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저는 볼때마다 우리나라 영화 악녀가 아깝습니다. 조금만 디테일을 잘 살렸어도 이렇게 시리즈물로 쭉쭉 뽑아낼 수도 있었을 거고 존 윅은 남자지만 악녀 주인공은 여성이라 이래저래 메리트가 있었을텐데..아쉽습니다..

 

2. 이번 달에 제가 본 그 어떤 영화보다도 제일 재밌었습니다. 전작의 급박한 분위기와 흐름..디테일한 킬러들의 세계가 고스란히 전해져서 너무 좋았어요..파문과 성역해제 공고 사무실 업무진행방식은 볼때마다 재밌어요

 

3. 마크 다카스코스 형님은 많이 늙으셨더라구요..아쉽습니다..크라잉프리맨부터 봤었는데..꽃미남도 나이드니 참..그리고 어울리지않게 일본 캐릭터로 나온 것도 아쉬워요..대사부터 전혀 일본사람같아보이지 않더군요..

 

4. 존윅에게는 단지씬이 매우 아쉽습니다..거의 1편에서 어이없이 잡힌 장면이나 마찬가지란 생각이에요..어차피 그런 결정을 할거라는 건 모두가 예상했을텐데..왜 굳이..

 

5. 평소엔 잘 몰랐는데 좋은 방탄복은 진짜 안전하구나 체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511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7637
110952 훗.. 이 게시판 쓰레기들에게 아직 기대를 안고 글을 쓰는 분들이 있다니 놀랍네요 도야지 2019.08.27 976
110951 “우리가 외치는 정의는 어떤 정의냐”···서울대에 '촛불집회 총학' 비판 대자보 [10] an_anonymous_user 2019.08.27 1216
110950 홉스 & 쇼 (긍정적인 감상평) [3] 폴라포 2019.08.27 473
110949 조국...힘내세요... [35] SykesWylde 2019.08.27 1824
110948 한니발, 알렉산더 스카스고드 [2] 겨자 2019.08.27 510
110947 검찰의 조국관련 압수수색 [4] 왜냐하면 2019.08.27 831
110946 오늘의 만화 엽서 [2]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8.27 170
110945 [속보]검찰, 서울대 환경대학원 행정실·부산의료원장실 전격 압수수색 [42] an_anonymous_user 2019.08.27 1568
110944 미야베 미유키의 에도물을 영업해 봅니다. [8] 칼리토 2019.08.27 708
110943 이런저런 일기...(착함과 끔찍함) [2] 안유미 2019.08.27 544
110942 스타워즈 라이즈 오브 스카이워커 새 예고편 [9] 부기우기 2019.08.26 747
110941 청문회 9월 2~3일 이틀간이네요 [11] 라면한그릇 2019.08.26 990
110940 오늘의 만화 엽서 (스압) [2]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8.26 202
110939 [엑시트]봤습니다. [3] 룽게 2019.08.26 839
110938 수꼴 조롱받는 청년의 분노와 울분을 들어보자 [18] skelington 2019.08.26 1261
110937 조국 교수의 법무부 장관 후보자 사퇴를 촉구한다 [11] 도야지 2019.08.26 1284
110936 특혜의 가능성에 목소리를 높이다 [1] 사팍 2019.08.26 506
110935 마블 영화 중 어벤져스만 보신분들이 계실까요? [5] 존프락터 2019.08.26 387
110934 변상욱 기자의 사과문, 이런저런 [3] 왜냐하면 2019.08.25 905
110933 [넷플릭스바낭] '마인드헌터' 시즌2까지 완료했습니다 [4] 로이배티 2019.08.25 109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