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버우드"를 아시는 분들은 아시겠지만 정말 완성도가 높은, 내 인생작입니다.

안타깝게도 3시즌 이후는 망작의 길을 갔음에도 불구하고 말이에요.


수없이 다시 보고 또 보는데, 에버우드가 원작이 있었으면 좋겠다라는 생각이 간절해졌어요.

그러나,,,, 이게 소설 원작이 아니라 드라마 대본으로 제작되어서 소설은 없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이런 분위기와 소재, 그러니까 지역 공동체의 갈등과 애정, 성장을 그린 소설이 있을까요?

요즘 소설을 읽지 않아서 어디서부터 검색을 해서 찾아내야 할지도 참 막막합니다.


독서량이 많으신 듀게분들에게 도움을 간절히 요청합니다.


로라 잉걸스 여사가 쓴 "초원의 집"이 번역판이든 원본이든 있으면 읽어볼까 싶기도 한데,,,

이건 거의 개척시대 이야기라서,,,,너무 또 시대가 오래 전이에요.


이런 마을의 공동체성과 그 사이의 관계를 섬세하게 그려낸 작품이 어떤게 있을까요?


소설이 아니라면 논픽션이라도 좋으니 추천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781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0488
111523 이런저런 일기...(카톡) [1] 안유미 2020.01.01 365
111522 [바낭] 연말 가요xx전 시즌을 틈탄 10년전 아이돌 잡담 [16] 로이배티 2019.12.31 893
111521 새해복많이받으세요 [6] 라인하르트012 2019.12.31 184
111520 메모를 위한 도구들 [5] 어제부터익명 2019.12.31 605
111519 2019 올해의 영화 - <서스페리아> [4] Sonny 2019.12.31 497
111518 2019 원더풀 모먼트 [8] Sonny 2019.12.31 370
111517 [게임 소감] 데스 스트랜딩 엔딩 봤습니다. [2] 자주약 2019.12.31 336
111516 (가제) 월간 듀게 편집자 모집 외. [5] 잔인한오후 2019.12.31 530
111515 Syd Mead 1933-2019 R.I.P. [4] 조성용 2019.12.31 130
111514 [노스포일러] 미드웨이, 2019 [3] googs 2019.12.31 314
111513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13] an_anonymous_user 2019.12.31 331
111512 씨름의 희열 4회 & 카르투시오 봉쇄수도원 2,3회 & 새해 복 많이 [6] 보들이 2019.12.31 336
111511 진중권은 변희재가 참 부러웠나 봅니다 [13] 도야지 2019.12.31 1252
111510 우울증 부추기는 미세먼지(방금 인터넷에서 본 기사) [2] 왜냐하면 2019.12.31 283
111509 정신과 의사에게마저 맘을 열지 못하는 여친 [19] 가을+방학 2019.12.31 1194
111508 [바낭] 어제 [12] 칼리토 2019.12.31 468
111507 [바낭] 한진가 남매대전... [7] 가라 2019.12.31 929
111506 [넷플릭스바낭] 미친놈 로맨스 '너의 모든 것(You)' 시즌 2를 다 봤습니다 [6] 로이배티 2019.12.31 546
111505 [넷플릭스] 두 교황 보았습니다 [9] 노리 2019.12.31 79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