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가입 인사 드립니다.

2020.05.28 14:14

76.19kg 조회 수:458

안녕하세요, 가입 후 운 좋게 등업까지 해 주셔서 이렇게 인사드립니다.
30대 직장인이고, 영화보다 영화평론을 더 좋아합니다.
취미가 토익인 것, 지극히 동일한 일상을 매일 반복하는 방식의 삶을 추구하는 것 외엔 좀 지나칠 정도로 평범한 아저씨 되겠습니다.

듀나 님께 기존 회원님들과 정중하면서도 유쾌한 태도로 소통할 것을 약속드렸습니다.
그 약속 잘 지켜나갈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771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355
110867 오늘의 80년대 일본 잡지 mc Sister(1) [2]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10.21 423
110866 스콜세지에 이어서 코폴라도 마블영화 비판에 한마디 보탰군요 [15] 으랏차 2019.10.21 1447
110865 [넷플릭스바낭] 가성비(?) 괜찮은 호러 소품 '일라이'를 봤습니다 [11] 로이배티 2019.10.21 718
110864 잠이 안와 윤이형의 대니를 보니 [2] 가끔영화 2019.10.21 383
110863 퍼오인, 번노티스 캐릭터 잡설 [8] 노리 2019.10.20 509
110862 [EBS1 영화] 김약국의 딸들 [3] underground 2019.10.20 567
110861 어디로갈까 [2] Sonny 2019.10.20 562
110860 가라님하고 겨자씨가 헛갈려요 [1] 도야지 2019.10.20 550
110859 영화바낭. 심은경 주연의 아베 저격 일본영화 <신문기자> [6] 보들이 2019.10.20 673
110858 영화바낭. 동화스러운 일본 멜로영화 <오늘 밤, 로맨스 극장에서> [4] 보들이 2019.10.20 461
110857 밤이 오고 말았어도 [4] Sonny 2019.10.20 625
110856 잊을 수 없는 사람의 노래 [16] 어디로갈까 2019.10.19 1104
110855 넷플릭스 바낭) Footprints_카톨릭 성지 순례 [7] 그냥저냥 2019.10.19 568
110854 첫 재판은 15분만에 싱겁게 끝났다? 실상을 알고 싶으시다면... [10] 사팍 2019.10.18 1621
110853 [바낭] 닌텐도 스위치 가격을 알아봤습니다 [9] 로이배티 2019.10.18 772
110852 전관 변호사 수임료를 알아보자 [6] 휴먼명조 2019.10.18 984
110851 지지율은 지속 하향세 [4] 휴먼명조 2019.10.18 770
110850 [한국영화100년더클래식] 오발탄 [10] underground 2019.10.18 369
110849 이명박 때가 쿨했죠. [10] 룽게 2019.10.18 1708
110848 나의 양지바른 언덕 2 [2] 은밀한 생 2019.10.18 31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