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코르셋 운동

2018.06.06 12:44

Bigcat 조회 수:3429

15332_21664_3124.jpg

 

…최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 학생이 겪는 코르셋’이라는 해시태그가 등장했다. ‘코르셋’은 여성에게만 강요되는 화장한 얼굴, 긴 머리, 날씬한 몸매 등 일정한 외모 규준을 비판적으로 이르는 페미니즘 용어다.

10대 여성들이 해시태그 운동을 통해 일상에서 경험 하는 ‘코르셋’이 심각한 수준에 달했음을 스스로 말하고 나선 것이다. 이 해시태그가 달린 수백건의 트윗에는 수면 부족과 식이 장애, 결막염 등 건강 문제를 겪으 면서도 화장과 다이어트를 계속할 수밖에 없을 만큼 심한 코르셋의 압박을 받고 있다…는 10대 여성들의 고발과 토로가 담겼다. 


…초등학생들에게도 화장은 일상이다. 외모 규준을 강요 받는 여성들의 연령대가 점점 더 낮아지고 있기 때문이다. 유튜브에서 ‘초딩 메이크업’을 검색하면 2만 9300여개의 관련 영상이 확인된다. 초등학교 3~6학년 여학생들은 영상 속에서 성인 뷰티 유튜버처럼 ‘학교 가기 5분 전 메이크업’을 소개하면서 미백 선크림을 바르고 붉은 색 틴트를 칠한다.

최근 뷰티 업계의 무서운 성장세도 이를 뒷받침한다. 지난해 뷰티업계에 따르면 화장품 시장은 매년 20% 가량 성장해 현재 약 3000억 규모로 커졌다.

녹색소비자연대가 지난해 발표한 ‘어린이 · 청소년 화장품 사용 행태’ 보고서에 따르면 여자 초등학생 42.7%, 중학생 73.8%, 고등학생 76.1%가 색조화장을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





이건 단지 세대차이 때문에 일어난 것인지, 아니면 요즘 확실히 "예쁘고 멋지게 꾸며야 한다."는 사회적 압박이 커진 탓인지…이런 저런 생각이 많이 들게 하는 기사입니다.

사실 제가 청소년기를 보냈던 80년대와는 확실히 다른 분위기이긴 합니다. 그 때는 청바지에 운동화 그리고 헐렁한 티셔츠와 점퍼가 여중고생들의 패션이었고(저는 교복 자율화 세대) 인형같이 예쁜 아이돌 가수들도 없던 시절이었죠. 화장이나 퍼머같은 건 학교 졸업하고 직장 다니면 하는거구나 생각했었는데,

요즘 청소년들이 다이어트와 메이크 업을 비롯한 외모 꾸미기에 저토록 열성일 줄은…>.<

아마도 티비매체의 영향이 큰 듯 합니다.


이러한 외모 꾸미기 문제는 비단 외국도 예외가 아니어서 미국에서도 한 때 사회 문제로 떠올랐던 적이 있습니다. '제 3의 인종차별'이라는 말이 생길 정도…그 때가 90년대 후반이던가…
(인종보다는 날씬하고 예쁘고 멋진 남녀가 취업도 잘 되고 승진도 잘 되고 연봉도 더 높다는 통계가 나와서 세기말 분위기를 뭔가 제대로 보여줬던…-_-; )



…사실 제 생각은 그렇습니다. 그냥 자기가 원한대로, 선택한대로 사는거죠. 꾸미는 것도 자기 맘대로고 안 꾸미는 것도 자기 맘대로 하면 좋겠다는 겁니다. 남에게 간섭 안하고요.


자기 선택대로 자기 스타일로 원하는대로 하는 거죠.




http://m.news.naver.com/memoRankingRead.nhn?oid=032&aid=0002872939&sid1=102&date=2018053120&ntype=MEMORANKING

 

 

 

 

 

 

트위터 이용자 @rusoranetuser가 지난 27일 게시한 #학생이_겪는_코르셋‘ 지지 트윗에 첨부한 사진. 긴 머리를 잘라 ’탈코르셋‘ 운동에 동참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í¸ìí° ì´ì©ì @rusoranetuserê° ì§ë 27ì¼ ê²ìí #íìì´_겪ë_ì½ë¥´ìâ ì§ì§ í¸ìì 첨ë¶í ì¬ì§. 긴 머리를 ìë¼ âíì½ë¥´ìâ ì´ëì ëì°¸íê² ë¤ë ë»ì ë°íë¤.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2626
109305 오션스8을 보고(스포 유) 연등 2018.06.27 841
109304 [주간커피, 6월 3주] 대전 톨드어스토리, 문화동 커피집 [8] beirut 2018.06.27 1351
109303 김부선의 ‘사적복수’와 공지영의 ‘낭비하기’ [9] soboo 2018.06.27 2479
109302 반의 반 (퇴사, 프리랜서, 암호화폐) [2] 강철수 2018.06.27 1027
109301 너무나 아름다운 메시의 골 [4] MELM 2018.06.27 1589
109300 모모랜드 BAAM Mv [1] 메피스토 2018.06.27 555
109299 남북화해+ 북미해빙무드에서 왜 일본만 걸림돌이 되려했는가? [1] soboo 2018.06.26 999
109298 An Open Letter About Female Coaches [1] 김지킴 2018.06.26 318
109297 (혐주의) 꼬카인을 아십니까? [21] 일희일비 2018.06.26 2988
109296 이런저런 일기... [2] 안유미 2018.06.26 781
109295 나의 평안을 위한 너의 행복 [12] 회사원A 2018.06.26 1178
109294 잡담- 한방울잔 [1] 연등 2018.06.25 531
109293 [바낭] 가려진 시간, 헤이트풀8 짧은 잡담 [3] 로이배티 2018.06.25 864
109292 듀나님의 ‘브로콜리 평원의 혈투’ 는 피서용으로 짱이네요 [5] soboo 2018.06.25 843
109291 자궁경부암, HPV, 페미니즘 [52] 겨자 2018.06.25 3163
109290 [오늘 채널CGV 영화] 언노운 걸 [11] underground 2018.06.25 724
109289 이재명의 추가변명은 정봉주와 참으로 유사하군요. [21] stardust 2018.06.25 2274
109288 비트코인의 재산성, 문장 [3] 按分 2018.06.25 804
109287 [스포일러] '바오', '인크레더블스 2' [4] 겨자 2018.06.25 623
109286 6월의 신부 2호냥 샌드맨 2018.06.25 28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