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영화를 극장에서 봤다는 친구가 2시간 내내 울렁거려서 영화를 보면서 배멀미를 했다고 해서

저는 그 때 DVD를 빌려서 봤는데요. '좀 울렁거리기는 해도 멀미할 정도는 아니던데?' 라고 생각했죠. 그 친구는 극장의 큰 화면에서 보면 다르다고 우겼습니다.


그게 15년전입니다. 그 때는, 영화를 보면서 정말 멀미를 할까 거기에 온통 집중해서 보는 바람에 큰 스토리 흐름 외에 다른 건 별로 기억나지 않아요.

어부들이 돈 벌기위해 낚시하러 나갔다가 재수없게 최악의 폭풍을 만나 다 죽는 이야기죠.


그런데 15년후에 다시 보니, 어맛, 그 때는 알아채지 못한 것들이 보이는 겁니다.

그 중에서도 가장 인상적인 건, 영화의 남자 캐릭터들의 병맛 수준 판단력이예요.

특히 사이드로 나오는 요트 미스트랄호의 선장은 정말 고구마 민폐 캐릭터였어요. 옆에 있었으면 한 대 때려 기절시키고 배 돌려서 가고 싶을 정도였습니다. 특히 배가 360도 회전해서 죽다 살아났는데도 항해를 하다 보면 원래 그런 거라는 둥, 이건 내 배니까 구조요청을 할 건지 결정은 내가 한다는 둥 끝까지 모두의 목숨이 위험한 상황에서도 멍청한 고집을 부립니다. 전형적 민폐에 맨스플레인.


이 인물을 이렇게 자세하게 설명하는 이유는 주인공 안드레아 게일호의 선장도 약간 비슷했기 때문이예요.

그의 친구이자 한나 보든호의 선장인 린다가 경고를 하는데도 무시하고 폭풍속으로 돌진을 하죠.

사투를 벌이다 결국 돌아가자고 계획을 변경하지만 너무 늦게 결정을 내리는 바람에 모두들 파멸하는 영화죠.

저는 이 부분에서도 빌리가 무리한 항로로 밀어붙인 계기가 린다와 교신을 하면서 자기는 고기를 하나도 못 잡았는데 린다는 좀 건졌다고 하는 장면에서 묘한 질투심 같은게 그를 자극한 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어요. 거기다가 하필이면 자기보다 운도 좋고 실력도 좋은 사람이 여자란 말이죠. 물론 빌리는 린다를 좋아하고 그들은 좋은 친구사이이지만, 만약 린다가 여자가 아니었다면 그렇게 무리하게 밀어붙였을까요? 영화는 빌리에게 그렇게까지 해야하는 당위성을 만들어주려고 했던 게 아닐까요? 


뭐야, 이거 남혐영화인가? 라고 잠깐 생각했지만

2000년에 그런 영화를 만들리가 없잖아요. 그런데 또 아니라고 하기에는 왜 미스트랄호 선장도 저 따위냔 말이죠. 

말하자면 이 영화에서 이성적이고 논리적인 판단을 내리는 건 여자들밖에 없어요. 미스트랄호의 선장도 여자들이 '더는 못 참아 구조요청을 해야돼'라고 하는 바람에 목숨을 건졌어요. 그는 마지막 순간까지도 구조요청을 못하게 하려고 고함을 질러대는데 저는 정말 무전기 작동하는 여자를 뒤에서 때릴 거라고까지 생각했다니까요. 

안드레아 게일호를 구조해달라고 요청 한 것도 린다였죠. 정작 그 배의 선장은 무전도 끊어버리고 근자감에 쩔어서 폭풍속으로 돌진하고.


그게 아무리 2000년의 영화를 2000년대의 시각으로 보려고 해도 오늘날의 시각으로 볼 수밖에 없는 거잖아요. 그래서 영화가 의도하지 않았을 이상한 것들이 자꾸 눈에 들어와요. 뭐지? 이 어부들의 이야기를 드라마틱하게 만들고 싶었던 것인가? 자연에 목숨으로 맞서는 진짜 사나이? 듀나씨는 여자들을  항상 그런 전형적이고 평면적인 캐릭터에 가둬버리는 한국 영화들을 줄곧 비판해왔는데 제 눈에는 이 영화가 그 반대의 경우로 보였어요. 남자들을 저렇게 멍청하고 고집스럽고 잘못된 판단만 내리는 인물들로 묘사해놨잖아요. 그런데 놀랍게도 영화는, 그들의 투쟁, 그들의 사랑과 운명, 그리고 직업정신 (바다 사나이들이니 바다에서 죽는다)을 조명하는 드라마가 됩니다.


물론 이들이 어부라는 것에 어느정도 캐릭터의 전형성이 부여된다는 걸 모르는 건 아닙니다만, 그렇다고 그렇게 극단적으로까지 할 이유까진 사실 잘 모르겠어요. 주인공들중에 죽고 싶은 사람은 아무도 없었던 것 같은데요. 빌리가 모두가 반대하는 출항을 그렇게 밀어붙인 이유로 선주의 압력인 듯한 장면이 잠깐 등장하지만 그야말로 잠깐이고 영화내내 크게 부각되지 않아서 설득력이 약해요. 모든 건 빌리의 욕심처럼 보이거든요.


그 와중에 높은 파도로 인해 선실에 물이 차는 걸 막기 위해 입구를 철판으로 막아서 잠그었던 것이 배가 전복했을 때 오히려 트랩이 되고 말죠. 조타실이 아닌 곳에 있던 어부들은 그대로 익사하고 맙니다. 어떤 상황에서도 퇴로는 확보해두어야 한다는 교훈을 준 이야기였습니다.  (영화와 같은 그 정도의 폭풍속에서는 퇴로가 있건 없건 크게 의미가 없겠습니다만)


아마도 이건 2000년 영화를 2018년에 봤기 때문이겠죠? 그리고 세월호 이전과 이후의 이런 영화는 또 달리 보일수 밖에 없겠죠. 아무리 어부들의 생사를 건 사투와 드라마를 얘기한다고 해도 사람이 바다에서 물에 빠져 죽어가는 걸 그냥 재미로 볼 수는 없게 되었어요. 왜 저런 멍청한 판단을 내려서 아까운 목숨을 잃게 만드느냐고 영화보는 내내 욕이나 해댈뿐이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4140
110444 [바낭] 동전던지기, 루시퍼(미드) 3시즌 [2] 가라 2018.12.27 423
110443 평론가들의 시대는 갔지요 [6] 흙파먹어요 2018.12.27 1596
110442 이런저런 잡담...(황교익, 인싸체험, 드래곤시티) 안유미 2018.12.27 827
110441 '버드 박스', 이병태 교수의 칼럼에 대한 이강국 교수의 단평 [5] 겨자 2018.12.27 1075
110440 PMC:더벙커를 보고.. 라인하르트012 2018.12.27 659
110439 정해진 운명, 있는 건가? [9] 칼리토 2018.12.26 1363
110438 한국판 우버? 논란 혹은 택시업계 vs 카카오 카풀 논란에 대한 단상 + 중국의 차량공유 [4] soboo 2018.12.26 963
110437 무선망과 유선망 madhatter 2018.12.26 477
110436 [바낭] 레드 데드 리뎀션2 간략 소감 [6] 로이배티 2018.12.26 694
110435 애절한 노래 가사 가끔영화 2018.12.26 308
110434 이해할 수 없는 일들 [12] 어디로갈까 2018.12.26 1492
110433 [육아바낭] 크리스마스 선물 [14] 가라 2018.12.26 944
110432 '메리 포핀스 리턴즈'를 보고. (스포는 없지만 캐스팅, 분위기나 노래 언급) [4] S.S.S. 2018.12.26 876
110431 그린북을 보고(약 스포) [4] 연등 2018.12.25 626
110430 저 신용 사회란 [2] madhatter 2018.12.25 737
110429 중국 신용카드와 관련된 헛소리들 [13] soboo 2018.12.25 1425
110428 30일날에 듀게 연말모임하려고 해요. 괜찮으시면 와주세요.(링크첨부) [1] 안유미 2018.12.25 874
110427 범블비를 보고.. [2] 라인하르트012 2018.12.25 665
110426 이런저런 일기... [1] 안유미 2018.12.25 444
110425 슈톨렌과 파네토네 - 크리스마스에 먹는 빵들 [7] Bigcat 2018.12.25 109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