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차사용율 50% 맞추는 것 때문에 어제 자의반타의반으로 연차를 섰습니다.

쓰기 좋은 타이밍은 아니었지만 그나마 쓸 수 있는 날이 이번주 하루정도여서.. ㅠ.ㅠ


미션 임파서블 6를 봤습니다.

사전 정보는 최대한 피하고, 예고편이랑 어느 장면 찍다가 발목이 부러졌다더라 정도만 알고 갔습니다.

보면서 극중 논리로 몇가지 의문점이 들었습니다.


1-1. 초반에 이단 헌트는 아포슬 손에 플루토늄이 넘어가는 것을 막기 위해 베를린에서 작전하다가 플루토늄을 빼앗깁니다. 여기서 플루토늄이 아포슬의 손에 들어간 것으로 여겨집니다.

1-2. 그래서 델브룩 교수에게 핵테러 작전이 성공한것처럼 보여주고 낚아서 존 라크에 대한 정보를 얻습니다. 사실 지금까지 이 시리즈를 보아온 사람들이라면 이게 작전이라는건 쉽게 예측이 가능하지요. 

1-3. 그런데, 갑자기 아포슬(존 라크)에게는 플루토늄이 없고, 화이트 위도우를 통해 플루토늄을 받을것이라서, 그것을 가로채기 위해 파리로 작전을 나가랍니다.  여기서 플루토늄을 가로챈건 화이트 위도우였나보다 싶습니다.

1-4. 어찌어찌해서 화이트 위도우를 속이긴 했는데 화이트 위도우는 자기는 그냥 중간거래상이라면서 플루토늄을 받으려면 솔로몬 레인을 빼내오라고 합니다. 어? 그럼 플루토늄은 아포슬에게 있었던 것인가요? 


플루토늄이 아포슬에게 있었다면, 존 라크는 굳이 화이트 위도우를 만나야할 이유가 없습니다. 

그렇다면 애초에 아포슬은 이단 헌트를 끌어내기 위해 플루토늄을 뺏고, 없는척 해서 이단 헌트를 끌어내고, 한개를 넘겨주고 솔로몬 레인을 빼오려는 것이었다는 것일까요?

그런데, 화이트 위도우가 솔로몬 레인의 동선을 완벽히 파악하고 있었기 때문에 이단 헌트를 끌어낼 이유가 없었습니다. 크로스파이어 때문에 솔로몬 레인이 죽을 위험이 커서? 말 그대로 호송차는 방탄차량이었는데요. 게다가 솔로몬 레인을 빼오는데 존 라크(이단 헌트)쪽 인원은 2명(라크, 워커) 뿐이었고 나머지 십여명은 모두 화이트 위도우의 동생 및 부하들이었는걸요. 

이단 헌트를 이용하지 않아도 솔로몬 레인을 빼올 수 있었습니다.


그렇다면 솔로몬 레인이 이단 헌트에게 집착해서 이단 헌트에게 복수하기 위해 플루토늄을 하나 넘기면서까지 끌어냈다는 설명인데, 그러려면 솔로몬 레인이 외부의 아포슬이나 구 신디케이트 조직원들과 연락을 주고 받아야만 이런 쓸데없는 작전을 벌일 수 있을텐데, 이 부분에 대한 묘사는 전혀 없었습니다. 워커가 솔로몬 레인과 접촉할 수 있었다는 묘사도 없고요. (현장요원인 이단 헌트가 레인을 체포해서 넘긴후 레인을 볼 수 없었던 것 처럼, 현장요원인 워커도 레인 같은 초특급 범죄자를 만날 이유가 없으니까요)

전체적으로 이 핵테러 작전의 지휘자는 존 라크(워커)로 보이는데, 워커는 솔로몬 레인을 빼올 이유도 없고 솔로몬 레인이 이단 헌트에게 복수하려는 것을 도와줄 이유도 없었습니다. 

차라리 이전작에서 묘사했던것 처럼, 솔로몬 레인이 쥐고 있는 비밀 자금을 건내받으려고 했다던가, 점조직으로 이루어져 있어서 플루토늄을 가지고 있는 것은 워커가 영향력을 행사할 수 없는 다른 신디케이트 기반 테러조직이라 솔로몬 레인을 통해 플루토늄을 받으려고 했다던가 하는 내용이 나왔어야 할 것 같은데, 그런 언급은 없었습니다. 

즉, 전체적으로 가장 큰 액션 시퀀스인 파리 작전 자체가 있을 이유가 없었던 작전이었습니다.



두번째로..

아포슬은 카쉬미르 지역의 의료캠프에 핵무기 2개를 설치해놓습니다. (의료캠프 운운할때부터 줄리아가 나오겠구나 예측 가능했습니다.) 대체 왜요?

지구 인구의 1/3이 쓰는 상수원을 핵무기로 오염시키는게 목적이었다는데, 그렇다고 구하기도 힘든 핵무기 2개를 다 설치할 이유가 없습니다.

게다가 수십킬로톤급도 아니고 5메가톤급이라면 더더욱이요... 

(일본에 투하된 원폭이 20kt 급이고, ICBM에 탑재되는 수소폭탄이 보통 500kt ~ 1Mt 급인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

왠만한 대도시 하나를 쓸어버릴 수 있는 수폭을 2개나 한곳에서 터트리는 것은 '완벽'을 기하는 입장에서 보더라도 낭비라고 생각이 들었습니다.

차라리 벤지가 X레이, CT 기기들 사이에서 헤메는 것처럼, 폭탄을 '잘 숨겨놓는' 정도로는 안되었을까요?

후속편을 위해 솔로몬 레인을 살려준 것인지는 모르겠는데, 그럴 것이라면 플루토늄 1개는 남겨뒀어야 하지 않았나 싶었습니다.



그래서, 2편 정도를 만들 정도의 아이디어가 나왔는데, 그걸 무리하게 1편으로 축약한 것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더라고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3703
110127 Francis Lai 1932-2018 R.I.P. [5] 조성용 2018.11.11 341
110126 이번주의 K-POP: K/DA - 'POP/STARS' [2] skelington 2018.11.11 688
110125 보헤미안 랩소디, 박승 총재 인터뷰 [10] 겨자 2018.11.11 1735
110124 (벼룩) 만화책들 [3] 봄살랑살랑 2018.11.11 577
110123 이거 뭘 만든거게요 [3] 가끔영화 2018.11.11 586
110122 '라이프 온 마스'는 무슨 뜻인가요? [4] 왜냐하면 2018.11.11 2773
110121 [EBS2] 명화의 속삭임 [6] underground 2018.11.10 880
110120 이런저런 일기...(심심, 남자들) [1] 안유미 2018.11.10 805
110119 장하성과 김동연이 교체되었군요 연등 2018.11.09 1105
110118 내나이 스무살 적게 법으로 바꿔달라 [1] 가끔영화 2018.11.09 938
110117 트와이스 신곡 이야기.. [1] 라인하르트012 2018.11.08 948
110116 웹하드 회사들이 이제야 망하는군요 [8] KEiNER 2018.11.08 2675
110115 [듀그모 52~53주차] 파티/축제, 귀여운 괴물이나 벌레or가을 (발제자: bubblegum, Q) [1] rusender 2018.11.08 349
110114 아~~주 오래된 만화책, 도서 몇 권 책 값 무료, 착불배송 [2] 염즐옹 2018.11.08 756
110113 독서모임 동적평형 2018 10월 정모 후기 [2] 듀라셀 2018.11.08 494
110112 라디오로 음악 듣는 것 참 오랜만이네요. [5] underground 2018.11.08 790
110111 방안으로 들어온 강아지 [20] soboo 2018.11.07 2302
110110 여자친구와 이별의 기로에 서있습니다. [4] 가을+방학 2018.11.07 2168
110109 탄력 근무제 확대라니... [1] 가라 2018.11.07 1626
110108 잡담 - 존버를 포기시킨 미세먼지, 취업이 안되서 창업? [8] 연등 2018.11.07 134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