듀게 보면서 드는 생각

2019.04.23 22:34

가을+방학 조회 수:1244

솔직히 피로감이 드는 건 사실입니다.

욕설과 반말 비꼼이 난무하는데 유쾌하기만 할리는 없지요.

하지만(개인적으론 관심을 주지 않는 게 최고의 대응법이라 생각하지만) 명명백백히 여혐에 쩔어있는 글들이 존재하는 상황에서 서로 비난하지 말자는 식의 여론조성은 이 커뮤니티의 건강에 하등 도움이 되지 않는다 생각합니다.

솔직히 말해서 몇몇 글들은 보다 보면 남자인 제 얼굴이 다 화끈거릴 정도로 여성에 대한 잘못된 선입견과 시선이 가득합니다. 그런 글을 쓰는 분들은 부끄러움을 알아야 해요.

이 진흙탕 싸움의 끝이 아름답지 않을 순 있습니다. 현실은 로맨틱 코미디가 아니기 때문이죠. 하지만 싸워야 할 땐 싸워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다만 온갖 비판을 관심법이니 궁예질이니 오독이니 넘기는 분에게 댓글 계속 다는데에 의미가 없다면 그냥 철저한 무관심만이 답이 아닐까 생각은 해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94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0652
111620 궁서체로 진지한 전설의 망작 영화 '하피' 소감입니다 [12] 로이배티 2020.01.09 618
111619 ‘윤석열 사단’ 무리하게 중용했다가…6개월만의 인사 [23] Joseph 2020.01.09 933
111618 검찰인사 몇가지 숨은 의미 해설 [3] 도야지 2020.01.09 703
111617 윤석열 참모진 뺀 자리 ‘박상기·조국 인맥’으로 채웠다 [18] Joseph 2020.01.09 772
111616 머저리들이 초조한가 보네 [5] 도야지 2020.01.08 747
111615 임플란트 지옥, 어떻게 관리해야 할까요? [9] 산호초2010 2020.01.08 752
111614 스타워즈 라오스를 보고.. [1] 라인하르트012 2020.01.08 428
111613 법무부, 검사장급 인사 단행…윤석열 참모진 죄다 바꿨다 [25] Joseph 2020.01.08 907
111612 [바낭] 래퍼 창모가 쏘아올린 거대 운석(Meteor) [3] 칼리토 2020.01.08 684
111611 제니퍼의 육체 [2] 가끔영화 2020.01.08 623
111610 윰댕이 누군가요 [8] Usetheself 2020.01.08 1120
111609 스타워즈: 라이즈 오브 스카이워커를 보고(스포없음) [2] 예정수 2020.01.08 519
111608 [넷플릭스바낭] 블렛츨리 서클: 샌프란시스코도 다 봤습니다 [5] 로이배티 2020.01.08 601
111607 글이 없다고 하셔서 [5] 키드 2020.01.08 506
111606 책 추천 (그동안 쓴 독서록 모음) [4] 발목에인어 2020.01.08 620
111605 이럴수가... 안철수 전 대표님이 돌아오신다고 했는데 듀게에 글이 없다니 [21] 가라 2020.01.08 1255
111604 이런저런 일기...(오지랍과 조언, 연민) [4] 안유미 2020.01.08 432
111603 OCN에서 지금 "골든글로브"시상식을 해주네요! [5] 산호초2010 2020.01.07 458
111602 민주당 인재영입 미쳤네요.. [5] 헐렁 2020.01.07 1397
111601 모두의 미래를 지켜야 한다 [2] 예정수 2020.01.07 23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