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버나움을 보고(약 스포)

2019.01.30 20:34

연등 조회 수:729

영화가 무심한 듯 하면서도 슬프네요. 영화가 보여주는 절망적인 세상에서 우리는 어디로 가야하는지 의문을 품게되는 한편, 약간이나마 희망을 찾을 수 있어서 좋았던 것 같습니다. 자인 역을 연기한 소년 배우가 그렇게 멋지게 여겨질 수가 없더군요. 그 강인함과 세상에 대한 태도가 이 영화의 미덕인지도 모르겠어요.

1월에도 볼 영화가 있어서 얼마나 다행인지 모릅니다. 그게 외국영화라는 게 난점이지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515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6358
111188 "낙태"이슈, 일단 들을 것! [7] Sonny 2019.04.26 960
111187 오늘의 엽서 (스압) [2]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4.26 211
111186 아주 오랜만에 버닝하는군요 [5] 러브귤 2019.04.26 1126
111185 윌리엄 워터하우스의 화집 추천 부탁드려요 [1] 산호초2010 2019.04.25 443
111184 이번만은 꽃뱀이 맞을 거야.. 이번만은 주작이 맞을 거야..이번만은 무고인 것 같아.. 라고 기도하시는 분들께 [32] 일희일비 2019.04.25 2457
111183 [EBS1 다큐시선] 미세먼지, 누구 탓이냐고요? [11] underground 2019.04.25 886
111182 영드 미스 마플 리뷰 쓰다 날렸어요 [7] 2019.04.25 746
111181 이번엔 스포일러 100% 버전 어벤져스: 엔드 게임 잡담 [29] 로이배티 2019.04.25 1928
111180 오늘의 엽서 [2]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4.25 198
111179 작은(닫힌) 사회, 폐쇄적 집단에서 일어나는 부조리함과 병폐에 관하여... [5] 귀장 2019.04.25 864
111178 영화. '생일'을 보았어요. [1] 고인돌 2019.04.25 443
111177 김학의, 버닝썬, 고 장자연 사건. 생각할수록 괴롭고 무섭네요. [11] 일희일비 2019.04.25 1299
111176 스포일러 없는 어벤져스: 엔드 게임 잡담 [12] 로이배티 2019.04.25 1673
111175 이런저런 연예잡담 [1] 메피스토 2019.04.24 526
111174 이런저런 일기...(알러지, 피곤) [1] 안유미 2019.04.24 456
111173 키배가 재밌긴 한데 역시 끝은 우울하군요 [2] 가끔영화 2019.04.24 577
111172 영상화된 동화 시리즈를 찾아요. [6] 산호초2010 2019.04.24 318
111171 민주주의 코스프레하는 중세 봉건주의 섬나라 근황. [1] 귀장 2019.04.24 673
111170 미성년(노스포) [3] Sonny 2019.04.24 663
111169 요즘들어 자주 떠오르는 속담들... 귀장 2019.04.24 35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