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첫번째는 애니메이션인데요. 한 마녀가 신비로운 새 때문에 봉합에서 풀리나... 초반에 간결한 작화로 나무에서 황금사과가 열리기도하고 나무가 마녀로 변했던것 같아요. 여차저차해서 결국 내용은 용감한 남자아이가 여자친구(또는 공주)를 구한다는 내용이었던것 같습니다. 일본애니메이션일거라 생각했는데 외국작품일까 싶기도하고 그러네요.


2. 제 믿을 수 없는 기억으로는 한때 SBS에서 주말이나 일요일 낮에 영화를 방영해줬던걸로 기억하는데.. 내용인즉슨 한 무리의 남자들이 사막같은 곳에서 서서히 미쳐가는듯한 내용이었어요. 막 잔인한 장면이 있는 영화는 아니었고 분위기만 진지하게 흘러가는 식이었는데, 한 사람씩 이상해지다 어떤 사람은 웃통을 벗고 짐승의 생피를 먹는 장면도 있었는데 기억나는건 이 정도인데. 이런 류의 영화가 워낙 많아서 아직 찾지는 못하고 있어요.

3. 또 한 영화는 역시 TV에서 봤고, KBS1에서 방영하는걸 봤던것 같아요. 한 남자청년(혹은 조숙한 청소년)이 자살하는 내용을 다루고 있는데, 정확하지 않지만 영화초반에 남자청년이 자동차 추락으로 자살을 시도하려다 괴로워하는 장면으로 시작했던것 같아요. 그러다 영화중반까지 이 청년의 일상이 다뤄지고, 한 장면에서는 수영장에서 친구들이 물속으로 들어오라고 하니까 양말부터 하나, 둘 벗다가 마지막에 장난으로 바지를 벗으려는 시늉을 하다가 물로 빠지는 장면이 있었고요. 무엇보다 영화중반 이후는 결국 이 청년이 자살을 했고 남겨진 사람들의 얘기로 진행되었던것 같아요.


제 기억 속에 봉인된 이 영화들 과연 현실로 소환가능할까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4285
110506 2018 National Society of Film Critics Award Winners [3] 조성용 2019.01.06 294
110505 seesaw coffee - 상해에 어쩌다 보니 왔다면 2 [1] soboo 2019.01.06 564
110504 연대 총여학생회 폐지와 동국대 총여 감사 거부 [6] 하하하 2019.01.05 1283
110503 가장 이상적인 수육 삶기와 스마트 체중계 [5] 칼리토 2019.01.05 1094
110502 이런저런 일기...(서퍼, 노래방, 매운국물) [2] 안유미 2019.01.05 519
110501 스카이 캐슬은 어떻게 매회 빵빵 터지네요.(스포) [9] Bigcat 2019.01.05 2040
110500 [KBS1 독립영화관] 신년단편특집 [1] underground 2019.01.05 333
110499 신년 독서 - ‘민트의 세계’ by djuna (스포 없음) [4] soboo 2019.01.04 774
110498 이런저런 일기...(대리인) [1] 안유미 2019.01.04 471
110497 굳이 딴지 걸어보는 사주의 이상함 [13] 흙파먹어요 2019.01.04 1399
110496 [넷플릭스] Tidying Up with Marie Kondo 콘도 마리와 정리하기 [1] 겨자 2019.01.04 1026
110495 1월에 보고 싶은 영화들 [3] Bigcat 2019.01.03 862
110494 [바낭] 존재 자체가 스포일러인 그 영화가 이번 달 개봉이네요 [2] 로이배티 2019.01.03 1600
110493 허를 찌르는 시사퀴즈 [4] Bigcat 2019.01.03 528
110492 머저리와의 카톡 [6] 어디로갈까 2019.01.03 1331
110491 [바낭] 영화 '유전' 스포일러 없는 후기 & 잡다한 개인 신상, 시국 잡담 [9] 로이배티 2019.01.02 1514
110490 이런저런 쓰잘데기없는 잡담 여러가지... [2] 귀장 2019.01.02 658
110489 굳이 중국여행 따위 애써서 할 필요는 없지만 어쩌다보니 상해에 왔다면 [10] soboo 2019.01.02 1606
110488 [만화] '어제 뭐 먹었어' 14권 [7] 겨자 2019.01.02 1352
110487 너는 이미 당해있다 [15] 흙파먹어요 2019.01.02 167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