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게시판에 맞게 잡담을3

2020.05.29 16:49

mindystclaire 조회 수:545

https://youtu.be/txRzUMYOUk8

아카데미 남우조연상 시상자로 나온 오닐 부녀. 수상자는 로버트 드 니로.

https://www.instagram.com/p/B77eR_TlsQZ/

테이텀 오닐 자서전에 마이클 잭슨이 집에 와서 음악 연주하면 라이언이 그 비트에 맞춰 샌드백 두드리고는 했다고 합니다.

작년에 <페이퍼문> 스크리닝에 데이빗 오 러셀이 왔더군요.


https://www.instagram.com/p/B2TO2HblPxm/

저녁에 유튜브 자동재생되던 폴란스키의 <혐오 >를 봤는데 악마의 재능이긴 하더군요. 그 영화는 크레딧부터 끝까지 눈에 관한 영화였어요. 인형처럼 예쁘고 몽유병자처럼 흑백화면 속을 걸어다니던 드뇌브는 원치 않는 외부침입자에 맞서 자기를 방어하던 젊은 여성인데 미친 거 알면서도 폭력장면이 쾌감을 느끼게 하더군요. 한편으로는 아름답지만 정신에 이상이 있고 무기력한 여자가 미쳐가는 과정이 전시되는 것 같아 찜찜한 느낌도 있었고요. 이런 자기격리 시기에 보면 정신건강에 해로울지도요.   마지막 장면을 두고 주인공이 어린 시절 학대당했을 거란 해석도 있던데 분명히 밝혀지는 건 없죠. 주인공이 어릴 때부터 가족 내에서도 겉돈 건 확실한 듯 합니다. 두 프랑스 여배우가 내내 영어로 말하는데 배경이 영국이고 제작도 영국에서.

대학 때 교양영어 교재에 실렸던 포우의 단편이 한 남자의 1인칭 주인공 시점으로 고양이를 살해하기까지에 이르는 과정을 다뤘는데 그와 비슷했어요.


테이텀 오닐은 자서전에서 13세였던 자신에게 폴란스키가 <감각의 제국>을 보여 줬다고 합니다. 동생인 그리핀 오닐이 폴란스키는 뭔가 이상한 사람이었다고 트윗하자 작년 폴란스키의 피해자라고 밝힌 발렌틴 모니에가 리트윗했더군요. 폴란스키의 변호사가 고용한 사립탐정이 자신의 폰을 도청하고 자신을 미행한다고 트윗했는데 그 트윗은 사라졌더군요. 트위터에서 이제는 폴란스키의 옹호자나 다름없는 사만다 가이머를 비난하기도 했습니다. 16살 때 강간 사건이 일어난 후 자신을 도와 준 사람이 있었는데 작년 언론에 밝히고 난 후 그 사람과 다시 연락이 되었다고 합니다.


ㅡ 라고 썼는데 제가 발렌틴 모니에를 그 이전 폴란스키가 10살 때 추행했다고 밝힌 Marianne Bernad와 혼동했군요.



https://mobile.twitter.com/Marianne_M_B




폴란스키는 전혀 죄책감 못 느끼고 하비 와인스틴 비난한 것 보면 구제불능이란 생각이. 아이들이 고통받는다고 징징대더군요. 이미 80이 넘은데다 와이프가 더 오래 살 것이고 죽으면 유산 받을 것이기에 와이프는 계속 그를 옹호할 만도 하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771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355
110867 오늘의 80년대 일본 잡지 mc Sister(1) [2]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10.21 423
110866 스콜세지에 이어서 코폴라도 마블영화 비판에 한마디 보탰군요 [15] 으랏차 2019.10.21 1447
110865 [넷플릭스바낭] 가성비(?) 괜찮은 호러 소품 '일라이'를 봤습니다 [11] 로이배티 2019.10.21 718
110864 잠이 안와 윤이형의 대니를 보니 [2] 가끔영화 2019.10.21 383
110863 퍼오인, 번노티스 캐릭터 잡설 [8] 노리 2019.10.20 509
110862 [EBS1 영화] 김약국의 딸들 [3] underground 2019.10.20 567
110861 어디로갈까 [2] Sonny 2019.10.20 562
110860 가라님하고 겨자씨가 헛갈려요 [1] 도야지 2019.10.20 550
110859 영화바낭. 심은경 주연의 아베 저격 일본영화 <신문기자> [6] 보들이 2019.10.20 673
110858 영화바낭. 동화스러운 일본 멜로영화 <오늘 밤, 로맨스 극장에서> [4] 보들이 2019.10.20 461
110857 밤이 오고 말았어도 [4] Sonny 2019.10.20 625
110856 잊을 수 없는 사람의 노래 [16] 어디로갈까 2019.10.19 1104
110855 넷플릭스 바낭) Footprints_카톨릭 성지 순례 [7] 그냥저냥 2019.10.19 568
110854 첫 재판은 15분만에 싱겁게 끝났다? 실상을 알고 싶으시다면... [10] 사팍 2019.10.18 1621
110853 [바낭] 닌텐도 스위치 가격을 알아봤습니다 [9] 로이배티 2019.10.18 772
110852 전관 변호사 수임료를 알아보자 [6] 휴먼명조 2019.10.18 984
110851 지지율은 지속 하향세 [4] 휴먼명조 2019.10.18 770
110850 [한국영화100년더클래식] 오발탄 [10] underground 2019.10.18 369
110849 이명박 때가 쿨했죠. [10] 룽게 2019.10.18 1708
110848 나의 양지바른 언덕 2 [2] 은밀한 생 2019.10.18 31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