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행기 안에서 본 영화 4편

2019.10.22 20:49

applegreent 조회 수:804

한국에서 7주 정도 휴가를 즐기고 집에 돌아왔어요.

이번에는 갈 때는 아시아나, 올 때는 아메리칸 항공을 탔어요.

갈 때는 영화가 별로 없어서 내내 자면서 갔는데

올 때는 올! 클래식에서부터 최신 영화까지 좋은/재미있는 영화들이 너무 많아서 

연달아 4편을 보면서 왔어요.

그런데 그 영화들이 다 좋았어서 집에 오자마자 듀게에 후기 올려야지! 낄낄 이런 심정이었어요 ㅎㅎ


첫번째 본 영화는 [Yesterday]

주인공들이 호감이라서 보기 편했는데,

도대체 끝을 어떻게 할려고 그러나 좀 아슬아슬한 마음으로 봤어요.

주인공이 그 상황을 계속 이용(?)하면 비윤리적이 되는 거라 주인공의 매력이 떨어질 것 같고,

그렇다고 이 모든 게 다 꿈이었어 이런 걸로 나가면 정말 김 빠지고...

그런데 나름 해결을 잘 해서 그렇지! 이런 방법도 있었지! 하면서 

즐겁게 끝까지 볼 수 있었어요.

물론 영화에 등장하는 비틀즈의 모든 노래가 영화를 더욱 풍성하게 만든 건 말할 필요도 없겠죠? 

워킹 타이틀 영화라 조금 비슷한 부분들이 눈에 띄어요.

주인공들 옆에서 항상 지지를 보내는 좋은 친구들, 

돈에 올인하는, 삭막한 정서의 미국인

귀엽고, 예쁜 영화였어요.


두번째 영화는 [Book Smart]

배우인 올리비아 와일드의 감독 데뷰작이라고 해서 관심이 있었는데 

극장에 나온지 얼마 안되서 벌써 비행기 안에 나와서 놀랐어요.

고등학교를 졸업하기 전날, 자신이 명문대 입학과 성적에 올인하는 사이, 

다른 루져(라고 여겼던) 학생들은 파티와 음주가무를 즐기면서도

나름 알찬 고교 생활을 보냈다는 것을 깨닫고, 

고등학교의 마지막 날 밤을 불살라보려고 계획하는

너드 여학생 2명의 이야기입니다.

졸업식 전날 밤 파티가 주제가 되다보니 아무래도 굉장히 미국적인데, 

주인공들을 비롯해서 연기 구멍이 정말 단 한명도 없고, 

게다가 못된 캐릭터도 한 명도 없어서 

아슬 아슬 하면서도 마음 편하게 끝까지 봤어요.

그리고 주인공 둘 다 굉장한 매력의 소유자들이고, 

그 둘 사이의 우정이 병맛이면서도 참 멋있어서 끝까지 주인공들을 응원하면서 재미있게 봤어요.

그리고 영화가 끝나자마자 제가 제일 좋아하는 영화 리스트에 올라왔습니다.


세번째 영화는 [빌리 엘리엇]

오래동안 보고 싶었지만 볼 기회가 없었던 영화였어요.

영화를 보고나서는 왜 사람들이 이 영화를 사랑하는지에 대한 이해와

이런 영화를 쓰고, 만드는 사람들에 대한 존경이 무럭 무럭 솟아났습니다.

그리고 발레에 대한 동경도요.

매년 크리스마스 쯤에 다른 도시에 가서 그 도시의 발레단이 공연하는

호두까기 인형을 보는 것이 제 계획인데 

올해 볼 달라스의 호두까기 인형 발레 공연은 어떨지 더 기대가 커졌습니다.


네번째 영화는 [신희극지왕]

주성치의 팬이 아니라서 그의 영화는 한번도 본 적이 없어요.

그런데 여기서 얼마 전에 신희극지왕에 대한 글을 본 기억이 나서

반갑게 이 영화를 선택했어요.

이런 것이 주성치라니! 그의 영화를 모르고 살아온 지난 수십년이 후회스럽습니다.

말도 안되는 유머가 빵빵 계속 이어지는데 다들 자는 비행기 안에서 

웃음 참느라고 고생했습니다.

[희극지왕]도 얼른 찾아봐야겠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347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945
111145 넷플릭스 중국 드라마 싱글빌라 [4] 딸기와플 2019.11.28 1040
111144 스포일러] 노팅힐 [19] 겨자 2019.11.28 865
111143 [벼룩] 돌아온 여성의류 벼룩+나눔글입니다 ^^;; [4] 강랑 2019.11.28 451
111142 [듀게 in] 누가 이 아이를 아시나요? [3] ssoboo 2019.11.28 636
111141 갑자기 러시아 고전 애니매이션 채널 소개 [1] 스누피커피 2019.11.28 325
111140 [링크] 기자와 악플러들이 연예인 담그는 방법.JPG [2] eltee 2019.11.28 850
111139 아이유의 자장가 [2] 칼리토 2019.11.28 567
111138 이런저런 일기...(따스함) [3] 안유미 2019.11.28 348
111137 유재수 씨 감찰이 중단된 이유가 무엇일까요? [13] Joseph 2019.11.28 913
111136 고 구하라님 생각. [31] 일희일비 2019.11.27 1890
111135 [초바낭] 이분들, 넷플릭스에 아이리쉬맨 올라온 건 알고 듀게질 하시나요 [33] 로이배티 2019.11.27 1075
111134 한 아세안 정상회의 바낭- 좋았던 거, 귀여운 거 [3] 보들이 2019.11.27 498
111133 미국에 내정간섭한 나경원의 패기 [4] 왜냐하면 2019.11.27 711
111132 정경심 교수 2차 공판 [8] 칼리토 2019.11.27 775
111131 이런저런 잡담...(돈, 조국일가) [1] 안유미 2019.11.27 404
111130 오늘의 영화 전단지 <뮤직 박스> [3] 스누피커피 2019.11.27 192
111129 지하철의 민심.. [4] 존재론 2019.11.27 807
111128 문희상 국회의장이 1+1+α 안. 이른바 문희상 안 [7] McGuffin 2019.11.27 417
111127 노아 바움백의 결혼이야기를 보고(스포 약간) [2] 예정수 2019.11.27 566
111126 [도와주세요] 아마존 프라임 비디오 한국에서의 이용에 관한 질문 [20] iggy 2019.11.27 126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