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아이들은 놀라울 만큼 한심해요. 무언가를 지껄이지 않는 아이들 말고, 굳이 무언가를 지껄이는 아이들 말이죠. 


 한데 이건 어쩔 수 없어요. 왜냐면 아이들은 아는 게 없거든요. 그들이 가진 거라곤 자신의 존재감을 발산해보고 싶은 욕망과 하나의 시점뿐이니까요. 걔네들은 자신이 언젠가 왕이 된다면 자비로운 왕이 될거라는 망상을 하며 살지만, 실제로 왕이 되어보면 알게되겠죠. 폭군이 아닌 왕은 없다는 거요.



 2.왕이 된다면 왕 노릇을 하며 살지, 아니면 그냥 왕의 생활을 누리며 살지 정해야 해요. 그리고 실제로 왕이 되어보면 한가지는 알게 돼요. 왕 노릇을 제대로 하는건 매우 힘들고 짜증난다는 거죠. 


 책임을 다하며 살지 아니면 꿀이나 빨면서 살지 본인이 정할 수 있다면 대개의 사람들은 꿀만 빨며 사는 걸 택할걸요.


 

 3.지겹네요. 내일은 동대입구에서 메론빙수나 먹고 싶네요. 아니면 신도림에서 애프터눈티 먹고 싶네요. 옛날에는 애프터눈티를 1인분도 팔았는데 이젠 2인 이상으로만 팔아요. 왕따는 얼씬도 하지 말라는거죠. 같이 먹을 분 있으면 쪽지 주세요. 내일 오전 10시까지 딱히 없으면 혼자서 메론빙수나 먹어야겠네요.



 4.휴.



 5.슬프네요. 언젠가 일기에서 언급한 v 때문에요. 랭킹 2위가 v를 한번 보고싶다고 해서 이번 주에 보러갈까 하는 중이예요.


 하지만 안타깝게도 v를 보러 가봤자 진정한 v를 볼수는 없어요. 그녀의 전성기가 지나버렸으니까요. 한때는 대단했었던 여자가 더이상 대단하지 않은 채로 존재하는 걸 보러 가면 마음만 슬픈 법이고요.


 그리고 v는 다시는 전성기를 맛볼 수가 없어요. 망한 부자는 작은 확률로 재기에 성공할 수도 있지만 전성기가 지나간 미인은 무슨 짓을 해도 전성기를 다시 맛볼 수가 없으니까요. 


 물론 지금의 v도 '다른 사람들과 비교하면' 대단하지만 '과거의 자신과 비교하면' 그렇지 않으니까요.



 6.이렇게 쓰면 어떤 사람들은 여혐이라고 할 수도 있겠지만 글쎄요. 어차피 사람들은 각자가 잘하는 게 있으니까요. 다른 사람들에게 공짜로 해주거나 보여주면 안될정도로 잘하는 것 말이죠.


 어떤 사람은 과학을 잘하고 어떤 사람을 수학을 잘하고 어떤 사람을 얼굴을 잘하는 법이니까요. 그냥 잘하는 정도가 아니라 공짜로는 어림도 없을 정도로요.



 7.전에 썼듯이 전성기가 끝나버리면 죽는 게 좋다고 생각해요. 하지만 죽는 게 마음대로 되는 것도 아니잖아요? 전성기가 끝난 뒤에도 대개는 그냥 살아야 하죠. 전성기 때, 자신의 전성기의 가치를 맥시멈으로 땡겨서 받은 자산으로요. 그것도 영리한 사람만이 할 수 있는 일이고요. 



 8.어쩌면 사람들이 그래서 아이를 낳는 것일수도 있겠죠. 자신의 전성기를 끝내지 않기 위해서요.


 왜냐면 아버지가 되면 그렇거든요. 자신에게 의지하는 아이들...대학생 되어서도 갈피를 못 잡고 어리버리하는 자식들을 보면 이런 생각이 들거란 말이죠. 나를 의지하는 아이들이 있는 한, 나의 전성기는 끝나선 안되고 내 맘대로 끝내서도 안된다고 말이죠. 아이들을 위해서라도요. 


 힘든 세상이거든요. 이 힘든 세상에선 아이들이 스스로 나아가지 못한다면, 내가 아이들을 등에 업고 나아가야 하니까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766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350
110857 밤이 오고 말았어도 [4] Sonny 2019.10.20 625
110856 잊을 수 없는 사람의 노래 [16] 어디로갈까 2019.10.19 1104
110855 넷플릭스 바낭) Footprints_카톨릭 성지 순례 [7] 그냥저냥 2019.10.19 568
110854 첫 재판은 15분만에 싱겁게 끝났다? 실상을 알고 싶으시다면... [10] 사팍 2019.10.18 1621
110853 [바낭] 닌텐도 스위치 가격을 알아봤습니다 [9] 로이배티 2019.10.18 772
110852 전관 변호사 수임료를 알아보자 [6] 휴먼명조 2019.10.18 984
110851 지지율은 지속 하향세 [4] 휴먼명조 2019.10.18 770
110850 [한국영화100년더클래식] 오발탄 [10] underground 2019.10.18 369
110849 이명박 때가 쿨했죠. [10] 룽게 2019.10.18 1708
110848 나의 양지바른 언덕 2 [2] 은밀한 생 2019.10.18 317
110847 통화 기피증 [5] 은밀한 생 2019.10.18 709
110846 80년 전을 누가 기억해!!! [1] 사팍 2019.10.18 637
110845 길음역 천 원 떡볶이가 없어졌군요 [6] 2019.10.18 602
110844 우직하고 끈기있게 일하는 마당쇠 윤석열 [2] 왜냐하면 2019.10.18 737
110843 갤럽 조국 사퇴 관련 인식 여론조사 - 잘된일 64% [1] Toro 2019.10.18 1629
110842 [넷플릭스바낭] '고스트 오브 슈거랜드:그는 어디에'와 '오, 라모나!' 를 보았습니다 [2] 로이배티 2019.10.18 411
110841 오늘의 90년대 한국 만화 일러스트 [3]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10.18 455
110840 [자동차 뻘글] 당신의 다음차는 뭐가 될까요? [13] 칼리토 2019.10.18 612
110839 주진우 이메일 해킹당함 [6] 휴먼명조 2019.10.18 1216
110838 까먹을까봐 - 웅동학원과 사모펀드는 언제 사회환원? [7] 휴먼명조 2019.10.18 51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