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드 게임에서 소울 스톤 미션은 뺄 수도 없고 길게 설명하면 이상한, 여러모로 처리가 곤란한 부분이었어요.
전편인 인피니티 워에서 소울 스톤을 구하는 것은 타노스에게 가장 의미심장한, 그의 미친 이상을 행동으로 구현하는 필수불가결한 임무였어요. 러닝타임 전체에서 어벤저스들이 직면했던 ‘생명은 거래하지 않는다’라는 명제를 그는 스톤과 유일하게 사랑하는 딸의 생명을 거래하여 완벽하게 부정함으로써 악당의 결기를 보여줍니다.
하지만 같은 상황에 놓인 속편에서는 어떤 식이 되든 괴상하거나 동어반복이 될 수 밖에 없는 이 미션을 마블은 최대한 간결하게 정면돌파하기로 마음먹은 것 같습니다.
그 결과로 나온, 충분히 슬프지만 ‘형님 먼저 아우 먼저’ 개그 보듯 우스꽝스런 로마노프의 희생씬은 심히 불만스럽지만 한편으로 각본가의 고뇌도 느껴집니다.
가모라의 사망씬을 자세까지 복각한 장면은 연출 의도와는 달리 ‘여자들만 죽어나네’하는 생각이 들지만...
동료애란걸 무시하는건 아니지만 로마노프의 마지막 동행자로 배너박사를 데려가지 않은건 전편의 뜬금없는 둘사이의 로맨스가 더 이상 쓸모없어 폐기된 기믹이라고 실토하는 느낌입니다. 그 두사람이 갔더라면 업치락 뒤치락 할 필요도 없이 예정된 비극이 되어 더 슬픈 장면을 연출했을텐데 왜 선택하지 않았을까? 싶네요. 그 상황에서도 평정심을 유지하는 프로페서 헐크가 이상할만큼 세심하고 정교한 각본은 아닐텐데 말입니다.

그래도 초반에 괜찮은 감정연기를 긴 테이크로 잡은 씬을 독점했고 알다시피....... 블랙 위도우 단독영화가 나옵니다!!
근 10년간 마블 공무원으로서 남자들 온갖 뒤치닥거리만 하다가 아들들 성공시키고 난뒤에야 환갑잔치하는 어머니 느낌이긴 합니다만...
전에 발표한 계획에 따르면 내년 5월 개봉인데 딱 1년 남았네요. 7월이나 되야 촬영 시작이라는데 제법 빡빡한 스케쥴이네요.
확정된 배우들 외에 레이첼 바이스나 엠마 왓슨 루머도 있어 어쩌면 제법 풍성한 캐스팅이 될지도 모르겠어요.

어쩔 수 없이 프리퀄 이야기일텐데 또 하나의 캐릭터 오리진 스토리이거나 어벤저스 캐릭터를 잔뜩 가져다 쓰는 이야기는 아니었으면 좋겠어요. 레드 룸 얘기나 윈터 솔져, ‘부다페스트’ 같은 내용이 주요 에피소드로 나오는 거요.
사실 캡틴 마블에서도 퓨리가 사이드 킥으로 나오는게 재미있긴 했지만 좀 쉽게 간다는 느낌이 있었어요. 욘로그와의 관계에 집중하는게 주제 전달에 더 효과적이었을텐데 말입니다. 하긴 마블 세상의 최고 거물 스파이더 맨에게도 토니를 삼촌 대역으로 엮어주는 마블이니...

예전에도 이야기했었지만 단독영화 컨펌 안해주니 루시, 공각기동대 같은 영화로 시위했었던 스칼렛 요한슨에게 마블은 이번에는 괜찮은 액션영화로 답해주길 바라는 바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893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0603
111578 [넷플릭스바낭] 듀게 분들 많이 좋아하실 것 같은(?) 드라마, 블렛츨리 서클을 봤습니다 [14] 로이배티 2020.01.05 928
111577 2020 National Society of Film Critics Awards Winners [2] 조성용 2020.01.05 328
111576 #Pray for Australia [3] skelington 2020.01.05 530
111575 아카데미상에 저예산 영화상을 따로 만든다면 메이저 영화사들이 못하게 할 듯 [14] 가끔영화 2020.01.04 612
111574 [넷플릭스]빨간머리 앤 시즌3 [8] 노리 2020.01.04 1312
111573 공수처법 통과 비하인드 스토리(알릴레오, 이해찬, 유시민) 왜냐하면 2020.01.04 628
111572 결혼 이야기의 이 영상이 올라왔네요 [1] 예정수 2020.01.04 558
111571 [KBS1 신년특집 다큐인사이트] 보일링 포인트 underground 2020.01.04 412
111570 잠이 깼습니다. [4] 가라 2020.01.04 575
111569 이런저런 일기...(행복과 건강, 딸기빙수) 안유미 2020.01.04 321
111568 순간 정신줄을 놓으면-간헐적 단식 그닥!!! [15] 산호초2010 2020.01.03 1009
111567 지금 네이버 무료 영화 목록이 나름 역대급이네요 [7] 로이배티 2020.01.03 1276
111566 조국(이라고 쓰고 문재인이라고 읽...)이 싫은거지 검찰개혁이 필요없단 말은 아냐. [11] 졸려 2020.01.03 1280
111565 [회사바낭] 승진 [17] 가라 2020.01.03 862
111564 검찰들아 잘 놀았냐? 이제 긴장해라... 도야지 2020.01.03 465
111563 날씨 소재로 의식의 흐름 [9] 2020.01.03 389
111562 조인스 프라임 구독후기 [1] 예정수 2020.01.03 714
111561 조국씨 임명 때 불었던 광풍은 무었이었을까요 [51] Usetheself 2020.01.03 1806
111560 [바낭] 영상편집 어떻게 해야할까요? [9] skelington 2020.01.03 397
111559 [바낭] 게시판 태그 버튼 눌러보셨어요? [5] oldies 2020.01.03 27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