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술대회 포스터, 구두세션

2019.10.24 22:07

잘살아보세~ 조회 수:334

한가지 긴급하게 궁금한게 있는데 혹시 지금 대학원 다니시거나(여기 회원들이 그럴나이대는 아닐테고)


교수? 이신분 들 답변좀


회사에서 갑자기 실적으로 학회에 논문 다 한편씩 내라고 오더가 떨어져서 거의 15년만에 논문을 내려거든요.


학교다닐때 있었던 허접학회 다행히 아직도 살아 있어서 그 학회에다가 PT 공포증이 있는지라


당연히 과거 하던대로 습관적으로 포스터로 선택하고 논문 제출하려고 했는데요.



제가 알기로 학회논문은 제출하면 학회지(proceeding) 이런데 실리고 구두/포스터 선택은 학회날 구두발표 후닥 하고 놀러가느냐


포스터 붙여놓고 놀러가느냐 뭐 이런 차이로 알고 있는데 말이죠.



최근에 나경원 아들 건으로 올라온 글들 보니까 포스터 세션은 논문 제출은 안하고 그냥 포스터만 


발표하는 거다.. 뭐 이런 글들이 많이 보이네요. 이게 그동안 바뀐겁니까..아니면 과거에도 학회마다 다른거였는데 제가 몰랐던겁니까..


아니면 공대쪽과 다른 전공 쪽 이런데가 다른겁니까..


뭔가 워낙에 오랜만에 학회에 논문제출하려다보니 제대로 하는건지 갑자기 궁금해지네요..


혹시 잘 아시는분 있을까요. 만약에 포스터만 발표해도 되는데가 있다면 굳이 힘들게 논문을 안써도..되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339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932
111139 이런저런 일기...(따스함) [3] 안유미 2019.11.28 348
111138 유재수 씨 감찰이 중단된 이유가 무엇일까요? [13] Joseph 2019.11.28 913
111137 고 구하라님 생각. [31] 일희일비 2019.11.27 1890
111136 [초바낭] 이분들, 넷플릭스에 아이리쉬맨 올라온 건 알고 듀게질 하시나요 [33] 로이배티 2019.11.27 1075
111135 한 아세안 정상회의 바낭- 좋았던 거, 귀여운 거 [3] 보들이 2019.11.27 498
111134 미국에 내정간섭한 나경원의 패기 [4] 왜냐하면 2019.11.27 711
111133 정경심 교수 2차 공판 [8] 칼리토 2019.11.27 775
111132 이런저런 잡담...(돈, 조국일가) [1] 안유미 2019.11.27 404
111131 오늘의 영화 전단지 <뮤직 박스> [3] 스누피커피 2019.11.27 192
111130 지하철의 민심.. [4] 존재론 2019.11.27 807
111129 문희상 국회의장이 1+1+α 안. 이른바 문희상 안 [7] McGuffin 2019.11.27 417
111128 노아 바움백의 결혼이야기를 보고(스포 약간) [2] 예정수 2019.11.27 566
111127 [도와주세요] 아마존 프라임 비디오 한국에서의 이용에 관한 질문 [20] iggy 2019.11.27 1260
111126 [넷플릭스바낭] 괴상한 로맨스물 '너의 모든 것'(=You)를 봤습니다 [4] 로이배티 2019.11.27 553
111125 "다운튼 애비"는 영화관에 개봉안하나요? [2] 산호초2010 2019.11.27 399
111124 이런저런 일기...(결혼과 전환) [2] 안유미 2019.11.27 472
111123 내가 하지 않은 말을 한 것처럼 말하는 사람들 (KEiNER님, 휴먼명조님 두 분에 대해) [3] an_anonymous_user 2019.11.26 791
111122 "日 아키바 다테오 사무차관이 문서로 사과" skelington 2019.11.26 480
111121 [겨울왕국2] (스포) 2회차 감상 및 잡담 [3] maxpice 2019.11.26 471
111120 11월 문화의날 어떤 영화를 볼까요? [4] 왜냐하면 2019.11.26 413
XE Login