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일시호일을 보고(약 스포)

2019.01.31 11:28

연등 조회 수:613

어제 문화가 있는 날이라 가버나움 다음 바로 이 영화를 봤는데요. 많이 아쉽더군요. 감상주의에 빠진 전형적인 일본영화를 본 거 같아서 다소 실망스러웠어요. 제한되고 반복적인 공간, 나레이션에 의존하는 이야기 진행, 계속되는 암전(영어로 뭐라고 하는지 잊어서 이런 설명을) 효과가 무매력적으로 다가왔습니다.

이 영화는 일본영화를 나름 좋아하는 저로서도 아쉬운 영화입니다. 그나마 쿠로키 하루의 차분한 연기와 키키 키린의 마지막 영화라는데 의의를 둬야 하지 않나 싶어요.


ps - 그나마 펠리니의 길에 대해 의미 심장하게 다루면서 인생의 한 편에 대해 생각해보게 만든다는 게 이 영화의 미덕인 거 같아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83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6321
111160 이런저런 일기...(우물, 어벤저스) [2] 안유미 2019.04.24 613
111159 듀게 즐기기 [12] Sonny 2019.04.24 857
111158 누가 고양이 목에 방울을 달것이냐? = 게시판 논란의 본질 [13] soboo 2019.04.23 1255
111157 드디어 내일 어벤져스 엔드게임 개봉하네요!! [7] SICK 2019.04.23 548
111156 듀게 보면서 드는 생각 [16] 가을+방학 2019.04.23 1227
111155 [바낭] 이 곳이 규칙 없는 무제한 이종격투 게시판이 된지 오래이긴 하지만 [42] 로이배티 2019.04.23 1937
111154 -"부산 사투리 쓰지마"…SNS 공분 부른 대학가 황당 차별-, -부산대 기숙사 침입·성폭행 시도 대학생 징역 10년 구형- [15] 귀장 2019.04.23 1331
111153 러시아식 더빙 [1] 가끔영화 2019.04.23 338
111152 듀게 오픈카톡방 [6] 물휴지 2019.04.23 414
111151 오늘의 엽서 [9]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4.23 298
111150 요즘 중국사회에서 가장 뜨거운 이슈 - 996 ICU [6] soboo 2019.04.23 1177
111149 [듀그모 71~75주차] 오레오, 그림자, 크리처, 연예인 [1] rusender 2019.04.22 266
111148 굿-바이 굿-바이 [18] 흙파먹어요 2019.04.22 1514
111147 그림을 그리고 있어요 92~96 & 아가씨들 사진 [1] 샌드맨 2019.04.22 315
111146 낙태 아니고 "임신중단"입니다. [49] Sonny 2019.04.22 2892
111145 오늘의 엽서 (스압) [3]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4.22 338
111144 이런저런 일기...(과녁, 낙태, 월요일) [14] 안유미 2019.04.22 1268
111143 [EBS2 지식의 기쁨] 건축 특강 [5] underground 2019.04.22 611
111142 국경을 넘기 몇시간 전 [7] 어디로갈까 2019.04.21 933
111141 아미타불인터스텔라 --- 부제:리셋버튼 찾기 [7] 듀나회원 2019.04.21 49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