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바낭-으음....

2019.10.06 15:05

그냥저냥 조회 수:540

2주간 휴가를 내고 동생과 함께 독일에 여행을 왔습니다.
여행지로 독일을 선택한 이유는
1. 원래 영국이 1번 픽이었지만, 상황이 어수선한 듯 하여 포기
2. 독일에 친구가 살고 있어서
였습니다.

지금 뮌헨에서 2시간 떨어진 시골집에 있는데...


으음..기분이 미묘해요.


1. 미묘하게 즐거워요

2. 왜 미묘하냐면, 예전에 혼자 여행할때 만큼 몰입하지는 못하는 것 같아요.
이건 상황이 변했으니 그렇겠죠. 동생도 돌봐야하고(몇십년전에 이미 성인이 된 녀석이지만 어쨌든 동생이란 70이 되든 80이 되는 돌봄의 대상입니다.)
간간히 서울의 일도 확인해야 합니다.
(떠나기 직전 진행하던 프로젝트 두개가 개판 1분전이 되고 있었거든요..)

3. 그래서 스페인을 갔다면 지금보다 더 즐거웠을까 고민하고 있답니다. 하하. 이렇게 멍청한 고민이라니..
그래도 스페인의 “우오오오!” (??) 한 분위기가 그리워요.

4. 그래도 행복해하는 동생을 보니 저도 행복합니다.

5. 다음 목적지는 뉘른베르크이고
그다음은 드레스덴이나 프랑크푸르트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베를린은 박물관+케테 콜비츠 작품 때문에 가긴 가야 할 것 같어요. 그리고 다시 뮌헨에 돌아와서 한국행 비행기를 탑니다.

6. 그래서 결론은
드레스덴과 프랑크푸르트 중 어느 곳을 가야할까요??
그리고 독일에선 무엇을 해야 즐거울까요?

6.5 확실한 결론은 내년 목적지는 스페인입니다.. 역시 남쪽 지방이 짱!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765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348
110856 잊을 수 없는 사람의 노래 [16] 어디로갈까 2019.10.19 1104
110855 넷플릭스 바낭) Footprints_카톨릭 성지 순례 [7] 그냥저냥 2019.10.19 568
110854 첫 재판은 15분만에 싱겁게 끝났다? 실상을 알고 싶으시다면... [10] 사팍 2019.10.18 1621
110853 [바낭] 닌텐도 스위치 가격을 알아봤습니다 [9] 로이배티 2019.10.18 772
110852 전관 변호사 수임료를 알아보자 [6] 휴먼명조 2019.10.18 984
110851 지지율은 지속 하향세 [4] 휴먼명조 2019.10.18 770
110850 [한국영화100년더클래식] 오발탄 [10] underground 2019.10.18 369
110849 이명박 때가 쿨했죠. [10] 룽게 2019.10.18 1708
110848 나의 양지바른 언덕 2 [2] 은밀한 생 2019.10.18 317
110847 통화 기피증 [5] 은밀한 생 2019.10.18 709
110846 80년 전을 누가 기억해!!! [1] 사팍 2019.10.18 637
110845 길음역 천 원 떡볶이가 없어졌군요 [6] 2019.10.18 602
110844 우직하고 끈기있게 일하는 마당쇠 윤석열 [2] 왜냐하면 2019.10.18 737
110843 갤럽 조국 사퇴 관련 인식 여론조사 - 잘된일 64% [1] Toro 2019.10.18 1628
110842 [넷플릭스바낭] '고스트 오브 슈거랜드:그는 어디에'와 '오, 라모나!' 를 보았습니다 [2] 로이배티 2019.10.18 411
110841 오늘의 90년대 한국 만화 일러스트 [3]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10.18 455
110840 [자동차 뻘글] 당신의 다음차는 뭐가 될까요? [13] 칼리토 2019.10.18 612
110839 주진우 이메일 해킹당함 [6] 휴먼명조 2019.10.18 1216
110838 까먹을까봐 - 웅동학원과 사모펀드는 언제 사회환원? [7] 휴먼명조 2019.10.18 511
110837 이런저런 일기...(프듀) 안유미 2019.10.18 32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