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듀게 그림 모임입니다.

매주 일요일 밤까지 정해진 주제에 대한 그림을 그려서 올리고 노는 모임입니다.

멤버가 되셔도 참여를 강제하는 일 없이 매우 느슨하게 굴러가고 있으니 언제든 쪽지로 문의를..




- 날짜 : 2018년 10월 28일

- 주제 : 파티/축제 ( 발제자 : bubblegum )






0SJ8Wbx.jpg


1. 제목 : 파리파리

2. 그린이 : 행여나

3. 재료 : 볼펜

4. 좀 그래도 파리








qeSsbZ1.jpg


1. 제목 : 지네와 개미의 집들이파티

2. 그린이 : Q

3. 재료 : 뽀로로 사인펜

4. 발목에 인어님이나 다른 분들의 그림처럼 여러 캐릭터들이 등장하는 그림을 그리고 싶었는데 마침내 했네요.








aucTcd3.jpg


1. 제목 : 혼돈과 불안의 파티

2. 그린이 : rusender

3. 재료 : 연필, 붓펜 + 보정

4. 흥겨운 파티처럼 시간을 흘려보내는 와중에 뿌리부터 망해가는걸 느끼며 불안해하는 감각. 








XCvaDq7.jpg


1. 제목 : 바닷가 파티

2. 그린이 : 발목에인어

3. 재료 : 수채화 + 과슈

4. 오랜만에 장시간 집중해서 그렸어요. 뿌듯하네요.








QndWn6O.jpg


1. 제목 : 렛츠파리

2. 그린이 : 백거빈

3. 재료 : ibis

4. .







- 날짜 : 2018년 11월 4일

- 주제 : 귀여운 괴물이나 벌레 or 가을 ( 발제자 : Q )






ruSz5EM.jpg


1. 제목 : 숲 속의 컵케잌 괴물

2. 그린이 : 발목에인어

3. 재료 : 수채화

4. 다시 한 번 그리고 싶은 소재에요.








cJxK4mY.jpg


1. 제목 : 벌레들

2. 그린이 : 행여나

3. 재료 : 연필

4. 귀엽숩니다.








ZYLeLTn.jpg


1. 제목 : 자괴감의 벌레

2. 그린이 : rusender

3. 재료 : 네임펜

4. 벌레같은 감정들





**


내일이면 벌써 금요일이네요. ;; 비가 옵니다.. 아 제발 미세먼지 OUT 플리즈.. ㅠ_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762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343
110871 통화 기피증 [5] 은밀한 생 2019.10.18 709
110870 80년 전을 누가 기억해!!! [1] 사팍 2019.10.18 637
110869 길음역 천 원 떡볶이가 없어졌군요 [6] 2019.10.18 602
110868 우직하고 끈기있게 일하는 마당쇠 윤석열 [2] 왜냐하면 2019.10.18 737
110867 갤럽 조국 사퇴 관련 인식 여론조사 - 잘된일 64% [1] Toro 2019.10.18 1628
110866 [넷플릭스바낭] '고스트 오브 슈거랜드:그는 어디에'와 '오, 라모나!' 를 보았습니다 [2] 로이배티 2019.10.18 410
110865 오늘의 90년대 한국 만화 일러스트 [3]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10.18 454
110864 [자동차 뻘글] 당신의 다음차는 뭐가 될까요? [13] 칼리토 2019.10.18 612
110863 주진우 이메일 해킹당함 [6] 휴먼명조 2019.10.18 1216
110862 까먹을까봐 - 웅동학원과 사모펀드는 언제 사회환원? [7] 휴먼명조 2019.10.18 510
110861 이런저런 일기...(프듀) 안유미 2019.10.18 329
110860 잠이 잘오는 방법 뭐가 있을까요? [19] 발목에인어 2019.10.18 652
110859 [바낭] 리분들. 진정하시고 맘에 드는 떡볶이나 한 번 골라 보시죠 [28] 로이배티 2019.10.17 1054
110858 넷플릭스 - 그래도 지구는 평평하다 후기 (스포 유) [1] 얃옹이 2019.10.17 516
110857 제가 정말 싫어하는 건 조국이 아니라 [16] 가을+방학 2019.10.17 1397
110856 수제 햄버거 가게를 열까 생각 중입니다 [3] 휴먼명조 2019.10.17 792
110855 황빠, 디빠, 박사모 휴먼명조 2019.10.17 241
110854 박주민, 윤석열에게 뼈있는 글 읽어주며 "정경심 교수의 우려가 현실이 되었다" [1] 왜냐하면 2019.10.17 682
110853 조국 병자들 [19] 칼리토 2019.10.17 1126
110852 [친절한판례氏] 의사가 써 준 '입퇴원 확인서'도 진단서일까? [1] Joseph 2019.10.17 47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