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듀게에 이런 저런 영화를 찾는 글들을 보니 문득 예전에 제가 한참 애타게 찾았던 영화가 생각났어요. 


<환상의 여인>이라는 영화인데 이 제목으로는 도저히 찾을 수가 없었으니 아마 제 머리 속에서 날조된 제목일 거예요. 


나중에 알고 보니 <슈퍼맨>의 크리스토퍼 리브가 남자주인공이었는데 그 영화를 봤을 땐 그것도 몰랐죠. 


여자주인공을 맡은 배우도 어디선가 많은 본 얼굴이었는데 역시 이름을 기억하진 못했어요. 


단서는 오직 스토리뿐... 주인공 남자가 어느 미술관에서 굉장히 아름답고 신비로운 표정을 한 여인의 초상화를 감상하다가 


저 여인을 만나고 싶다고 중얼거렸는데 마법처럼 시간을 수십 년 거슬러 올라가서 그 아름답고 신비로운 여인을 만나게 돼요.  


그리고 두 사람은 사랑에 빠지죠. 이런저런 일을 겪으며 두 사람은 점점 더 서로를 사랑하게 되는데 어느 순간 불의의 사고로 


남자는 그 세계에서 튕겨져 나와 현실로 돌아오게 됩니다. 


돌아온 남자는 밥도 못 먹고 잠도 못 자고 계속 침대에 누워 사랑했던 여인을 떠올리며 그 시간으로 돌아가려고 안간힘을 쓰고  


온갖 시도를 다 해보지만 그게 남자의 의지로 되는 일이 아니죠. 


남자는 그 여인을 처음 봤던 미술관에 가서 초상화를 보며 그 여인을 그리워하고 다시 돌아갈 방법을 찾지만 


결국 돌아갈 수 없는 시간, 그녀를 다시 만날 수 없는 공간에  갇힌 남자는 희망을 잃고 마치 침대에 팔다리가 묶인 수인처럼


꼼짝도 않고 누워서 서서히 죽어가는 영화였어요. 


남자는 누워서 미술관에서 본 그녀의 그림 속 표정을 계속 떠올리고 그 여인의 신비로운 표정이 남자의 온 마음을 사로잡는 것처럼 


화면을 가득 채우는 장면이 여러 번 나왔는데 그 초상화 속 여인의 신비롭고 매혹적인 표정에 저도 압도되었던 것 같아요. 


얼굴 자체가 아름답다기보다는 클로즈업된 표정을 여러 각도로 보여주는 화면에 묘하게 빨려들어갔었죠. 


같은 시간에 존재하는 사람이면 헤어져서 만나지 못해도 언젠가는 우연히라도, 혹은 마음만 먹으면 찾아가서 만날 가능성이 


조금이라도 있는데 다른 시간 속에 존재하는 여인을 사랑하게 된 남자는 할 수 있는 일이 아무 것도 없었어요. 


이런 어쩔 수 없는 상황 속에서의 완전한 상실감, 죽음을 향해 가는 남자의 모습이 저에게 굉장히 깊은 인상을 남겼던 것 같아요. 


나중에 이 영화를 찾았고 다시 봤는데 제가 처음부터 이 영화를 본 건 아니었는지, 아니면 무슨 일로 중간에 못 봤는지 


제 기억보다 훨씬 밝은 분위기의 영화더군요. 남자가 현실로 돌아온 후부터 죽을 때까지 계속 여인의 얼굴을 환상처럼 


되새김하는 장면들에 제 기억이 집중되어 있어서 그런지 굉장히 슬프고 신비로운 분위기의 영화로 기억하고 있었는데 


다시 보니 좀 평범한 로맨스 영화 같았어요. 그야말로 제 '환상의' 영화, 제 '환상의 여인'이었던 듯... 


제 환상이 깨질까봐 전반부만 좀 보다가 안 봤던가, 중간 중간 몇 장면은 찾아봤던가 그러네요.  


위에 적은 영화의 스토리는 처음 봤던 때의 기억과 영화를 찾은 후에 봤던 기억, 그리고 처음 기억을 보존하고 싶은 욕망이 뒤섞여서 


다시 재창조+날조된 내용이라 실제 영화의 내용과는 완전히 다를 수도 있습니다. ^^ 


어쨌든 찾아보니 imdb 평론가 평점이 무려 29점인 영화... orz  그래도 사운드트랙은 다시 들어도 좋더군요. 


그 영화를 보면서 뛰어넘을 수 없는, 참 막막한 시간의 거리에 대해 처음으로 생각했던 것 같아요.  




John Barry - Somewhere in Time(198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2151
109134 ebook 듣기 기능 좋네요 [8] 딸기와플 2018.06.04 775
109133 일전에 유시진 작가님 근황 물어보신분 계시잖아요? [7] 프레키 2018.06.04 1752
109132 [듀나in] 듀나 님 예전 영화 리뷰 다 없어진 건가요? [2] centrum 2018.06.04 910
109131 [MV] FIESTAR(피에스타) _ You’re pitiful(짠해) 둥실둥실 2018.06.04 367
109130 짜증나는 후보 [9] 살구 2018.06.03 2092
109129 해질녘이 아름다운 계절이 돌아왔군요. [6] underground 2018.06.03 834
109128 홍상수 영화 좋아하는 분들 좋아할 클레어의 카메라 가끔영화 2018.06.03 720
109127 이런저런 잡담...(가시, 집착) [1] 여은성 2018.06.03 538
109126 이배우 누구일까요 [1] 가끔영화 2018.06.02 651
109125 내 ID는 강남미인도 드라마화 되면서 망했네요. [9] 튜즈데이 2018.06.02 2300
109124 호 불어달라고요? [1] Kaffesaurus 2018.06.02 873
109123 냉우동 만들기 [6] underground 2018.06.02 1388
109122 컴버배치, 베이커가에서 강도 4명과 맞서 시민 구해 [2] 포도밭 2018.06.02 1423
109121 김정은이 봉인을 한 친서를 트럼프만 열어볼 수 있다 [7] 일희일비 2018.06.02 1552
109120 한솔로가 망한 이유 [13] 잘살아보세~ 2018.06.02 2173
109119 여기 나오는 가수 거의 다 알지만 한명이라도 모르는 분 가끔영화 2018.06.02 522
109118 버스정류장 모음,영화 장면도 있어요 가끔영화 2018.06.01 501
109117 브런치 링크 올립니다. [5] Kaffesaurus 2018.06.01 1468
109116 잡담 - 한 솔로 영화 짤막 감상(스포), 켄드릭 라마 내한, 613선거 [6] 연등 2018.05.31 1205
109115 만일 이번 민주당 정권이 실패로 끝나거나 정권 연장을 하지 못하게 된다면 [10] soboo 2018.05.31 293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