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리뭉실하게 이야기 하는건 좀 벌써 지겨워서;;



문제는 

게시판 규칙 (1)~(6)에 근거해 특정 게시글을 삭제하는 노가다, 

게시판 규칙(7)에 의해 특정 유저에 대한 제제 프로세스를 관리 및 처리하는 노가다를

듀나님 외의 다른 누군가에게 부여할 수 있느냐가 관건이었어요. 

그런데 그것이 계속 합의가 안이루어졌어요. 


몇 번의 시도는 있었으나 그런 합의를 이끌만한 신뢰도 능력도 의지도 부족한 사람들이 불순한 사적 동기에 의해 목소리만 높인적이 몇 번 있었을 뿐이었죠. 


듀나님은 “너무 힘드니 당신들이 좀 알아서 해봐” 하는건 방임이나 방치가 아니라 불필요한 수고에 대한 이해관계가 없는 사람으로서 

당연한 결정이었다고 이해합니다. 

아무런 보상도 없는 일을 자원봉사로 한다는건 그것이 듀나님이건 다른 누군가에게 맡기는건 송구한 일이기도 하며 그렇다고 함부로 아무나 하고 싶은 사람에게 맡길 수도 없는 일이니 이런 상태가 되버린거죠.


그런데 신기한 것은 듀게가 그러고도 꽤 오랜 시간을 버티고 있다는거에요.  

서로 싸우건 아니건 현재 남아 있는 유저들 사이에 흐릿하지만 암묵적으로 형성이 되어 있는 어떤 (거버넌스 비스무리한) 선이 형성되어 있는데 

그 선을 넘지 않으며 무너지지 않은거죠. 

전 그 선을 ‘PC 함’ 이라는 개념으로 알고 있고 당연히 누군가의 PC함과  정도의 차이가 있을거에요.  

그 선을 넘는 시도가 걷잡을 수 없이 많아지게 된다면 아마도 그것이 상당수의 유저들이 정리되거나 ‘메인게시판’에 대한 개방성이 지금보다 더 많은 제한될 것입니다.  

듀나님이 적어도 그정도의 개입은 해왔고 간간히 보였던 코멘트를 통해 앞으로도 개입할 의지를 갖고 있는 입장인 것으로 알고 있어요. 



이제부터 본론입니다.



그런데 

현재 상태에 만족하지 않고 뭔가 유저들간의 합의에 따라 게시판 규칙을 철저히 집행할 수 있도록 

자율적으로 게시판 규칙을 운영하고 집행하고 싶다는 거라면 

유저들의 자발적인 자정이니 뭐니 (이미 그리 되어 유지되고 있는 판에) 하나마나한 소리를 하거나 

뭔가 입장을 들어 보니 마니 뜬구름 잡는 소리 말고 

제대로 필요한 이야기 - 구체적인 결과를 만들어 낼 수 있는 주장과 행동을 해보라는 거에요. 


제가 대신 말해볼까요? 


1. 듀나님을 포함한 대다수의 듀게 유저들에게 ‘신뢰’를 얻고 있고 

2. 최대한 많은 수(듀나님이 인정하는 정도의 수)의 동의와 지지를 이끌어 내는 ‘정무감각’ 혹은 ‘정치력’ 을 갖추고 있으며

3. 모든 소란 스러운 과정을 참고 견디는 맷집과 

4. 기어코  ‘결과’를 만들어 내고 마는 성실함까지 갖춘 사람이 나서면 됩니다.  


본인이 그런 사람이라 자신한다면 스스로 일을 벌리면 되고

본인이 아닌 다른 누군가를 추천하고 싶다면 바람잡이라도 하라는 거에요. 



난 전에도 그랬지만 현재 상태에서 어떤 구체적인 현실적인 개선 방안이 있을거라고 믿지 않기 때문에 ‘그러거나 말거나’의 입장이라

그냥 가만히 있으려고 했는데 또 까마귀 고기 구어 먹은 분들 때문에 삼천포로 빠지는거 같아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90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0606
111583 The 77th Golden Globe Awards Winners 조성용 2020.01.06 432
111582 [넷플릭스] the OA - 칼군무의 미처 알려지지 않은 효과 [스포유] [11] Diotima 2020.01.06 674
111581 골든글로브 시상식이 진행중이군요. [39] 차차 2020.01.06 1489
111580 넷플 드라큘라를 보고 [5] 라인하르트012 2020.01.05 1059
111579 오스카 레이스를 달리는 기생충 & 씨름의 희열 5회 [2] 보들이 2020.01.05 899
111578 [넷플릭스바낭] 듀게 분들 많이 좋아하실 것 같은(?) 드라마, 블렛츨리 서클을 봤습니다 [14] 로이배티 2020.01.05 928
111577 2020 National Society of Film Critics Awards Winners [2] 조성용 2020.01.05 328
111576 #Pray for Australia [3] skelington 2020.01.05 530
111575 아카데미상에 저예산 영화상을 따로 만든다면 메이저 영화사들이 못하게 할 듯 [14] 가끔영화 2020.01.04 612
111574 [넷플릭스]빨간머리 앤 시즌3 [8] 노리 2020.01.04 1312
111573 공수처법 통과 비하인드 스토리(알릴레오, 이해찬, 유시민) 왜냐하면 2020.01.04 628
111572 결혼 이야기의 이 영상이 올라왔네요 [1] 예정수 2020.01.04 558
111571 [KBS1 신년특집 다큐인사이트] 보일링 포인트 underground 2020.01.04 412
111570 잠이 깼습니다. [4] 가라 2020.01.04 575
111569 이런저런 일기...(행복과 건강, 딸기빙수) 안유미 2020.01.04 321
111568 순간 정신줄을 놓으면-간헐적 단식 그닥!!! [15] 산호초2010 2020.01.03 1009
111567 지금 네이버 무료 영화 목록이 나름 역대급이네요 [7] 로이배티 2020.01.03 1276
111566 조국(이라고 쓰고 문재인이라고 읽...)이 싫은거지 검찰개혁이 필요없단 말은 아냐. [11] 졸려 2020.01.03 1280
111565 [회사바낭] 승진 [17] 가라 2020.01.03 862
111564 검찰들아 잘 놀았냐? 이제 긴장해라... 도야지 2020.01.03 46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