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버나움을 보고(약 스포)

2019.01.30 20:34

연등 조회 수:755

영화가 무심한 듯 하면서도 슬프네요. 영화가 보여주는 절망적인 세상에서 우리는 어디로 가야하는지 의문을 품게되는 한편, 약간이나마 희망을 찾을 수 있어서 좋았던 것 같습니다. 자인 역을 연기한 소년 배우가 그렇게 멋지게 여겨질 수가 없더군요. 그 강인함과 세상에 대한 태도가 이 영화의 미덕인지도 모르겠어요.

1월에도 볼 영화가 있어서 얼마나 다행인지 모릅니다. 그게 외국영화라는 게 난점이지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343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935
111142 갑자기 러시아 고전 애니매이션 채널 소개 [1] 스누피커피 2019.11.28 325
111141 [링크] 기자와 악플러들이 연예인 담그는 방법.JPG [2] eltee 2019.11.28 850
111140 아이유의 자장가 [2] 칼리토 2019.11.28 567
111139 이런저런 일기...(따스함) [3] 안유미 2019.11.28 348
111138 유재수 씨 감찰이 중단된 이유가 무엇일까요? [13] Joseph 2019.11.28 913
111137 고 구하라님 생각. [31] 일희일비 2019.11.27 1890
111136 [초바낭] 이분들, 넷플릭스에 아이리쉬맨 올라온 건 알고 듀게질 하시나요 [33] 로이배티 2019.11.27 1075
111135 한 아세안 정상회의 바낭- 좋았던 거, 귀여운 거 [3] 보들이 2019.11.27 498
111134 미국에 내정간섭한 나경원의 패기 [4] 왜냐하면 2019.11.27 711
111133 정경심 교수 2차 공판 [8] 칼리토 2019.11.27 775
111132 이런저런 잡담...(돈, 조국일가) [1] 안유미 2019.11.27 404
111131 오늘의 영화 전단지 <뮤직 박스> [3] 스누피커피 2019.11.27 192
111130 지하철의 민심.. [4] 존재론 2019.11.27 807
111129 문희상 국회의장이 1+1+α 안. 이른바 문희상 안 [7] McGuffin 2019.11.27 417
111128 노아 바움백의 결혼이야기를 보고(스포 약간) [2] 예정수 2019.11.27 566
111127 [도와주세요] 아마존 프라임 비디오 한국에서의 이용에 관한 질문 [20] iggy 2019.11.27 1260
111126 [넷플릭스바낭] 괴상한 로맨스물 '너의 모든 것'(=You)를 봤습니다 [4] 로이배티 2019.11.27 553
111125 "다운튼 애비"는 영화관에 개봉안하나요? [2] 산호초2010 2019.11.27 399
111124 이런저런 일기...(결혼과 전환) [2] 안유미 2019.11.27 472
111123 내가 하지 않은 말을 한 것처럼 말하는 사람들 (KEiNER님, 휴먼명조님 두 분에 대해) [3] an_anonymous_user 2019.11.26 79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