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종원의 부정할 수 없는 유식함과 판단력, 소신 있는 발언은 개인적으로 좋습니다.

이제 겨우 2화를 한 이 프로그램은, 맛을 평가할 줄 알고, 음식에 유식한 사람 혼자서 맛집을 다니는 컨셉으로,

외국 프로인 <릭 스타인의 요리여행>과도 비슷합니다.


근데, <스트리트 푸드 파이터>는 그 외국 프로보다도 훌륭합니다.


한국에서 이렇게 훌륭한 편집과 음악까지 잘 만든 예능은 정말 거의 처음인 듯 합니다.

아주 잘 만든 다큐멘터리를 보는 듯 한 예능이랄까요.


그동안 지쳐있던 한국 예능의 단점들을 모두 뒤집어 엎어준 좋은 예능이에요.

'입에서 살살 녹아요' 따위의 말밖에 할 줄 모르거나, 누가누가 더 맛있게 많이 먹나를 겨루는 연예인들이 단체로 여행을 다녀오는 따위의 식도락 예능도 아니며,

더 이상 라라랜드, 그것이알고싶다, 인생극장 메인테마를 주구장창 돌려먹는 음악을 듣지 않게 된 것도 행복합니다.


음악을 아는 분이 음악을 담당했고, 편집에 감각 있는 분이 아름다운 편집을 만듭니다.

차를 또르륵 딸다가 다시 거꾸로 보여준다거나, 다양함의 조화라는 멘트에서 백인과 흑인이 어우러져 차를 타는 모습을 보여준다거나..

아무튼 완성도가 기가 막힙니다.


예능에서 마르타 아르게리히의 피아노를 들을 수 있어서 좋았고, 샤잠(shazam) 어플을 잠깐 보면서 3번 돌린 적은 처음입니다


조금 과하게 칭찬을 했습니다, 그만큼 홍보하고 싶네요.


ì¬ì§ì ê³µ=tvN 'ì¤í¸ë¦¬í¸í¸ëíì´í°'



음식 예능은 이거랑 한식대첩만 볼 듯

+ 닉네임 바꿉니다, 그래봐야 거기서거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4145
110449 그림을 그리고 있어요 91 [2] 샌드맨 2018.12.27 185
110448 잡담 - 매일우유맛 소프트콘, 비커밍 잡스, 카우보이의 노래 [2] 연등 2018.12.27 589
110447 이수역 폭행 여성 "물의 일으켜 죄송하다" 여혐폭행은 '거짓' [16] 가을+방학 2018.12.27 2135
110446 [스포일러] 아쿠아맨 [8] 겨자 2018.12.27 883
110445 PMC: 더 벙커는 별로였습니다.. (스포일러 될 수 있음..) [4] 폴라포 2018.12.27 923
110444 [바낭] 동전던지기, 루시퍼(미드) 3시즌 [2] 가라 2018.12.27 424
110443 평론가들의 시대는 갔지요 [6] 흙파먹어요 2018.12.27 1596
110442 이런저런 잡담...(황교익, 인싸체험, 드래곤시티) 안유미 2018.12.27 827
110441 '버드 박스', 이병태 교수의 칼럼에 대한 이강국 교수의 단평 [5] 겨자 2018.12.27 1075
110440 PMC:더벙커를 보고.. 라인하르트012 2018.12.27 659
110439 정해진 운명, 있는 건가? [9] 칼리토 2018.12.26 1363
110438 한국판 우버? 논란 혹은 택시업계 vs 카카오 카풀 논란에 대한 단상 + 중국의 차량공유 [4] soboo 2018.12.26 963
110437 무선망과 유선망 madhatter 2018.12.26 478
110436 [바낭] 레드 데드 리뎀션2 간략 소감 [6] 로이배티 2018.12.26 694
110435 애절한 노래 가사 가끔영화 2018.12.26 308
110434 이해할 수 없는 일들 [12] 어디로갈까 2018.12.26 1492
110433 [육아바낭] 크리스마스 선물 [14] 가라 2018.12.26 944
110432 '메리 포핀스 리턴즈'를 보고. (스포는 없지만 캐스팅, 분위기나 노래 언급) [4] S.S.S. 2018.12.26 876
110431 그린북을 보고(약 스포) [4] 연등 2018.12.25 626
110430 저 신용 사회란 [2] madhatter 2018.12.25 73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