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첫번째는 애니메이션인데요. 한 마녀가 신비로운 새 때문에 봉합에서 풀리나... 초반에 간결한 작화로 나무에서 황금사과가 열리기도하고 나무가 마녀로 변했던것 같아요. 여차저차해서 결국 내용은 용감한 남자아이가 여자친구(또는 공주)를 구한다는 내용이었던것 같습니다. 일본애니메이션일거라 생각했는데 외국작품일까 싶기도하고 그러네요.


2. 제 믿을 수 없는 기억으로는 한때 SBS에서 주말이나 일요일 낮에 영화를 방영해줬던걸로 기억하는데.. 내용인즉슨 한 무리의 남자들이 사막같은 곳에서 서서히 미쳐가는듯한 내용이었어요. 막 잔인한 장면이 있는 영화는 아니었고 분위기만 진지하게 흘러가는 식이었는데, 한 사람씩 이상해지다 어떤 사람은 웃통을 벗고 짐승의 생피를 먹는 장면도 있었는데 기억나는건 이 정도인데. 이런 류의 영화가 워낙 많아서 아직 찾지는 못하고 있어요.

3. 또 한 영화는 역시 TV에서 봤고, KBS1에서 방영하는걸 봤던것 같아요. 한 남자청년(혹은 조숙한 청소년)이 자살하는 내용을 다루고 있는데, 정확하지 않지만 영화초반에 남자청년이 자동차 추락으로 자살을 시도하려다 괴로워하는 장면으로 시작했던것 같아요. 그러다 영화중반까지 이 청년의 일상이 다뤄지고, 한 장면에서는 수영장에서 친구들이 물속으로 들어오라고 하니까 양말부터 하나, 둘 벗다가 마지막에 장난으로 바지를 벗으려는 시늉을 하다가 물로 빠지는 장면이 있었고요. 무엇보다 영화중반 이후는 결국 이 청년이 자살을 했고 남겨진 사람들의 얘기로 진행되었던것 같아요.


제 기억 속에 봉인된 이 영화들 과연 현실로 소환가능할까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2198
109165 서울국제여성영화제 [자유연기] [2] 사팍 2018.06.08 351
109164 청와대에서 탁현민같은 잡놈을 데려 쓸때부터 알아봤어야했는데 [19] soboo 2018.06.08 2588
109163 그림을 배우고 있어요 71 : 아가씨 [5] 샌드맨 2018.06.07 322
109162 이거 해보시고 다시 한번 객관적 자신을 느껴보세요 [1] 가끔영화 2018.06.07 694
109161 평범한 하루가 얼마나 소중한건줄 아니? 하는 계몽영화 한편 봤네요 가끔영화 2018.06.07 645
109160 노장 톰크루즈 첫 할로 점프 스타 [1] 가끔영화 2018.06.07 592
109159 라파엘 나달 : 디에고 슈와르츠만 프랑스오픈 8강전 [7] 영화처럼 2018.06.07 1004
109158 미니시리즈 드라마가 원래 8부작에서 16부작을 말하는게 됐군요 [1] 가끔영화 2018.06.06 528
109157 사파이어 드레스의 아가씨 [8] 샌드맨 2018.06.06 610
109156 애들 강도단 단편영화 황당하고 재밌습니다 가끔영화 2018.06.06 355
109155 [채널CGV 영화] 클린트 이스트우드 감독의 <아메리칸 스나이퍼> [7] underground 2018.06.06 741
109154 양승태 대법원, '재판 거래', 상고법원 [11] 겨자 2018.06.06 1171
109153 탈코르셋 운동 [43] Bigcat 2018.06.06 3419
109152 박세은씨가 브누아 르 라당스 상을 받았네요 [3] stardust 2018.06.06 1158
109151 ┌개소리 잘들었어 사팍 2018.06.06 968
109150 범블비 스핀오프가 나오는군요 [7] 부기우기 2018.06.06 827
109149 잡담 - 댁이 이상해요, 요즘 애청하는 프로 [1] 연등 2018.06.05 787
109148 리메이크가 더 나은 영화는 어떤 작품이 있을까요 [36] 자두맛사탕 2018.06.05 1495
109147 이달의 숨어서 빛나는 아이돌 노래들 연등 2018.06.05 447
109146 빠삐용을 리메이크 했군요 [6] 가끔영화 2018.06.05 77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