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1회는 절반 가량 보긴 했어요.
그 절반에 이미 막장의 악취가 진동을 하더라구요. 그래서 스캐는 알함보다 덜 해로운 드라마라 생각했었어요.
그런데 어제밤 탐라를 보니 그것도 아닌 모양; 전 사람들이 막장에 꽂히는 악취미가 재발동 된줄 알았더니 그리 많은 사람들이 속은거였단;
이런 쓰레기같은 드라마들 사람들 뇌에 곰팡이를 심는 드라마 특히 아닌척 속여서 결국 엿목이는 드라마들은 작가의 문제만이 아닌 제작 시스템 전반의 문제가 아닐까 해요.
중국 엔터 자본이 쓰나미처럼 밀려오던 2-3년전 쌍팔년도 촌티 나는 드라마가 창궐했었는데 요즘은 뭐가 문제인걸까요?

2.
아시안컵 결승전에서 카타르가 일본을 꺽고 우승했습니다. jtbc 채널 저 구석챙이 에서 중계하는 바람에 본 분들은 별로 없을거 같군요.
본 방 안 보고 하일라이트만 본 사람들은 일본이 못해서 진 줄 알겠지만, 일본팀 겁나 잘해요. 이란을 3대 떡으로 바른 경기도 봤었는데 스페인 국대 전성기 시절 보는줄; 공이 단 1초도 서 있거나 구르지 않아요. 굉장히 빠르게 공격이 전개되고 상대팀 수비 진용을 부숴버리고 슛으로 마무리 됩니다. 이런 팀을 수비하는건 정말 쉽지 않아요. 그런데 카타르는 그걸 해냅니다! 결승전까지 단 1실점도 안내준 팀 다워요. 결승전에서 나온 1실점도 그 직전 핵심 수비수가 일본공격수에게 담궈져 실려나가지 않았다면 막았을지도 몰라요. 꼼꼼하고 정확한 수비, 간결하고 확실한 공격! 카타르가 자국에서 열리는 월드컵에서 역사를 새로 쓸지도 모르겠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244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805
111056 x files 3-4 Clyde Bruckman's Final Repose 스포 유 질문 [2] james 2019.11.20 239
111055 이런저런 잡담...(쇼케이스의 비용) [1] 안유미 2019.11.20 382
111054 이런저런 살림잡담 [4] 메피스토 2019.11.19 444
111053 영화 방세옥, 천지회, 진근남, 반청복명 [3] 왜냐하면 2019.11.19 529
111052 나경원 [34] 칼리토 2019.11.19 1915
111051 감자탕 고기 덜어준 게 동의의 표시라니.. [11] 으랏차 2019.11.19 1457
111050 요즘의 소소한 소비생활 [2] 예정수 2019.11.19 575
111049 심상정의 불가능한 도전? '의원 세비 30% 삭감' 법안 발의 [1] 왜냐하면 2019.11.19 347
111048 요즘 본 영화들에 대한 짧은 잡담.... [3] 조성용 2019.11.19 738
111047 후배의 습작과 아도르노의 글을 오가며 [7] 어디로갈까 2019.11.19 670
111046 첫눈이 내리자 최고존엄께서 돌아오셨습니다. [10] 룽게 2019.11.18 1512
111045 영화 추천 - 윤희에게 [8] 먼산 2019.11.18 934
111044 [게임바낭] 레이지2란 게임을 하며 '잘 만든 게임'이란 무엇인가를 생각해보고 있네요 [6] 로이배티 2019.11.18 497
111043 진중권은 변희재의 뒤를 따르려냐요 [8] 도야지 2019.11.18 1427
111042 [바낭] 문중 제사 [13] 칼리토 2019.11.18 763
111041 오늘의 임청하 (스압) [8] 스누피커피 2019.11.18 767
111040 사회적으로 특정 경향성을 보이는 집단은 제재를 가해도 되는가? [16] 타일 2019.11.18 1043
111039 이노래 우리 제목은 무엇일까요 [3] 가끔영화 2019.11.17 239
111038 엠넷 월클 보고있습니다 [1] 메피스토 2019.11.17 242
111037 전시 제목 좀 골라주세요! [17] 젤리야 2019.11.17 54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