뻐꾸기

2019.06.14 10:07

칼리토 조회 수:791

일전에 이직한다는 글을 썼었죠. 이제 2주가 흘러서.. 슬슬 익숙해지고 있는 중입니다. 원래 기상시간이 7시였는데 그걸 6시로 바꾼지 2주만에 알람 울리기 3분전에 눈이 떠지더군요. 


출퇴근 거리가 길어졌지만 이전에는 제대로 못듣던 뉴스공장을 1,2부 들으면 딱 사무실에 도착합니다. 사실 9시 출근이니 널널하게 와도 되는데.. 차안에서 멍하니 있는 시간이 싫어 일찍 나와요. 


빌라를 빌려서 사무실로 쓰는 곳이라.. 도심이 아닌 거주지 깊숙한 곳이고 분위기가 딱 전원 마을입니다. 마음이 바쁠때는 몰랐는데 조용히 있으면 뻐꾸기 소리가 들려요. 네.. 뻐꾸기요.


뻐꾸기 소리를 라이브로 들을 줄이야. 집 근처에서도 들리긴 하지만..그건 두부 파는 아저씨가 트럭에 달아놓은 가짜 뻐꾸기였는데 이 동네에서는 리얼 뻐꾸기가 우네요. 


사실 조류중에서 뻐꾸기를 별로 안 좋아합니다. 이 녀석.. 알을 다른 위탁모에게 까놓는데 먼저 부화한 뻐꾸기 새끼가 다른 알을 밀어서 깨뜨리고 혼자서 위탁모를 독점하다가 성장하면 말도 없이 떠나버리죠. 얌체같은 놈. 


뻐꾸기와 관련된 말들도 어감이 별로 안좋습니다. 뻐꾸기 날린다..는 말만 앞서고 감언이설로 현혹한다는 뜻이고 뻐꾸기 둥지위로 날아간 새는 정신병원 이야기고.. (영미권에서는 뻐꾸기를 정신병자들 지칭하는 은유로 쓰는거 같더군요) 요즘 세대들은 알지도 못할 정윤희 주연의 뻐꾸기도 밤에 우는가도 끝이 비극적이죠. 


뭔가 뻐꾸기가 우니까.. 공기 맑고 한가한 시골 같은 느낌인데 군포 신도시의 지척이라는 것도 재미있고 하여튼.. 새로운 경험이라는 건 역시 생활 반경 주위에서 제일 많이 발견되는 것 같습니다. 이직이나 이사를 해야 넓어진다.. 그런 얘기죠. ㅎㅎ


슬슬 나갈 시간이네요. 다들 행복한 주말 되세요.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254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8501
110679 남성이 남성에게 성적욕구를 갖는건 흔한 일일것 같습니다. [38] catgotmy 2012.08.27 5920
110678 지...지금...MBC 놀러와에.. [12] 메피스토 2012.01.23 5920
110677 20대 여성에게 무참하게 폭행당하고 결국 고층에서 내던져져 살해된 고양이 은비 사건! [23] 하트뿅뿅 2010.06.26 5920
110676 [듀숲?] 미혼남과 이혼녀의 결혼 [24] 가라 2012.03.30 5918
110675 [우행길] 42. 자아를 놓아버리기... [8] being 2011.09.11 5918
110674 오늘 mbc 가요대제전 하이라이트는 [26] @이선 2011.01.01 5918
110673 듀게 문화 중 마음에 안 드는 것 하나. + 듀나님의 복귀 잡상. [80] namu 2013.07.26 5917
110672 위대한 개츠비 김욱동/김영하 번역 비교 몇 개 더 [38] 호레이쇼 2013.05.10 5917
110671 [잡담] 9kg 빠졌어요. 그리고... 아마도 듀게에 올리는 마지막 짝사랑 관련 잡담 글 [17] 라곱순 2012.06.08 5917
110670 수유3동우체국 진주집 곱창, 삼성통닭, 그리고 듀게에 얽힌 기연 [13] 01410 2010.09.04 5917
110669 여자분들 푸쉬업 잘 하시나요? [16] 어떤밤 2013.04.01 5916
110668 점점 안드로메다로 가는 듯한 장옥정, 사랑에 살다 [13] 아무 2013.04.23 5915
110667 유니클로에 사람 미어터지네여 [11] 런래빗런 2012.10.20 5915
110666 피부관리의 중요성 [9] beer inside 2012.09.07 5915
110665 현대카드 망하겠네요 [14] 닥터슬럼프 2012.04.26 5915
110664 박시후 사건을 생각하며... [11] 사팍 2013.02.19 5914
110663 [듀나인] 일본에서는 의붓남매간 결혼이 가능한가요? [29] 뤼얼버내너밀크 2010.12.09 5914
110662 엘렌 페이지 10살 때 [12] magnolia 2010.10.30 5914
110661 자기 혐오의 절정... (그야말로 바이트 낭비) [60] 라곱순 2013.06.20 5913
110660 새벽의 식단공개 [35] 벚꽃동산 2012.08.27 591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