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를 찾습니다 행렬 동참합니다

2018.05.10 01:50

miniJ 조회 수:763

게시판 추억 속의 영화들을 찾는 글들을 보다가 문득 생각난 영화가 있어 올립니다.
어린이 시절 일요일 오후에 TV에서 해준 명화극장(?)류의 프로에서 봤는데요.
등장인물들 의상이나 머리띠 등이 히어로물에 나올 법한 모양새였고, (뭔가 신화를 재현한 모습인데 그때는 저리 보였을 수도 있을꺼 같아요)
결국 지들끼리 지지고볶고 싸우다 결말은 악당승리. 지구멸망. 우주멸망.
마지막 엔딩장면의 배경은 뒤로는 새까맣게 멸망한 우주고 위에 서술한 복장의 등장인물 세명이 가로로 원투쓰리 나란히 정면(즉 관객 혹은 시청자쪽)으로 서서 멍한 표정을 짓고 있는 바스트샷으로 끝나는데요.
아마 그간 살아왔던 혹은 배워왔던 어린이 세상(권선징악. 착한편 우리편) 가치관을 다 때려뿌수는 악당이 승리하고 온우주가 멸망하는 이야기를 처음 본 충격에 엔딩만 강렬하게 기억에 남은 것 같습니다.
근데 저런 내용임에도 불구하고 어린이 시청자가 시청가능한 주말 오후 친구집 혹은 우리집에서 부모님도 안계시고 우리끼리 놀다가 TV로 본 기억이 있거든요.
이리 허술한 기억으로 영화를 찾을 수 있을런지 모르겠지만, 운 좋게 어린이시절 주말 오후에 그간의 가치관을 뒤짚는 우주멸망 영화를 같이 보신 분이 계실까하여 여쭤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2198
109165 서울국제여성영화제 [자유연기] [2] 사팍 2018.06.08 351
109164 청와대에서 탁현민같은 잡놈을 데려 쓸때부터 알아봤어야했는데 [19] soboo 2018.06.08 2588
109163 그림을 배우고 있어요 71 : 아가씨 [5] 샌드맨 2018.06.07 322
109162 이거 해보시고 다시 한번 객관적 자신을 느껴보세요 [1] 가끔영화 2018.06.07 694
109161 평범한 하루가 얼마나 소중한건줄 아니? 하는 계몽영화 한편 봤네요 가끔영화 2018.06.07 645
109160 노장 톰크루즈 첫 할로 점프 스타 [1] 가끔영화 2018.06.07 592
109159 라파엘 나달 : 디에고 슈와르츠만 프랑스오픈 8강전 [7] 영화처럼 2018.06.07 1004
109158 미니시리즈 드라마가 원래 8부작에서 16부작을 말하는게 됐군요 [1] 가끔영화 2018.06.06 528
109157 사파이어 드레스의 아가씨 [8] 샌드맨 2018.06.06 610
109156 애들 강도단 단편영화 황당하고 재밌습니다 가끔영화 2018.06.06 355
109155 [채널CGV 영화] 클린트 이스트우드 감독의 <아메리칸 스나이퍼> [7] underground 2018.06.06 741
109154 양승태 대법원, '재판 거래', 상고법원 [11] 겨자 2018.06.06 1171
109153 탈코르셋 운동 [43] Bigcat 2018.06.06 3419
109152 박세은씨가 브누아 르 라당스 상을 받았네요 [3] stardust 2018.06.06 1158
109151 ┌개소리 잘들었어 사팍 2018.06.06 968
109150 범블비 스핀오프가 나오는군요 [7] 부기우기 2018.06.06 827
109149 잡담 - 댁이 이상해요, 요즘 애청하는 프로 [1] 연등 2018.06.05 787
109148 리메이크가 더 나은 영화는 어떤 작품이 있을까요 [36] 자두맛사탕 2018.06.05 1495
109147 이달의 숨어서 빛나는 아이돌 노래들 연등 2018.06.05 447
109146 빠삐용을 리메이크 했군요 [6] 가끔영화 2018.06.05 77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