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영화제 진짜 오랜만에 왔어요.
올해는 시작전에 또 태풍으로 걱정 좀 했는데 정작 개막이후엔 그래도 날씨는 좋네요. 부산도 많이 선선해요.

누구 말처럼 부산 영화제 최근 해마다 태풍으로 노심초사 하는 분위기인데 한 일주일 뒤로 열어도 낫지 않을까요. 하긴 다 이유들이 있겠죠.?

좋았던 작품 중심으로 얘기하자면,
<어느 소녀 이야기>를 봤는데 보는데 힘들면서도 좋았어요. 어디나 천국은 없다지만 여기나 저기나 마찬가지 같다는 생각도 들고... 플로리다 프로젝트 좋아하시는 분들께 추천해요. 전 개인적으로 이 작품이 더 좋았어요.

이동은 감독의 <니나 내나>. 표 어렵게 구해서 본 영화인데 기대만큼 좋았습니다. 전작들보다 더 결이 풍성하고 밝아진 느낌도 들지만 전 이상하게 더 울컥한 지점이 많았어요.
스포일러 피해서 내용을 다 쓰진 못하겠고 특히 배우들 연기가 진짜 좋았습니다.




10월 말에 영화제 버전에서 편집된 영상 추가되어 개봉을 한다고 하니, 다시 극장을 찾아 볼 예정이에요.

찬실이는 복도 많지랑 집 이야기는 비슷한 구석도 있지만 전혀 다른 분위기의
영화였어요. 호오도 그래서 갈릴 것 같고요. 집 이야기는 특유의 잔잔한 호흡이 좋았어요. 어딘가 담백한 일본 영화 보고 있는 느낌이 들고 좋더라고요. 이유영 배우 참 좋죠.

남포동이 다시 영화제에서 행사도 하고 상영도 하고(원래 했었나요) 구도심 살리려는 게 보였어요.
개인적으로는 남포동이 좋아요. (맛집들이 많아서는 절대 아닙니다... 음 맞습니다)
극장들도 모여있고..
메가박스도 최근에 거기 문열었으니까 상영관시설도 나쁘지 않을텐데 해운대 만큼이나 남포동도 상영도 많이 하고 전처럼 활기차게 하면 좋을거 같아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781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0488
111523 이런저런 일기...(카톡) [1] 안유미 2020.01.01 365
111522 [바낭] 연말 가요xx전 시즌을 틈탄 10년전 아이돌 잡담 [16] 로이배티 2019.12.31 893
111521 새해복많이받으세요 [6] 라인하르트012 2019.12.31 184
111520 메모를 위한 도구들 [5] 어제부터익명 2019.12.31 605
111519 2019 올해의 영화 - <서스페리아> [4] Sonny 2019.12.31 497
111518 2019 원더풀 모먼트 [8] Sonny 2019.12.31 370
111517 [게임 소감] 데스 스트랜딩 엔딩 봤습니다. [2] 자주약 2019.12.31 336
111516 (가제) 월간 듀게 편집자 모집 외. [5] 잔인한오후 2019.12.31 530
111515 Syd Mead 1933-2019 R.I.P. [4] 조성용 2019.12.31 130
111514 [노스포일러] 미드웨이, 2019 [3] googs 2019.12.31 314
111513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13] an_anonymous_user 2019.12.31 331
111512 씨름의 희열 4회 & 카르투시오 봉쇄수도원 2,3회 & 새해 복 많이 [6] 보들이 2019.12.31 336
111511 진중권은 변희재가 참 부러웠나 봅니다 [13] 도야지 2019.12.31 1252
111510 우울증 부추기는 미세먼지(방금 인터넷에서 본 기사) [2] 왜냐하면 2019.12.31 283
111509 정신과 의사에게마저 맘을 열지 못하는 여친 [19] 가을+방학 2019.12.31 1194
111508 [바낭] 어제 [12] 칼리토 2019.12.31 468
111507 [바낭] 한진가 남매대전... [7] 가라 2019.12.31 929
111506 [넷플릭스바낭] 미친놈 로맨스 '너의 모든 것(You)' 시즌 2를 다 봤습니다 [6] 로이배티 2019.12.31 546
111505 [넷플릭스] 두 교황 보았습니다 [9] 노리 2019.12.31 79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