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성년(노스포)

2019.04.24 15:30

Sonny 조회 수:694

제가 이 영화를 보면서 놀란 점은 사건과 인물을 맞이하는 카메라의 태도입니다. 일반적인 한국영화에서 자식이 아버지의 불륜을 알아차렸을 때, 이를 파국적 드라마로 보지 않을 이유가 있겠습니까. 정말 쉬운 드라마적 소재입니다. 한국인들의 맵단짠 식성에 딱 들어맞는 분노슬픔웃음 삼종세트를 한번에 끓여낼 수 있는 이야기에요. 그런데 감독 김윤석은 그렇게 흥분하지 않습니다. 인물들은 화를 내고 이리저리 분주하지만 카메라는 잔재주를 부리지 않고 지긋이 응시합니다. 심지어 자기 세대 남자의 이야기를 하고 있는데도 그렇게 남이야기 하듯, 혹은 자기 이야기를 참회하는 듯 보고 있단 말이죠. 이 침착한 카메라를 진정 어른의 자세라고 부르고 싶어집니다.

곰곰히 생각해보면 그래요. 감정이란 게 정말 우러나오는 경우가 많던가요. 저같은 경우 멍텅구리 팝콘 영화를 보면서 되게 잘 웃습니다. 별로 재미없는데도 "열심히" 웃어요. 그래야 덜 괴롭고 그 영화와, 그 영화를 보는 관객들과 호흡을 맞추는 느낌이 나니까요. 그나마 이런 환경적 압박에서 자유로운 감정이 슬픔이지만 이것도 요즘은 외부나 영화에 저를 좀 맞춰들어가는 걸 느낍니다. 이렇듯이 사람의 감정은 자신도 못알아차리게끔 외부를 향해 과도하게 발산될 때가 많은데, 김윤석은 자기 영화에서 그러기를 거부하고 있습니다. 충분히 화내고 쪽팔려하고 질질 짜고 웃어도 되는 상황에서도 흠... 하며 묵묵히 바라본다는 거죠.

어쩌면 김윤석은 카메라의 반응이 관객의 반응을 앞서는 오버액션으로 비춰지는 게 정말 싫었는지도 모릅니다. 사람이 어떤 사건을 사건으로 받아들일 때는 오히려 말없이 그걸 곱씹을 뿐이거든요. 한마디라도 뱉었다가는 그게 오히려 자신의 감정을 부풀리는 것 같고, 자기 반응이 사건의 주인공들을 덮을까봐 염려가 되는 그런 사려 말이죠. 이야, 저 개저씨 봐라 불륜이다!! 라면서 같이 화내자고 판을 깔 수도 있었고 이야, 저 개저씨 봐라 불륜이다.... 하면서 끝없이 경멸할 수도 있었고, 이야 저 개저씨 봐라ㅋ 불륜이다ㅋㅋㅋㅋㅋㅋㅋㅋ 하면서 크게 비웃을 수도 있었습니다. 그런데 김윤석은 그렇게 안합니다. 그냥 봐. 내 세대의 어른들이 어떤 인간인지를. 하고 조용히 응시합니다. 심지어 개차반인 윤아아빠를 보여주는데도 그렇게까지 막 욕하질 않습니다. 저런 어른도 있어... 하며 그의 무책임함을 힘을 빼고 담고 있는 느낌입니다.

누군가가 김윤석이 이 영화를 통해 우리 모두가 한남이다를 복화술로 말하고 있다는 트윗을 봤는데 정말 공감합니다. 그는 정말 나서지 않습니다. 그래서 자기연민의 함정에도, 자학적인 고해성사의 늪에도 빠지질 않습니다. 그게 정말 놀라웠어요. 부끄러움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는 것. 제가 참으로 본받아야 할 어른의 자세이자 어른의 영화라고 느낍니다.

그런 와중에도 여자아이들이 눈을 부라리고, 어른들 말을 짤라먹을 때마다 "부끄럽게 늙은 우리에게 반격하는 너희들!" 라며 그 에너지를 타인의 시선으로 담으려는 노력까지. 카메라를 흔들고 끝없이 줌을 땡기면서 감정을 렌즈로 퍼내려는 영화들 사이에서 이렇게 나설 때와 물러날 때를 아는 영화를 보게 되서 참 반가워요. 적어도 제가 보고 싶은 건 슬로우모션으로 죽어나가는 시체들이 아니라 웃지도 울지도 않고 어른의 수치를 고스란히 견디며 못다한 책임을 후세대가 기꺼이 가로채갈 수 있도록 하는 이런 영화입니다. 다들 그러지 않으셨나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852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0559
111547 오늘의 황금 스누피 스티커 (스압) [2] 스누피커피 2020.01.02 185
111546 (바낭) 진중권에 대한 추억 [15] 가을+방학 2020.01.02 1223
111545 JTBC 신년토론 시청 후기 [8] an_anonymous_user 2020.01.02 1119
111544 논리 [2] 타락씨 2020.01.02 354
111543 검찰 '패스트트랙' 기소 [4] 왜냐하면 2020.01.02 372
111542 [궁금증] 라이온킹 실사버전은 왜 이렇게 평이 안좋은 건가요? (김혜리 2019의 영화 목록) [13] 으랏차 2020.01.02 489
111541 논객의 시대 [4] 어제부터익명 2020.01.02 536
111540 논리왕 진중권 [37] 도야지 2020.01.02 1279
111539 재미없다는 영화 재밌게 보면 자존심 상해요. [21] 가을+방학 2020.01.02 756
111538 [바낭] 시드 미드의 미래 일러스트 [2] skelington 2020.01.02 168
111537 1. 뒤늦게 왓챠플레이 통해 정주행한 체르노빌.. 2. 검증없이 배포되는 과학기사.. [4] 폴라포 2020.01.02 406
111536 여자친구 이야기 [9] 가을+방학 2020.01.02 571
111535 국산 호러 영화 '암전'을 봤습니다 [10] 로이배티 2020.01.02 515
111534 니가 최고야 하는 누구죠 postimage 정상 운영합니다(회원님 운영하는걸로 알아요) 가끔영화 2020.01.02 197
111533 콰이어트 플레이스 2 공식 예고편이 나왔습니다 [4] 부기우기 2020.01.01 276
111532 증명사진 촬영... 메이크업도 같이 해주는 곳이 있나요? [4] 산호초2010 2020.01.01 443
111531 (질문)현재 페이지에서 1000페이지 전으로 가려면 어떤 방법이 있을까요? [2] 왜냐하면 2020.01.01 339
111530 [SBS 다큐멘터리] 주전장 [5] underground 2020.01.01 551
111529 미드웨이..나쁘지않았습니다 [1] 라인하르트012 2020.01.01 285
111528 책 나눔합니다!! [6] 이레와율 2020.01.01 35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