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듀게에 이런 저런 영화를 찾는 글들을 보니 문득 예전에 제가 한참 애타게 찾았던 영화가 생각났어요. 


<환상의 여인>이라는 영화인데 이 제목으로는 도저히 찾을 수가 없었으니 아마 제 머리 속에서 날조된 제목일 거예요. 


나중에 알고 보니 <슈퍼맨>의 크리스토퍼 리브가 남자주인공이었는데 그 영화를 봤을 땐 그것도 몰랐죠. 


여자주인공을 맡은 배우도 어디선가 많은 본 얼굴이었는데 역시 이름을 기억하진 못했어요. 


단서는 오직 스토리뿐... 주인공 남자가 어느 미술관에서 굉장히 아름답고 신비로운 표정을 한 여인의 초상화를 감상하다가 


저 여인을 만나고 싶다고 중얼거렸는데 마법처럼 시간을 수십 년 거슬러 올라가서 그 아름답고 신비로운 여인을 만나게 돼요.  


그리고 두 사람은 사랑에 빠지죠. 이런저런 일을 겪으며 두 사람은 점점 더 서로를 사랑하게 되는데 어느 순간 불의의 사고로 


남자는 그 세계에서 튕겨져 나와 현실로 돌아오게 됩니다. 


돌아온 남자는 밥도 못 먹고 잠도 못 자고 계속 침대에 누워 사랑했던 여인을 떠올리며 그 시간으로 돌아가려고 안간힘을 쓰고  


온갖 시도를 다 해보지만 그게 남자의 의지로 되는 일이 아니죠. 


남자는 그 여인을 처음 봤던 미술관에 가서 초상화를 보며 그 여인을 그리워하고 다시 돌아갈 방법을 찾지만 


결국 돌아갈 수 없는 시간, 그녀를 다시 만날 수 없는 공간에  갇힌 남자는 희망을 잃고 마치 침대에 팔다리가 묶인 수인처럼


꼼짝도 않고 누워서 서서히 죽어가는 영화였어요. 


남자는 누워서 미술관에서 본 그녀의 그림 속 표정을 계속 떠올리고 그 여인의 신비로운 표정이 남자의 온 마음을 사로잡는 것처럼 


화면을 가득 채우는 장면이 여러 번 나왔는데 그 초상화 속 여인의 신비롭고 매혹적인 표정에 저도 압도되었던 것 같아요. 


얼굴 자체가 아름답다기보다는 클로즈업된 표정을 여러 각도로 보여주는 화면에 묘하게 빨려들어갔었죠. 


같은 시간에 존재하는 사람이면 헤어져서 만나지 못해도 언젠가는 우연히라도, 혹은 마음만 먹으면 찾아가서 만날 가능성이 


조금이라도 있는데 다른 시간 속에 존재하는 여인을 사랑하게 된 남자는 할 수 있는 일이 아무 것도 없었어요. 


이런 어쩔 수 없는 상황 속에서의 완전한 상실감, 죽음을 향해 가는 남자의 모습이 저에게 굉장히 깊은 인상을 남겼던 것 같아요. 


나중에 이 영화를 찾았고 다시 봤는데 제가 처음부터 이 영화를 본 건 아니었는지, 아니면 무슨 일로 중간에 못 봤는지 


제 기억보다 훨씬 밝은 분위기의 영화더군요. 남자가 현실로 돌아온 후부터 죽을 때까지 계속 여인의 얼굴을 환상처럼 


되새김하는 장면들에 제 기억이 집중되어 있어서 그런지 굉장히 슬프고 신비로운 분위기의 영화로 기억하고 있었는데 


다시 보니 좀 평범한 로맨스 영화 같았어요. 그야말로 제 '환상의' 영화, 제 '환상의 여인'이었던 듯... 


제 환상이 깨질까봐 전반부만 좀 보다가 안 봤던가, 중간 중간 몇 장면은 찾아봤던가 그러네요.  


위에 적은 영화의 스토리는 처음 봤던 때의 기억과 영화를 찾은 후에 봤던 기억, 그리고 처음 기억을 보존하고 싶은 욕망이 뒤섞여서 


다시 재창조+날조된 내용이라 실제 영화의 내용과는 완전히 다를 수도 있습니다. ^^ 


어쨌든 찾아보니 imdb 평론가 평점이 무려 29점인 영화... orz  그래도 사운드트랙은 다시 들어도 좋더군요. 


그 영화를 보면서 뛰어넘을 수 없는, 참 막막한 시간의 거리에 대해 처음으로 생각했던 것 같아요.  




John Barry - Somewhere in Time(198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3658
110077 닮은 꼴 [1] 가끔영화 2018.11.02 245
110076 국내 영화 VOD 서비스는 어디가 제일 좋나요? [9] 부기우기 2018.11.02 909
110075 아 행복!! [12] 모스리 2018.11.02 1132
110074 IZ*ONE - La Vie en Rose 감상 S.S.S. 2018.11.02 418
110073 [한남또] 게스트하우스서 성폭행한 대학생 집행유예, 고백 거절한 소개팅 여성을 폭행·강간한 남성 구속 [30] eltee 2018.11.02 1955
110072 '스타 이즈 본' 본 잡담 [13] 2018.11.01 1066
110071 아이즈원 O my 무대영상 메피스토 2018.11.01 643
110070 [듀나인] 인증서 오류가 뜨는데요. ㅠㅠ [6] underground 2018.11.01 1099
110069 멋있는 토크쇼 호스트 가끔영화 2018.11.01 329
110068 손 THE GUEST 오늘자 감상.. [1] 라인하르트012 2018.11.01 880
110067 스티븐 콜베어에서 본 콤씨 가끔영화 2018.11.01 326
110066 청원 동참해주세요(심신이 힘드신 분은 클릭하지 마세요..) [6] 은밀한 생 2018.11.01 1381
110065 여행 가고 싶어 안달이 나는군요. [1] 가을+방학 2018.10.31 692
110064 결혼과 게임 [7] 강철수 2018.10.31 1492
110063 보헤미안랩소디를 보고.. [4] 라인하르트012 2018.10.31 1520
110062 나이 많으신 이런 분들도 많습니다 가끔영화 2018.10.31 633
110061 [링크] 文경제 어디서 잘못되고 있나? [34] 연등 2018.10.31 2384
110060 [이탈리아 커피기행, 밀라노] 스타벅스 밀라노 Starbucks Reserve Roastery Milano, 카페잘 Cafezal Torrefazione Specialty Coffee [14] beirut 2018.10.30 954
110059 요즘 들어본 음악(노래)들 [2] soboo 2018.10.30 615
110058 이런저런 일상잡담(AKB, 아이즈원 신곡 MV) [2] 메피스토 2018.10.29 95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