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시위 관련 이상한 루머 하나

2019.06.14 23:18

soboo 조회 수:1908

중국의 대표적인 sns 인 WeChat 微信 공지라고 돌아다니는 정체불명의 “경고문”인데요. 간단히 말해 단톡방에서 정치관련한 모든 발언을 금지하며 걸리면 해당 발언자 뿐만 아니라 단톡방 개설자도 처벌된다는 살벌한 내용입니다. 결론만 말하자면 이런 공지, 경고를 해당 sns 업체의 공지나 공고 혹은 관련당국의 그 어떠한 공지를 직접 받았거나 본 사람이 아무도 없는 출처불명, 정체불명의 문서일 가능성이 매우 높습니다.
관련한 이슈를 트윗을 통해 오늘 오전에 처음 접하고 오늘 하루 직접 만난 중국인들과 한국인 십수명에게 물어봐도 그걸 직접 받아본 사람은 아무도 없더군요.
전 이 괴소문이 중국당국의 여론통제의 심각성을 고발하려는 동기로 유포되기 시작했지만 정작 재중 한인들 사이에서는 알아서 입 다물게 만드는 효과를 거두는걸 보고 그 괴소문, 괴문서의 출처와 동기가 매우 의심스럽다고 봅니다.

부연하자면 저런 경고나 공지는 일단 전혀 중국 공안당국 스타일이 아니에요.
아예 특정 내용 자체를 키워드 필터링으로 걸러내고 차단 시켜버리고 계정블럭을 해버리지 동네방네 소문내며 공연하게 가만 있던 사람들까지 자극하는 짓은 안합니다.
그리고 냄새가 나는 루머, 가짜뉴스도 종종 보이는데 보다 정확한 상황 파악과 대처를 위해서도 더 의심하고 의심할 필요가 있을거 같아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654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7768
110837 선택적 기억장애 [1] 휴먼명조 2019.09.06 582
110836 학교 컴퓨터를 집에 갖고 가서 썼다는데요 [24] 휴먼명조 2019.09.06 1611
110835 종교, 내로남불, 진영논리 [2] 도야지 2019.09.06 465
110834 오늘의 스누피 엽서 [3]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9.06 141
110833 조국이 전화로 최성해 총장에게 거짓 증언을 종용 [3] 휴먼명조 2019.09.06 724
110832 조국 차차기 정도면 괜챦겠죠? [2] 도야지 2019.09.06 540
110831 쿠바의 한인 헤로니모, 그리고 송일곤 감독의 <시간의 춤> [2] 보들이 2019.09.06 453
110830 메신져 공격 [4] 사팍 2019.09.06 586
110829 요즘 폭주중인 망상 [5] 룽게 2019.09.05 867
110828 유튜브 life in cuba 2017 사진 몇장 [4] 가끔영화 2019.09.05 236
110827 조국 후보자를 지지합니다. [48] 칼리토 2019.09.05 1683
110826 사람에 충성하지 않는다던 윤석열 [13] 가을+방학 2019.09.05 1268
110825 내년 총선에서 민주당이 이기지 못해도 검찰 개혁이 가능한가요? [10] underground 2019.09.05 792
110824 게시판에서 표창장 떠들던 머저리들 사과할 염치 같은건 없겠죠 [10] 도야지 2019.09.05 969
110823 [단독] 조국 딸 받은 동양대 총장상, 총장은 준 적 없다' 도야지 2019.09.05 392
110822 검찰은 루비콘 강을 건넜다 [18] Metro마인드 2019.09.05 1280
110821 [드라마바낭] 넷플릭스 호주 드라마 '착오' 시즌 1,2를 봤습니다 [6] 로이배티 2019.09.05 1035
110820 이달의 단어 '청년' [2] skelington 2019.09.05 422
110819 오늘의 스누피 엽서 (스압)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9.05 184
110818 이런저런 팬픽...(낭만과 복수) [6] 안유미 2019.09.05 69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