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어 듣기를 잘 하시는 분들께 질문

2019.02.02 16:13

Joseph 조회 수:1494

저는 영어를 못하지는 않습니다. 

영어로 된 길지 않은 기사를 읽는 데 크게 불편함은 없고, (길지 않다면) 간단한 문장은 듣고 말하고 이해하는 데 많은 어려움은 없습니다.


하지만 그렇다고 많이 잘 하지는 못합니다. 

영어로 된 긴 분량의 책을 읽는 것은 많이 불편하고, 그래서 지금까지 처음부터 끝까지 제대로 읽은 영문 소설은 다빈치 코드 한 권입니다. (단어를 수도 없이 찾아봤고, 한 달 넘게 걸렸던 것 같습니다..)

일반적인 미드는 자막을 보지 않으면 제대로 이해하지 못합니다.


사실, 쓰기나 말하기, 또는 읽기보다 제가 가장 아쉬운 부분은 영어가 잘 안 들린다는 점입니다. 아마 인터넷의 수 많은 영어 컨텐츠를 이용하는 데 어려움이 많기 때문이겠죠..

그래서 "일상적인" 영어 (보통 속도의 일반적인 내용의 대화랄까 뉴스, 드라마 등등)를 듣고 이해하는데 어려움이 없어 보이는 분들이 참 부러울 때가 많습니다.


그런데, 제가 자신을 돌아보면 느끼는 점이,

1) 단지 영어 발음이 잘 안 들린다기 보다는 (물론 이것도 잘 안되기는 하지만), 발음이나 단어는 알아들어도 이것을 실시간으로 듣고 이해하는 속도 자체가 느리다는 점입니다. 

    그렇기에 영문 자막이 동시에 뜬다고 해도 (없는 것 보다야 훨씬 낫겠지만) 여전히 어려움이 있더군요..

2) 또, 10분을 넘어간다거나 피곤해서 집중력이 떨어지면 잘 들리던 영어도 잘 안들린다는 점입니다. 


영어를 듣고 이해하는 데 어려움이 없으신 분들께 드리는 질문은 (물론 이것은 어렸을 때부터 bilingual이었던 분들이 아니라, 한국에서 일상적인 중/고등학생 시절을 보냈던 분들께 드리는 질문일 것 같습니다만),

1) 실시간으로 듣고 이해하는 속도를 어떻게 빠르게 할 수 있었는지요? 이것은 그냥 듣기만 연습한다고 되는 것이 아닌 것 같아서요..

2) 저처럼 10분 넘어가거나 피곤하면 잘 들리던 영어가 안 들리는 것을 여전히 경험하시는지요?

3) 가끔씩 미국에서 2-3년 이상 사셨던 분들 얘기를 들어보면 어느 순간 (마치 귀가 뻥 뚫린 것처럼) 영어가 갑자기 들리기 시작했다는 분들이 몇 분 계시던데, 이런 식의 quantum jump 같은 순간이 있는 건가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502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6345
111178 영화. '생일'을 보았어요. [1] 고인돌 2019.04.25 443
111177 김학의, 버닝썬, 고 장자연 사건. 생각할수록 괴롭고 무섭네요. [11] 일희일비 2019.04.25 1299
111176 스포일러 없는 어벤져스: 엔드 게임 잡담 [12] 로이배티 2019.04.25 1673
111175 이런저런 연예잡담 [1] 메피스토 2019.04.24 526
111174 이런저런 일기...(알러지, 피곤) [1] 안유미 2019.04.24 456
111173 키배가 재밌긴 한데 역시 끝은 우울하군요 [2] 가끔영화 2019.04.24 577
111172 영상화된 동화 시리즈를 찾아요. [6] 산호초2010 2019.04.24 318
111171 민주주의 코스프레하는 중세 봉건주의 섬나라 근황. [1] 귀장 2019.04.24 673
111170 미성년(노스포) [3] Sonny 2019.04.24 663
111169 요즘들어 자주 떠오르는 속담들... 귀장 2019.04.24 353
111168 AI 판사는 전기양의 판결을 내리는가 [29] 새턴슈퍼스프레이 2019.04.24 1143
111167 오늘의 80년대 아이돌 [5]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4.24 579
111166 어벤져스: 엔드게임을 보고(!)(약 스포) [2] 연등 2019.04.24 1292
111165 소부를 게시판 관리자로 추천하는 건에 대해 [5] skelington 2019.04.24 1300
111164 Terry Rawlings 1933-2019 R.I.P. [1] 조성용 2019.04.24 135
111163 Steve Golin 1955-2019 R.I.P. 조성용 2019.04.24 209
111162 여기서 상욕하는 사람은 딱 한명 아닌가요 [2] 잘살아보세~ 2019.04.24 1053
111161 참아주는 사람들 [6] underground 2019.04.24 1084
111160 이런저런 일기...(우물, 어벤저스) [2] 안유미 2019.04.24 613
111159 듀게 즐기기 [12] Sonny 2019.04.24 85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