치 아시안스 [3] 겨자 2018.08.22 2411
109702 다들 태풍에 무탈하시길 [2] soboo 2018.08.22 603
109701 이런저런 대화...(골든키위칠러, 아이돌) [3] 안유미 2018.08.22 646
109700 델마 [1] N.D. 2018.08.22 442
109699 [스포많음] 뒤늦게 본 미션 임파서블 6 폴아웃 [12] 가라 2018.08.22 860
109698 7월 고용 지표가 나왔네요. [10] 어떤달 2018.08.22 1104
109697 Craig Zadan 1949-2018 R.I.P. 조성용 2018.08.22 148
109696 장하성과 김동연중에 한명은 나가야죠. [67] stardust 2018.08.22 1753
109695 Barbara Harris, 1935-2018 R.I.P. [2] 조성용 2018.08.22 186
109694 청와대 일자리 상황판 - 입진보가 그렇지 뭐.. 도야지 2018.08.22 692
109693 게임 잡담 샌드맨 2018.08.21 382
109692 [EIDF] 마지막 벌목꾼 [6] underground 2018.08.21 709
109691 펑. [4] 다시봄 2018.08.21 911
109690 요즘 본 영화들에 대한 짧은 잡담.... [1] 조성용 2018.08.21 1126
109689 청와대 일자리 상황판이 궁금 [1] 휴먼명조 2018.08.21 932
109688 [단평]Crazy Rich Asians [21] 겨자 2018.08.21 151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