괜한 글을 썼습니다.

2018.05.13 16:42

nabull 조회 수:1542

감정적으로 격해지기 쉬운 주제를 가지고 과하게 나이브한 태도로 글을 쓴 것 같습니다.

달을 가리키고 싶어도 손가락이 못생겼으니 시선이 분산되겠죠. 손가락을 다듬는 법을  배워야겠습니다.


많은 댓글을 보면서도 제 생각은 처음과 달라진 점이 거의 없습니다.

메인 팩터는 피해자가 남성이라는 게 아닙니다. 언론의 주목을 받는 사람이라는 쪽이 자연스럽습니다.

피해자의 자리에 여성을 뒀어도 이만한 조건이 갖춰지면 수사는 급물살을 탈 수밖에 없습니다.


그렇게 특정 사건에 편중되는 관심과 해결의지 자체가 좋지 않다는 문제의식은 저 또한 갖고 있고, 이 점 미리 밝히려고 노력했지만 실패했습니다. 말재주가 없는 탓입니다. 이 점 죄송합니다.

그 결과 저는 뇌가 없거나 속이 청순하거나, 혼자 딴세상 사는 뻔뻔한 사람이 되었습니다ㅎ



제 글이 최소한의 예의를 저버렸나요? 제 말이 모욕적이고 내용이 부도덕했나요?

아니면 그냥 마음에 안들었나요



꼰대같은 소리 하기엔 한참 어린 나이지만 듀게가 많이 바뀌었네요. 몇년 안오다가 작년부터 다시 기웃거리면서 어느정도 느끼긴 했지만

제 글에 대한 반응을 보니 확실히 체감이 됩니다.


예전엔 깨시민이니 문법나치니 싸움붙을 재료가 있어도 이렇진 않았던 걸로 기억합니다.

그때도 기교섞인 비아냥과 돌려깎기는 거의 듀게의 정체성이었지만, 저렇게 직접적인 깎아내리기는 자중하는 분위기가 있었고 나서서 자중시키는 유저들도 있었습니다.


몇년 듀게를 끊기 전에도 여성주의적인 글은 자주 올라왔었지만 지금이랑은 달랐습니다. 정확히 말하면 그 반응이 달랐습니다.

옳은 소리는 옳은 소리로 받아들여졌지만 과하게 나간 말은 과하게 나갔다는 반응을 얻었습니다.

여성주의를 얘기하기 위해서 남성의 문제를 극대화하지도 않았습니다.

ㅋㅋ 정말 "일부 한남"들은 왜그러는 건지ㅉㅉ

같은 댓글이 주류 의견이 됐던 적도 없습니다.

지금은 반대예요. 한쪽의 문제를 극대화시켜 너무 나가버린 글들에 여지없이 저런 댓글이 달리고 그게 주류의견으로 보여집니다.


제가 그 "여성주의"에 반하는 뉘앙스를 글에 풍겨서 저를 그런 댓글로 대하시는 건가요.









몇 문단을 더 썼다가 정리가 안돼서 지웠습니다.

입을 열어 나오는 말은 침묵보다 가치가 있어야 한다는데, 제 글이 여기서 침묵보다 가치가 있을까 싶어서, 글을 또 올리게 될 지는 모르겠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4285
110506 2018 National Society of Film Critics Award Winners [3] 조성용 2019.01.06 294
110505 seesaw coffee - 상해에 어쩌다 보니 왔다면 2 [1] soboo 2019.01.06 564
110504 연대 총여학생회 폐지와 동국대 총여 감사 거부 [6] 하하하 2019.01.05 1283
110503 가장 이상적인 수육 삶기와 스마트 체중계 [5] 칼리토 2019.01.05 1094
110502 이런저런 일기...(서퍼, 노래방, 매운국물) [2] 안유미 2019.01.05 519
110501 스카이 캐슬은 어떻게 매회 빵빵 터지네요.(스포) [9] Bigcat 2019.01.05 2040
110500 [KBS1 독립영화관] 신년단편특집 [1] underground 2019.01.05 333
110499 신년 독서 - ‘민트의 세계’ by djuna (스포 없음) [4] soboo 2019.01.04 774
110498 이런저런 일기...(대리인) [1] 안유미 2019.01.04 471
110497 굳이 딴지 걸어보는 사주의 이상함 [13] 흙파먹어요 2019.01.04 1399
110496 [넷플릭스] Tidying Up with Marie Kondo 콘도 마리와 정리하기 [1] 겨자 2019.01.04 1026
110495 1월에 보고 싶은 영화들 [3] Bigcat 2019.01.03 862
110494 [바낭] 존재 자체가 스포일러인 그 영화가 이번 달 개봉이네요 [2] 로이배티 2019.01.03 1600
110493 허를 찌르는 시사퀴즈 [4] Bigcat 2019.01.03 528
110492 머저리와의 카톡 [6] 어디로갈까 2019.01.03 1331
110491 [바낭] 영화 '유전' 스포일러 없는 후기 & 잡다한 개인 신상, 시국 잡담 [9] 로이배티 2019.01.02 1514
110490 이런저런 쓰잘데기없는 잡담 여러가지... [2] 귀장 2019.01.02 658
110489 굳이 중국여행 따위 애써서 할 필요는 없지만 어쩌다보니 상해에 왔다면 [10] soboo 2019.01.02 1606
110488 [만화] '어제 뭐 먹었어' 14권 [7] 겨자 2019.01.02 1352
110487 너는 이미 당해있다 [15] 흙파먹어요 2019.01.02 167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