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신이 피폐해지고 방전된 배터리를 가지고 기계를 억지로 굴리듯 살다가 문득, 문득 뭔가 장애에 부딛히면

우왕~하고 길거리에 넘어진 아이처럼 펄펑 울고 싶어진 날입니다.


벌써 5월 9일인가요. 5월은 참으로 화창한 날이건만. 식사하고 바라보는 하늘, 나무,,꽃들,,,,


오늘도 하루를 클리어.


아, 직장이 있어. 난 감사해. 정말 감사해. 그런 마음이 없는건 아니랍니다.

알죠. 얼마나 힘들게 얻었는데.


하지만, 전 지금 그냥 목놓아 울고만 싶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4140
110444 [바낭] 동전던지기, 루시퍼(미드) 3시즌 [2] 가라 2018.12.27 423
110443 평론가들의 시대는 갔지요 [6] 흙파먹어요 2018.12.27 1596
110442 이런저런 잡담...(황교익, 인싸체험, 드래곤시티) 안유미 2018.12.27 827
110441 '버드 박스', 이병태 교수의 칼럼에 대한 이강국 교수의 단평 [5] 겨자 2018.12.27 1075
110440 PMC:더벙커를 보고.. 라인하르트012 2018.12.27 659
110439 정해진 운명, 있는 건가? [9] 칼리토 2018.12.26 1363
110438 한국판 우버? 논란 혹은 택시업계 vs 카카오 카풀 논란에 대한 단상 + 중국의 차량공유 [4] soboo 2018.12.26 963
110437 무선망과 유선망 madhatter 2018.12.26 477
110436 [바낭] 레드 데드 리뎀션2 간략 소감 [6] 로이배티 2018.12.26 694
110435 애절한 노래 가사 가끔영화 2018.12.26 308
110434 이해할 수 없는 일들 [12] 어디로갈까 2018.12.26 1492
110433 [육아바낭] 크리스마스 선물 [14] 가라 2018.12.26 944
110432 '메리 포핀스 리턴즈'를 보고. (스포는 없지만 캐스팅, 분위기나 노래 언급) [4] S.S.S. 2018.12.26 876
110431 그린북을 보고(약 스포) [4] 연등 2018.12.25 626
110430 저 신용 사회란 [2] madhatter 2018.12.25 737
110429 중국 신용카드와 관련된 헛소리들 [13] soboo 2018.12.25 1425
110428 30일날에 듀게 연말모임하려고 해요. 괜찮으시면 와주세요.(링크첨부) [1] 안유미 2018.12.25 874
110427 범블비를 보고.. [2] 라인하르트012 2018.12.25 665
110426 이런저런 일기... [1] 안유미 2018.12.25 444
110425 슈톨렌과 파네토네 - 크리스마스에 먹는 빵들 [7] Bigcat 2018.12.25 109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