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리뭉실하게 이야기 하는건 좀 벌써 지겨워서;;



문제는 

게시판 규칙 (1)~(6)에 근거해 특정 게시글을 삭제하는 노가다, 

게시판 규칙(7)에 의해 특정 유저에 대한 제제 프로세스를 관리 및 처리하는 노가다를

듀나님 외의 다른 누군가에게 부여할 수 있느냐가 관건이었어요. 

그런데 그것이 계속 합의가 안이루어졌어요. 


몇 번의 시도는 있었으나 그런 합의를 이끌만한 신뢰도 능력도 의지도 부족한 사람들이 불순한 사적 동기에 의해 목소리만 높인적이 몇 번 있었을 뿐이었죠. 


듀나님은 “너무 힘드니 당신들이 좀 알아서 해봐” 하는건 방임이나 방치가 아니라 불필요한 수고에 대한 이해관계가 없는 사람으로서 

당연한 결정이었다고 이해합니다. 

아무런 보상도 없는 일을 자원봉사로 한다는건 그것이 듀나님이건 다른 누군가에게 맡기는건 송구한 일이기도 하며 그렇다고 함부로 아무나 하고 싶은 사람에게 맡길 수도 없는 일이니 이런 상태가 되버린거죠.


그런데 신기한 것은 듀게가 그러고도 꽤 오랜 시간을 버티고 있다는거에요.  

서로 싸우건 아니건 현재 남아 있는 유저들 사이에 흐릿하지만 암묵적으로 형성이 되어 있는 어떤 (거버넌스 비스무리한) 선이 형성되어 있는데 

그 선을 넘지 않으며 무너지지 않은거죠. 

전 그 선을 ‘PC 함’ 이라는 개념으로 알고 있고 당연히 누군가의 PC함과  정도의 차이가 있을거에요.  

그 선을 넘는 시도가 걷잡을 수 없이 많아지게 된다면 아마도 그것이 상당수의 유저들이 정리되거나 ‘메인게시판’에 대한 개방성이 지금보다 더 많은 제한될 것입니다.  

듀나님이 적어도 그정도의 개입은 해왔고 간간히 보였던 코멘트를 통해 앞으로도 개입할 의지를 갖고 있는 입장인 것으로 알고 있어요. 



이제부터 본론입니다.



그런데 

현재 상태에 만족하지 않고 뭔가 유저들간의 합의에 따라 게시판 규칙을 철저히 집행할 수 있도록 

자율적으로 게시판 규칙을 운영하고 집행하고 싶다는 거라면 

유저들의 자발적인 자정이니 뭐니 (이미 그리 되어 유지되고 있는 판에) 하나마나한 소리를 하거나 

뭔가 입장을 들어 보니 마니 뜬구름 잡는 소리 말고 

제대로 필요한 이야기 - 구체적인 결과를 만들어 낼 수 있는 주장과 행동을 해보라는 거에요. 


제가 대신 말해볼까요? 


1. 듀나님을 포함한 대다수의 듀게 유저들에게 ‘신뢰’를 얻고 있고 

2. 최대한 많은 수(듀나님이 인정하는 정도의 수)의 동의와 지지를 이끌어 내는 ‘정무감각’ 혹은 ‘정치력’ 을 갖추고 있으며

3. 모든 소란 스러운 과정을 참고 견디는 맷집과 

4. 기어코  ‘결과’를 만들어 내고 마는 성실함까지 갖춘 사람이 나서면 됩니다.  


본인이 그런 사람이라 자신한다면 스스로 일을 벌리면 되고

본인이 아닌 다른 누군가를 추천하고 싶다면 바람잡이라도 하라는 거에요. 



난 전에도 그랬지만 현재 상태에서 어떤 구체적인 현실적인 개선 방안이 있을거라고 믿지 않기 때문에 ‘그러거나 말거나’의 입장이라

그냥 가만히 있으려고 했는데 또 까마귀 고기 구어 먹은 분들 때문에 삼천포로 빠지는거 같아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921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7030
111551 오늘의 올드보이와 금자씨 [6]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6.25 829
111550 밤기차 여행 좋아하세요? [12] 어디로갈까 2019.06.25 1070
111549 이런저런 일상잡담 [1] 메피스토 2019.06.24 377
111548 엎질러진 소바 [16] 은밀한 생 2019.06.24 1587
111547 잡담 - 차기 일왕, 파판7 리메이크, 매미 울 적에 [4] 연등 2019.06.24 601
111546 오늘의 잡지 커버 [4]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6.24 543
111545 스포일러] 'Minutes' 단편 영화 여섯개 [1] 겨자 2019.06.24 319
111544 [바낭] 패밀리 레스토랑들의 시대가 어느새 저물었군요 [12] 로이배티 2019.06.24 1629
111543 이런저런 일기...(김민주, 조각) [1] 안유미 2019.06.24 565
111542 심심한데 이영화나 다시 봐야겠어요 [4] 가끔영화 2019.06.23 682
111541 사탄의 인형. 터미네이터가 묘하게 떠오르는 영화(스포) [1] 안유미 2019.06.23 620
111540 메릴 스트립 일흔살 생일 [4] 가끔영화 2019.06.22 1001
111539 우연히 영상보고 울컥해서 올려요 [3] 감동 2019.06.22 1242
111538 모 영화평론가의 SNS에서... [8] 어디로갈까 2019.06.22 2262
111537 김혜리의 영화 사람을 만나다. 시즌2? 속편? [3] this 2019.06.22 887
111536 괴이한 가요 [2] toast 2019.06.22 690
111535 [옥수수 무료영화] 전도연 주연의 <생일> [채널CGV 영화] 덩케르크 [4] underground 2019.06.22 477
111534 나쁜 외계인 [2] 가끔영화 2019.06.22 337
111533 tvn 드라마 자백의 이준호 가끔영화 2019.06.22 607
111532 오늘 궁금한이야기Y 윤지오 방송 보니까... [4] 잠시익명요 2019.06.21 184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